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펜션
[펜션 이야기] 대관령 옛길로 떠나는 겨울 여행, 평창 '퀸스 가든' Queen's Garden
2008년 3월 11일 (화) 02:06:00 |   지면 발행 ( 2008년 2월호 - 전체 보기 )

대관령 옛길로 떠나는 겨울 여행, 그 첫머리에 유럽풍 펜션 ‘퀸스 가든(Queen's Garden)’이 자리한다. 물매 가파른 박공지붕이 아닌 평지붕에다 외벽마저도 밋밋한 세 덩어리의 경량 목구조(2″×6″) 건축물이 한데 어우러져 절제미를 자아낸다. 그러한 아름다움은 아이보리색 드라이비트와 레드파인 특유의 결이 배어나는 스벤스조 사이딩으로 마감한 외벽 그리고 아스팔트 슁글을 얹은 평지붕과 처마를 받치는 각재로 일관된 자태를 연출했기 때문이다. 가족 단위는 물론 소규모 이용객을 모두 고려한 혼합형 배치로, 두 동은 객실이 여러 개인 일체형이고 한 동은 독채형이다. 퀸스 가든은 불모지를 옥토로 개척해서 올린 아름다운 건축물일 뿐만 아니라 입지와 인테리어 그리고 온 가족이 운영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겨울의 참 맛을 느끼려거든 빛 바랜 사진첩을 넘기듯 아스라한 추억을 좇아 대관령 옛길로 떠나보자. 영동고속도로 횡계 나들목으로 나와서 횡계·대관령 방향으로 우회전한 후 다시 첫 번째 신호등 삼거리에서 좌회전하면 대관령 옛길이 굽이굽이 펼쳐진다. 그 초입에 자리한 펜션 퀸스 가든은 이곳이 겨울 여행의 시작점임을 알린다.

시속 100㎞로 내달리는 영동고속도로와 달리, 이 길에서만은 겨울철 성장 속도를 늦춘 생명체처럼 다소 게으름을 피워도 좋다. 굼벵이처럼 기어가다 보면 명태가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며 꾸덕꾸덕 마르는 황태덕장, 세찬 바람에 눈보다 흰 가지를 비벼대는 자작나무숲 그리고 옛 대관령휴게소를 끼고 돌면 알프스의 한 귀퉁이를 떼어내 온 듯한 양떼목장이 반긴다. 다시 대관령 옛길 정상에 서면 저 멀리 아흔아홉 구비 고갯길이 스멀스멀 강릉시를 헤집고 겨울 바다로 잠긴다.

부지 마련, 불모지를 옥토로

수려한 자연 경관과 조용하고 쾌적한 분위기를 갖춘 곳에는 어김없이 펜션이 들어선다. 그만큼 산과 계곡, 강, 바다 등의 자연 환경은 펜션 입지의 첫째 조건이다. 문제는 입지 선정 시 자연 환경에만 치중하다 보면 특정 계절 편중 현상으로 여행객이 급격히 줄어드는 비수기에는 자칫 경영난에다 고립감에 빠진다는 것이다. 펜션 사업으로 사계절, 아니 여름과 겨울 두 계절만이라도 안정적인 수익을 내려면 입지 선정 시 자연 환경을 보완하는 인문 환경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 그런 면에서 고원 산악지대인 강원도 평창은 소금강 계곡·진고개·월정사를 아우르는 오대산국립공원, 관광휴양지인 용평리조트와 휘닉스파크 등이 위치하고 대관령을 넘으면 바다와 접하기에 손색이 없다. 이를 배경으로 평창의 펜션들은 여타 지역과 달리 여름 피서철뿐만 아니라 겨울철에도 스키어와 대관령 눈꽃축제 인파로 성수기를 구가한다.

2006년 11월 대관령 옛길 어귀에 모습을 드러낸 ‘퀸스 가든’의 펜션지기 조무연 씨(28세). 펜션하면 퇴직 후 전원생활을 즐기며 일정 수익을 얻는 노후 사업이란 선입견 때문인지, 그의 나이가 20대 후반이라는 점이 놀랍다. 사실 펜션의 주 이용객이 20, 30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인테리어에서 마케팅, 고객 관리 측면에서 오히려 젊은 감각이 유리하다. 그는 영국에서 유학한 전도 유망한 댄스 스포츠 선수였으나 허리를 다치면서 펜션지기로 방향을 선회했다. 2006년 겨울 아마추어 사진동호회 회원들과 사진 여행차 대관령에 들렀다가 펜션 사업에 매료당했는데, 그의 부모님도 전부터 전원생활을 바랐기에 가족 운영 펜션 퀸스 가든은 자연스럽게 싹텄다.

