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펜션
[펜션 이야기] 강화갯벌에서 에게해 미풍을 느끼다 - 강화 미코노스 펜션
2008년 11월 6일 (목) 15:13:00 |   지면 발행 ( 2008년 10월호 - 전체 보기 )



태양신 아폴론의 손자인 미콘스(Mykons)의 이름에서 그 명칭이 유래한 미코노스(Mykonos) 섬은 에게해(Aegean Sea)에 있는 그리스의 섬으로 일명 하얀 섬 혹은 하얀 보석이라 불린다. 섬에 있는 모든 건물들이 흰색이다. 애초에 햇빛 반사를 위해 흰 외벽을 선호하다가 관광객 유치를 목적으로 1976년 에게해 몇몇 섬 주민들이 집을 하얀 색으로 칠하자고 결의한 '하얀 집 정책'을 실시한 후 가장 잘 지켜지고 있는 섬이 바로 미코노스 섬. 이 섬에는 집집마다 흰 페인트가 상비품으로 연 3회 정도 덧칠해 깔끔한 흰 벽을 유지한다고 알려진다. 그런 미코노스 섬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강화 미코노스 펜션은 '에게해를 선물 받고 왔습니다.'라는 이용객의 후기에서 알 수 있듯 마치 지중해 어디쯤 와 있는 듯한 환경을 제공해 이용객들에게 극찬을 받고 있다.

"50대도 늦어요, 40대에. 더 젊을 때 시작해야 된다고 봐요."

조원철(53세)·안길선(50세) 부부가 지난해 6개월간 건축물 두 동을 짓고 올해 2월 말 펜션을 오픈해 약 7개월간 운영해 본 결과 내린 결론이다. 두 사람 다 몸무게 10㎏이 빠졌다며 펜션 운영이 생각보다 더 힘들다고 부부는 입을 모아 말한다. 그래도 건축물을 완성하고 덱 공사가 한창일 때도 빈 방을 찾을 정도로 손님이 먼저 찾아와 펜션을 처음 하는 입장에서 한 시름 놓을 수 있었다. 준비기간이 단축된 아쉬움은 있지만. 기자가 방문한 9월 초 부부는 그야말로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성수기인 7, 8월 두 달 동안 5실이 연일 찬 데다 방이 없어 손님을 돌려보내야 했고 수십 통의 문의전화가 빗발쳐 부부는 손발이 부족할 정도였단다. 그렇게 처음'성수기 전쟁'을 치르고 나니 부부는 덱 위에서 망망대해를 바라보며"힘들다"는 소리만 하염없이 나올 뿐이다. 이에 체력 소모가 많으니 한 살이라도 더 젊을 때 펜션을 시작하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나온다.

접근성 · 자연환경 · 편의시설 3박자의 조화

강화도 화도면 동막리에 위치한 미코노스 펜션은 입지 조건이나 건축물의 특징을 따져 보면 상당히 매력적이다.

조원철·안길선 부부는 대표적인 피서지이자 펜션 지역으로 유명한 안면도만 20차례 이상 방문했을 정도로 살림집과 함께 펜션을 짓기에 적당한 곳을 찾기 위해 전국 곳곳을 많이 다녔다고 한다. 충청남도 안면도와 강원도 평창을 유력한 후보지로 올려놓고 이것저것 따져 보았다. 우선 고려한 것이 서울을 기준으로 접근성이 좋아야 한다는 것. 그런 면에서 평창은 먼 거리 때문에 미련을 버렸고 안면도를 두고 한동안 저울질했다. 안면도는 이동인구가 많은 때를 기준으로 서울에서 3시간 30분 거리고 연륙교를 건너는 데만도 1시간 이상 소요돼 긍정적으로 생각했다가도 다시 생각해보게 되더란다. 그러던 중 강화도에 바람 쐬러 놀러왔다가 우연찮게 지금의 부지를 발견하고 인연이다 싶어 단숨에 계약했다.

