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펜션
명지산을 사랑하는 두 사람의 우정이 빚은, 가평 태양빌리지
2006년 1월 28일 (토) 20:16:00 |   지면 발행 ( 2006년 1월호 - 전체 보기 )



펜션은 주인의 생각에 따라서 변화가 다양하다. ‘펜션에 대한 주인의 관심과 애정이 무엇인가’가 곧 테마가 되어 펜션을 새롭게 태어나도록 만들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반화된 펜션에 대한 생각에서 빨리 벗어날수록 펜션은 더욱 신선하고 아름다워진다. 흔히 펜션이라고 하면 목조로 지어진 아담한 전원주택을 연상하는데, 이런 고정 관념을 과감하게 깨뜨린 펜션이 있다. 명지산 계곡 거의 상류지역인 가평군 북면 도대리에 위치한 ‘태양빌리지’가 그곳이다.

명지산은 가평지역을 수놓은 산들 가운데서도 으뜸에 속한다. 1267미터의 정상을 향하는 능선에는 굴참나무, 전나무, 고사목 등의 군락이 한데 어우러져 계곡과 천연림의 조화가 장관을 이룬다. 아래쪽으로 철쭉제로 유명한 연인산을 끼고 있으며 또 앞으로는 경기도에서 가장 높은 화악산을 마주하고 있다. 이처럼 울멍줄멍하게 펼쳐진 화악산과 연인산, 명지산 그리고 멀리로는 국망봉과 애기봉을 마주하고, 명지산 계곡을 내려다보는 언덕바지에 태양빌리지가 또 하나의 즐거움으로 펼쳐져 있다.

태양빌리지를 처음 방문하는 사람들은 다소 어리둥절해 한다. ‘산 속에 웬 빌리지냐’라고. 그러나 입석간판을 끼고 언덕을 오르면 화악산 줄기 아래 평평한 구릉이 펼쳐지는 장관을 만난다. 바로 그곳에 중세의 수도원처럼 고아(古雅)하게 서 있는 석조 건물 단지가 자리한다. 지중해 연안의 고전미와 유럽풍의 세련미가 돋보이는 지붕재인 라파즈(Lafarge)의 연붉은 점토기와를 얹은 독특한 건물들이 고객을 맞는다. 단지 전체에 담을 두른 모양이 하나의 빌리지를 형성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듯하다.

태양빌리지는 2200평의 부지 위에 조성되어 있다. 연건평 120평에 달하는 펜션 건물이 그 중심에 우뚝 자리한다. 그리고 개인 주택 두 동과 황토방 건물, 팔각정이 각각 한 동씩 있다. 팔각정 아래 마당에는 50평은 족히 되는 수영장이 잘 만들어져 있다. 넓은 부지임에도 불구하고 여기저기 들어찬 건물들로 경내는 오히려 좁게 느껴진다.

태양빌리지는 2005년 8월 말에 오픈했는데 아직도 뒷마무리를 진행하고 있다. 그만큼 정성과 애착을 들인 시설이리라. 겉으로 보아서는 펜션이라기보다는 작은 호텔이라는 생각이 든다. 실제로 펜션 로비에는 리셉션 데스크가 설치되어 있다. 호텔식 서비스를 염두에 둔 시설로 보인다. 이렇게 산 속에 세워진 태양빌리지는 상당한 규모를 자랑한다. 여기에는 그만한 투자가 이루어졌으리라고 짐작되는데, 주인은 어떤 생각으로 이와 같은 펜션을 지었을까?

우정과 신뢰로 빚은 인생 여정 작품

태양빌리지를 관리하고 운영하는 이용찬 사장(54세)은 외지인이 아니다. 이곳 가평군 북면에서 나고 자라서 지금까지 목수로 생활해 왔다. 그가 직접 짓고 다듬은 집들이 이 지역 여기저기에 세워져 있다. 그는 누구보다 이 지역을 잘 알고 사랑한다. 그러한 그가 2003년 노후를 위해 준비한 땅 500평이 오늘날 태양빌리지의 모체가 되리라고 누가 알았겠는가? 더구나 펜션을 짓고 운영하게 될 줄은 전혀 몰랐다.

이용찬 사장은 곰곰이 생각하면 태양빌리지가 시작된 것은 20년도 넘는 일이라고 한다. 태양빌리지의 실제 주인이며 인생의 친구인 동갑내기 김동일 회장(주식회사 태양세기건설)을 만나서 지금까지 교류해 온 깊은 우정이 태양빌리지를 만든 자산이라고. 무역업과 건설업에 종사하는 김 회장은 명지산 계곡을 좋아했고, 이곳에서 우연히 만난 이 사장을 한 인간으로서 좋아했다. 오랜 기간 변함 없는 우정으로 누구보다 서로를 신뢰하는 관계가 되어 노후를 함께 하기로 한 것이다.