조 씨는 영국 유학시절 자주 접한 비 앤 비(Bed & Breakfast)를 떠올리며 펜션 사업을 계획했으나 첫 단추 격인 입지 선정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횡계 나들목에서 가깝고 진입로가 편리하며 관광휴양지에 접한 펜션용 부지는 개인 소유가 드물뿐더러 간혹, 그런 땅을 만났다 싶으면 덩치가 워낙 커서 엄두를 내지 못한 탓이다. 그는 이 땅이 이렇게까지 변한 것을 보면 신기하다고 말한다.

“어렵사리 불모지나 다름없는 임야 1712㎡(517.8평)를 찾아냈는데 처음에는 무릎까지 눈에 푹푹 빠지고 모래바람에 몸이 휘청거려 도저히 사람 살 데가 아닌 것 같았습니다. 그런 땅을 며칠 접하다 보니 점점 마음에 와 닿으면서 펜션의 밑그림이 그려지기까지 했습니다. 물론 토목공사비가 만만찮았지만 연면적 373㎡(112.8평)로 세 동의 건축물을 앉히자 현지인조차 놀랄 정도로 확 바뀌었습니다.”

퀸스 가든처럼 땅을 바라보는 안목에 따라서 불모지가 옥토로 바뀌는 사례를 접할 때마다 ‘땅에는 임자가 따로 있다’는 말이 헛되지 않음을 새삼 떠올린다.

설국雪國을 지키는 작은 성

조무연 씨는 지움건설의 이 협 실장을 만나 펜션 설계에서 건축, 인테리어까지 무난하게 진행했다고 말한다.

“건축박람회에서 이 협 실장을 만나 상담하면서 서로 젊어서인지 잘 통한다는 걸 알고는 설계와 시공을 맡겼습니다. 건축물의 완성도는 설계에서 좌우되기에 지긋지긋하다 싶을 정도로 이 실장을 괴롭혔는데 하루 4시간씩 꼬박 두어 달 걸렸습니다. 경사지를 활용해 작은 성城을 콘셉트로 잡고 주거 겸 펜션동, 일체형 펜션동, VIP용 독채 펜션동을 배치하자 제법 아기자기한 맛이 풍겼습니다.”

퀸스 가든은 대관령 옛길과 마주한 경사지를 3개의 단으로 나누어 남향으로 건축물을 앉히고 첫째 단에는 테라스 정원을, 둘째 단과 셋째 단 사이에는 퍼걸러 정원과 바비큐장을 조성했다. 독립 건축물이 일관된 이미지로 정원을 둘러싼 모습은 마치 작은 성城을 떠올리게 한다. 조 씨는 유럽풍의 건축물과 정원, 인테리어 모두 연관된 느낌을 강조했다고 한다.

“영국에서 경험한 B&B를 어떻게 이곳에다 재현할까, 여기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집은 유럽풍이면서 정원은 동양식인 이질적인 느낌의 펜션은 원치 않았기 때문입니다. 고원지대에서 잘 적응하는 꽃들이 흔치 않기에 외국에서 꽃씨를 수입해 발아시켜 파종했는데 정원은 3년이 지나야 예쁘게 자리잡으니 올해엔 퀸스 가든이 생기를 발할 겁니다.”

자연의 오묘한 선물을 나누는 곳

퀸스 가든은 49.5㎡(15평)에서 99㎡(30평)에 이르는 룸이 6개로 연면적을 감안한다면 적은 편이다. 룸의 면적을 무리하게 줄여서 수를 늘리는 펜션들과는 대조적인데, 이것은 조무연 씨의 마케팅 전략이기도 하다.

“펜션은 단순한 잠자리가 아닌 여행에서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곳이어야 합니다. 제한된 면적에 여러 개의 룸을 집어넣으면 펜션으로서 제 역할을 못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문화와 여행 횟수를 감안할 때 1년에 한두 번 펜션에 머무는 셈이니 방 하나를 덜 만들더라도 넓고 고급스럽게 꾸며서 1∼2만 원을 더 받는 게 오히려 낫다고 보았습니다. 그러한 전략이 적중했음인지 퀸스 가든은 펜션의 평균 재방문율 10%를 넘어섰습니다.”

퀸스 가든의 룸은 아기자기하고 예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로젤(Rosell), 고풍스럽고 아름다운 휴식이 흐르는 벨가못(Bergamot), 동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한 히솝(Hyssop), 따듯하고 감미로운 분위기가 감도는 스테비아(Stevia), 상큼하고 달콤한 휴식공간 레몬그라스(Lemongrass), 선택받은 사람을 위한 스위트 룸 타임(Thyme) 등 꽃 이름을 테마로 한 인테리어 콘셉트가 압권이다. 일례로 퀸스 가든을 방문한 한 건축가는 타임에서 받은 느낌을 이렇게 전했다.