미코노스 펜션이 위치한 이 일대는 원래 마니산 남쪽 끝자락 서해와 닿은 임야지대로 펜션이 지어질 1년 전쯤부터 전원주택지로 개발되기 시작한 곳이다. 입지 조건을 보면 강화도의 남단 동막해수욕장에서 서쪽으로 1km 남짓 지난 지점에 위치해 동막해수욕장과 그 앞으로 줄지어 있는 음식점 등 편의시설을 이용하는 데에 편리하다. 그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강화 갯벌을 펜션 마당 바로 앞에 두고 있기에 휴양지로서의 조건을 두루 갖추었다. 아직 때 묻지 않은 미코노스 전용 바다는 썰물 때는 게, 바지락, 쭈꾸미, 낙지, 조류 등 다양한 생물을 보고 만질 수 있는 생태공원이자 갯벌 체험장이 되고 밀물 때는 백사장을 낀 해수욕장으로 둔갑해 갯벌 체험과 바다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펜션지기 부부에 따르면 강화도 내에서 이처럼 바다를 자기 집 마당처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펜션은 여기밖에 없다고 한다. 바로 좌측 펜션이나 우측 부지만 해도 해변과 닿은 경계 부분에 안전을 생각한 모양인지 축대를 높게 쌓아 바다와 단절된 느낌을 주며 바다로 바로 드나들 수 없도록 돼 있다. 때문에 옆 펜션 이용객들이 갯벌에서 놀다가 종종 미코노스 마당을 통과한다.

유럽 휴양지에 온 듯 지중해풍의 건축물

171㎡(520평) 정도의 부지에 조성된 미코노스 펜션은 펜션지기 부부의 거주공간과 카페시설이 있는 동(181.5㎡; 55평)과 5개의 객실 동(148.5㎡; 45평)으로 구성된다. 커플룸(39.6㎡; 12평) 3개, 패밀리룸(72.6㎡; 22평) 2개로 각 방의 이름은 건물 콘셉트와 어울리게 포세이돈 에로스 아테나 제우스 헤라 등 그리스 신 이름을 따서 붙였다. 건물 전면에 널찍하게 깔린 덱으로 두 동이 연결되며 덱 전면 바다를 조망하는 위치에 테이블을 넉넉하게 놓아 노천카페 분위기를 낸다.

건물은 지중해풍으로 콘셉트를 정하고 부부가 원하는 이미지를 화가가 컬러 드로잉으로 완성하도록 했다. 완성된 그림을 토대로 설계도를 제작하고 경량 목구조 시공업체에 골조 시공을 맡겼다.

부부는 자신들이 원하는 이미지를 현실화하기 위해 업체에 일임하지 않고 스스로 관리를 총괄하는 가운데 공정에 따라 업체나 업자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집을 지었다. 직영으로 집을 지었기에 힘은 들었지만 매 공정 꼼꼼히 체크하고 또 때에 따라 직접 참여하였기에 하자 발생률도 줄인 것 같고 그만큼 완공했을 때 보람도 컸다고 했다.

조원철 씨는"다행히도 공정마다 적시에 믿음직스런 업자를 잘 만나 건축기간이 지연되거나 노는 날이 없었고 큰 문제 없이 순조롭게 진행됐어요"라며"기술력은 큰 차이가 없기에 선정할 때 인성을 주로 보았고, 평판이 좋고 주변에서 적극적으로 추천하면 OK 했는데 그렇게 선정한 것이 큰 탈 없이 완공하는 데 주효했어요"라고 했다.

건축자재 또한 유럽 스타일을 지향해 친환경 자재를 고집했고 나무 골조와 소석회 실내외 마감, 유럽산 점토 기와를 적용했다. 바닥재로 타일을 적용했는데 시각적으로 지중해풍을 연출할 뿐더러 냉난방에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청소도 수월한 이점이 있다. 펜션 5동 모두 복층 구조인데 다락방 형태의 2층 침실은 차음성과 아늑한 공간을 위해 그리고 하중을 고려해 바닥 전면 카펫을 깔았다. 건물과 잘 어울리는 조명기구를 비롯해 인테리어 용품과 식기류, 침구류 등은 안길선 씨가 고급 제품으로 엄선해 이용객에게 좋은 이미지로 남도록 각별히 신경 썼다.

펜션 운영의 대원칙 - 인지상정

조원철·안길선 부부에게 펜션 운영 원칙은 따로 없다.