결론적으로 태양빌리지는 두 사람의 노후를 위한 전원주택에서 비롯했다. 이용찬 사장이 자기 땅 500평에 노후를 위한 전원주택을 짓겠다고 하자, 김 회장이 그러면 자신의 집도 함께 지어서 관리해 주면 좋겠다고 하여 시작됐다. 그리고 기왕이면 전원주택만 관리할 것이 아니라 펜션을 지어 노후 수입도 벌면 더 좋겠다고 적극 제안하면서 태양빌리지를 탄생시킨 것이다. 태양빌리지는 명지산 계곡을 좋아하는 두 사람의 우정과 신뢰로 만들어 낸 인생 여정의 작품인 셈이다.

톡톡 튀는 고객 만족 이벤트

2004년 10월에 이용찬 사장 집 60평과 김동일 회장 집 80평을 짓고서 1700평의 부지를 더 매입하여 본격적인 펜션을 짓기 시작했다. 당시 펜션의 법적 조건이 분명치 않은 점도 있지만, 보다 많은 사람이 명지산 계곡을 이용하라는 뜻에서 모두 16개의 펜션 룸을 계획했다. 쌍둥이 건물처럼 세워진 펜션 동에는 18평의 룸 4개와 8평의 룸 4개가 있다.

건물의 외관과 내부를 모두 화강석과 대리석으로 처리하여 웅장함이 호텔 못지 않은 느낌을 안겨준다. 룸의 내부는 건강을 고려하여 벽 전체를 황토로 처리했다. 그래서 이곳에서 하룻밤을 지낸 사람들은 누구나 개운하다고 한다. 또한 지하에는 50여 명이 한꺼번에 이용하는 대규모 식당 겸 세미나 시설이 갖추어져 있어 단체 고객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태양빌리지의 또 다른 특징이라면 황토방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30평은 족히 되는 황토방은 다용도 룸으로 인기가 높다. 회의나 세미나, 워크숍은 물론 집단 숙소로도 안성맞춤의 장소다. 천장에서 바닥까지 황토로 처리한 황토방은 그곳에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좋다. 별도의 주방 시설과 함께 가마솥이 걸린 아궁이가 있는 재래식 부엌도 경험하게끔 만들어져 있다. 황토방 바로 앞이 수영장이라 여름철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에게는 피서 천국이 아닐 수 없다. 명지산 계곡과는 달리 펜션 단지 안에서 깨끗한 시설의 수영을 즐길 수 있으니 말이다. 더구나 미끄럼틀, 노천 온천, 일광욕 시설 등 호텔 수준의 시설을 자랑한다.
가평군 북면 일대에는 민박을 비롯하여 펜션 건물이 80여 개나 된다. 그러나 이 시설들이 대부분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은행 대출로 인한 재정적인 부담과 찾는 고객보다 펜션이 많아 야기되는 영업의 침체가 가장 큰 이유다. 이처럼 어려운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이용찬 사장은 나름의 각오를 다지고 있다.

무엇보다 고객을 위한 최고의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경내를 늘 깨끗하게 유지하고 룸마다 청결하고 깨끗한 이불과 집기를 항상 준비하는 것은 물론 고객을 만족시키는 색다른 이벤트도 구상하고 있다. 얼마 전 이곳 정원에서 행한 이 사장 아들의 결혼식은 북면지역에서 화제가 됐는데, 이러한 가족 행사를 자주 유치할 계획이라고 한다. 또한 소규모의 기업연수나 세미나 장소로도 널리 알리는 일을 준비하고 있다.

이제 태양빌리지는 펜션의 모든 면모를 탄탄하게 준비해 두었다. 고객이 찾아와 즐기기만 하면 된다. 이미 홈페이지에는 관심을 가진 고객의 문의가 줄을 잇고 있다. 눈 덮인 명지산과 화악산을 배경으로 라파즈의 연붉은 기와 색깔만큼이나 태양빌리지는 이 지역 펜션의 선두주자가 되려는 새로운 비전으로 가득 차 있다. 이제 이곳은 이찬용 사장과 김동일 회장의 변함 없는 우정이 노후까지 이어지는 가슴 훈훈한 현장으로 오래 기억될 것이다.田

김창범<본지 편집위원> / 사진 윤홍로 기자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이전 페이지
분류: 펜션
2006년 1월호
[펜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5-12-27)  삼다도 풍광을 한자리에 담은 제주 '라벤다 로즈' 펜션
(2005-11-28)  노일강의 운치를 담아 채를 나눈 홍천 티라미스(Tiramisu) 펜션
(2005-10-25)  가족의 의미와 기쁨을 되찾아 주는 가평 패밀리 펜션, '파인 빌(Pine Vill)'
(2005-09-28)  마음으로 평생 그려온 무공해 한옥, 홍천 '반딧불 황토 펜션'
(2005-08-28)  경쟁적 삶에서, 홀가분한 휴식으로의 유턴 강릉 '펜션 헤브론'
전원주택 (5,248)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818)
정원 (289)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부안 펜션] 대자연의 견고함...
[제주 펜션] 몸은 가벼이 마...
3대 추억이 머무는 곳 ‘아이...
축령산에 세운 꿈 가평 ...
거제 와우펜션 하늘과 바다 ...
자연을 품은 영월 선돌흙집 ...
[시즌 추천 펜션 5選] 겨우내...
눈부신 파도와 갤러리와의 만...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
엄마 품처럼 따뜻한 파주 안...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