“다락방 형식의 독특한 공간구조를 활용해서 1층 침실과 2층 침실로 나누었으며 각 방은 서로 보색의 컬러를 배치하여 각 실을 사용하는 고객이 색다른 분위기를 느끼도록 배려했다. 1층 침실은 전체적으로 그린 톤으로 인테리어 함으로써 객실 안에 작은 자연을 담으려 했다. 대관령 초원을 연상하게 하는 연두색 러그 주위로 방 안을 화사하게 수놓은 꽃들과 공작새가 노래하는 풍경을 담은 포인트 벽지는 침대에 잠시 누워 창밖에서 흔들리는 대나무를 보고 있는 내내 마치 풀밭 위에 누워 있는 느낌이 들게 했다.”

펜션의 기본, 깨끗함과 편안함

펜션지기 조무연 씨의 어머니 김혜선(51) 씨는 펜션은 건축물도 인테리어도 예뻐야 하지만 무엇보다 청결함이 우선이라고 강조한다.

“아침 7시 30분에 일어나 밤새 세탁기에 돌린 빨래를 널고 홑청을 펴고 객실을 청소하다 보면 하루해가 짧습니다. 우리 집에 방문한 손님인데 성의 없이 겉으로 맞이할 순 없으니까요. 언젠가 결벽증이 심한 손님이 우리 집에 도착하자마자 트렁크에서 이불을 꺼냈다가 금세 다시 넣더라고요. 저녁 때 바비큐장에서 마주친 그 손님은 방도 예쁘지만 먼지 한 점 없이 깨끗한 데다 이브자리가 포근해 몸에 폭 안긴다며 좋아했습니다. 그 말에 보람도 느꼈지만 자칫 안일安逸하게 손님을 맞았다가는 낭패를 당하겠다 싶어 가슴이 철렁하더군요.”

조 씨는 성수기에는 가족 3명에다 도우미 2명 이렇게 모두 5명이 매달려도 입실 시간에 맞추어 6개의 객실을 정리하기에도 빠듯하다고 한다. 그는 초기 투자비에다 5명의 인건비와 유지 관리비 여기에 한 달 평균 250만 원 하는 인터넷 홍보비를 감안하면 도시에 비해 수익이 넉넉하지는 않지만, 온 가족이 전원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는 삶이 더 값진 게 아니냐며 되묻는다.田

퀸스 가든 033-335-8595 www.queens700.com
글·사진 윤홍로 기자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펜션 이야기
이전 페이지
분류: 펜션
2008년 2월호
[펜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8-01-03)  [펜션 이야기] 펜션 성공의 키워드를 찾아서 평창 '동화 속 정원'
(2007-11-29)  [펜션 이야기] 서해 갯벌과 낙조를 품에 안은 강화 플로망스 펜션
(2007-10-28)  [김창법의 펜션 이야기] 산속 펜션의 유쾌한 성공담, 양평 솔레미오 펜션
(2007-10-28)  황금빛 통나무로 물드는 노을 한가운데강화 320.1㎡ 복층 이즈바(Izba) 펜션
(2007-09-03)  [김창범의 펜션 이야기] 건강 3박자로 황토 애호가들을 부르는 강화도 갯노을 황토펜션
[관련기사]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로 지역 명소가 된 태안모켄Moken (2012-05-29)
[펜션 이야기] 시골 할머니 집 같은 푸근함으로 연중 무휴無休 - 양평 비아지오 펜션 (2010-05-17)
[펜션 이야기] 숲 속 노천탕과 호텔식 서비스가 인기 비결 양평 클럽타피올라 (2010-02-23)
[펜션 이야기] 동화 속으로 온 듯한 착각 제주 헌스빌 펜션 (2010-02-01)
[펜션 이야기] 영험한 자연과 인정넘치는 지기(知己) - 월악산 더존펜션 (2010-01-07)
[펜션 이야기] 마을 안으로 들어와 자연과 인심이 넉넉한 DS펜션 (2009-12-01)
[펜션 이야기] 낭만이 물드는 뜰 그리고 11室11色의 방 - 강화프로포즈펜션 (2008-12-11)
[펜션 이야기] 강화갯벌에서 에게해 미풍을 느끼다 - 강화 미코노스 펜션 (2008-11-06)
[펜션 이야기] 전원의 꿈이 익어가는 홍천 '홍천강 이야기' (2008-08-31)
[펜션 이야기] 열대 바다를 향한 꿈&쉼과 자유, 거제 '트로피칼 드림' Tropical Dream (2008-04-30)
전원주택 (5,208)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808)
정원 (28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부안 펜션] 대자연의 견고함...
대자연의 강렬한 생명력이 살...
노일강의 운치를 담아 채를 ...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
[제주 펜션] 몸은 가벼이 마...
야생의 즐거움, 풀빌라의 럭...
자연을 품은 영월 선돌흙집 ...
[펜션 이야기] 숲 속 노천탕...
느릿하게 흘러가는 심플 라이...
[펜션 삼매경 Pension 三昧...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