'인지상정人之常情'이 원칙이라면 원칙일까. 바로 손님을 내마음 같이 대하는 것이다. "내가 지저분한 방 쓰기 싫고 불친절한 사람 때문에 속상하기 싫듯 여기 오시는 손님들도 좋은 것 깨끗한 것을 바라는 마음은 인지상정일 거예요. 그런 생각으로 펜션을 운영하고 손님을 대하고 있어요." 서울에서 하루 관광 코스로 유명한 강화도라 수도권 손님만 예상했던 부부는 저 멀리 경상도 전라도에서도 홈페이지를 보고 찾아오는 손님이 있는 걸 보고 놀라웠단다. 찾아주는 손님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손님들에겐 무거운 짐을 덜어주기 위해 미리 장볼 것을 주문받아 직접 시장에서 장을 봐 준다. 그리고 밥을 준비하지 않은 손님에겐"밥 해 먹어봐요"하며 쌀을 나눠 주기도 하고 갯벌에서 갓 잡은 게로 요리한 것을 식탁 위에 슬쩍 올려놓기도 한다.

여행과 사람 사귀기를 좋아한다는 펜션지기 부부. 그런 부부의 풍성한 인심이 한번 보면 입이 떡 벌어지는 드넓은 강화갯벌이나 지중해풍의 건물에 버금가는 아름다운 인상을 남긴다. 미코노스 펜션에 우연히 찾아온 손님을 단골로 만드는 건 바로 펜션지기 부부의 아름다운 얼굴에 있었다.

- 박지혜 기자 사진 서상신 기자 문의 미코노스펜션032-937-0200 www.mykonos  -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펜션 이야기
이전 페이지
분류: 펜션
2008년 10월호
[펜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8-08-31)  [펜션 이야기] 전원의 꿈이 익어가는 홍천 '홍천강 이야기'
(2008-07-29)  [바캉스 추천 펜션 7選] 더위야 물럿거라~ 자, 떠나볼까 레포츠가 함께하는 펜션으로!
(2008-04-30)  [펜션 이야기] 열대 바다를 향한 꿈&쉼과 자유, 거제 '트로피칼 드림' Tropical Dream
(2008-03-11)  [펜션 이야기] 대관령 옛길로 떠나는 겨울 여행, 평창 '퀸스 가든' Queen's Garden
(2008-01-03)  [펜션 이야기] 펜션 성공의 키워드를 찾아서 평창 '동화 속 정원'
[관련기사]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로 지역 명소가 된 태안모켄Moken (2012-05-29)
[펜션 이야기] 시골 할머니 집 같은 푸근함으로 연중 무휴無休 - 양평 비아지오 펜션 (2010-05-17)
[펜션 이야기] 숲 속 노천탕과 호텔식 서비스가 인기 비결 양평 클럽타피올라 (2010-02-23)
[펜션 이야기] 동화 속으로 온 듯한 착각 제주 헌스빌 펜션 (2010-02-01)
[펜션 이야기] 영험한 자연과 인정넘치는 지기(知己) - 월악산 더존펜션 (2010-01-07)
[펜션 이야기] 마을 안으로 들어와 자연과 인심이 넉넉한 DS펜션 (2009-12-01)
[펜션 이야기] 낭만이 물드는 뜰 그리고 11室11色의 방 - 강화프로포즈펜션 (2008-12-11)
[펜션 이야기] 전원의 꿈이 익어가는 홍천 '홍천강 이야기' (2008-08-31)
[펜션 이야기] 열대 바다를 향한 꿈&쉼과 자유, 거제 '트로피칼 드림' Tropical Dream (2008-04-30)
[펜션 이야기] 대관령 옛길로 떠나는 겨울 여행, 평창 '퀸스 가든' Queen's Garden (2008-03-11)
전원주택 (5,208)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808)
정원 (28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부안 펜션] 대자연의 견고함...
대자연의 강렬한 생명력이 살...
노일강의 운치를 담아 채를 ...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
[제주 펜션] 몸은 가벼이 마...
야생의 즐거움, 풀빌라의 럭...
자연을 품은 영월 선돌흙집 ...
[펜션 이야기] 숲 속 노천탕...
느릿하게 흘러가는 심플 라이...
[펜션 삼매경 Pension 三昧...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