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정원 > 정원가꾸기
[Home & Garden] 바람과 돌 그리고 억새의 어울림 - 제주 박헌웅 씨의 정원
2010년 1월 5일 (화) 17:25:16 |   지면 발행 ( 2009년 12월호 - 전체 보기 )



바람과 파도의 부딪침 그리고 화산폭발 등 자연이 빚어낸 돌의 그윽한 울림이 있는 석인촌은 박현웅 씨의 컬렉션이자 상설 전시장이다. 단순한 흥미를 넘어 인간의 희노애락喜怒哀갪과 제주 원주민들의 혼을 느낄 수 있는 곳, 시간이 켜켜이 쌓여 그대로 그림이 된 헌스캐빈의 정원으로 가 보자.

글 · 사진 서상신 기자 취재협조 헌스캐빈 064-799-4665 www.hunscabin.com


만약 제주도에 간 경험이 있다면 눈을 감고 생각해보자. 무엇이 떠오르는가. 바다 그리고 바람, 먹구름 낀 하늘과 비, 다시 눈부신 햇살, 그리고 그 모든 흔적이 담겨있는 돌… 제주시 애월읍 소길리에 위치한 펜션 헌스캐빈의 정원에는 발아래 가득한 자연석 위로 바람에 흩날리는 억새 무리, 제주도의 푸른빛 바다가 세월의 깊이와 함께 응축돼 있다.
벅찬 감정에 셔터를 누를 때쯤, 갑자기 들이닥친 먹구름에 잠시 숨을 고른다. 빛이 사라진 정원에는 여느 집에서는 보기 힘든 운치와 정취가 가득하다. 무수한 바람과 빛의 흔적과 제주의 돌만이 줄 수 있는 독특한 정서가 이곳에 그대로 녹아있다.



멀리서 봐도 , 가까이에서 봐도 흥미로운 석 인 촌

헌스캐빈의 정원은 전정剪定과 후정後庭크게 둘로 구분된다. 메인이라 할 수 있는 후정은 펜션지기 박헌웅 씨가 그간 모아온 인상석人相石(사람 얼굴 모양을 한 돌)이 하나의 마을을 이루도록 구성하고 석인촌石人村으로 명명했다.
"처음 정원을 가꾸었을 때는 야생화를 많이 심었지요. 하지만 개인적으로 꽃은 지는 모습이 보기 좋지 않았어요. 꽃을 구하는 과정에서 돌을 수집하는 사람들과 접하게 됐는데 완전히 새로운 세상이었죠. 자주 볼 수 없는 것이라 관심이 갔고, 접할수록 인간의 희노애락이 그대로 전해져 마음에 감동이 왔어요."
말하자면 석인촌은 그의 컬렉션을 보여주는 갤러리인 셈이다. 3m 깊이로 움푹 파인 정원에는 희귀한 인상석, 두상석頭相石, 동물상 등이 공기 다른 세계에 온 듯 독특한 기운을 발산한다. 울타리 역할을 하는 팽나무, 후박나무, 소나무 아래 경사진 벽면에는 색과 질감이 다른 수백 개의 돌과 푸른 식물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있다. 정원 넘어 멀리 보이는 제주 서북쪽 바다 풍광은 통나무집에서 창문 밖을 내다볼 때도 정원에서 휴식을 취할 때도 근사한 배경이 된다.
정원 전경을 가슴에 담고 현미경을 손에 든 것처럼 돌 하나하나를 들여다본다 '이렇게 다양한 모양의 돌이 있었구나'하는 감탄사와 함께 눈을 즐겁게 하는 것은 박 씨의 아이디어다. 선한 얼굴의 흥부부부와 귀여운 아이들이 모여있는 곳에는 '흥부네 가족', 남, 여, 아이, 어른을 연상시키는 인상석의 무리에는 '나의 모습 찾기'라는 푯말을 꽂아두었다. 특히 정원 우측부에는 지역 특성을 반영해 제주도의 여인을 상징하는 인상석들로 구성했는데 설화에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설문대 할망은 제주도 여인상의 대표라 할 수 있어요. 죽을 쑤다 큰 가마솥에 빠져 죽은 줄도 모르고 맛있게 그 죽을 먹은 오백 장군들이 벌을 받아 돌이 되어버린 영실기암(제주 12경승지)의 전설을 표현한 작품이지요. 고통스러운 삶 속에서도 자신을 잃지 않고 억척스러울 만큼 강한 생활력으로 자녀를 훌륭하게 키워낸 제주 여인의 모습이에요."



이국적인 제주의 잔 디 정 원



헌스캐빈에 들어서면서 가장 먼저 만나는 잔디 정원은 굵은 야자수에서 이국적인 느낌이 물씬 흐른다. 너른 잔디에는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배려한 흔적이 엿보이고, 계절의 마법인지 돌담 뒤로 흐드러지게 핀 억새 은빛 물결이 정취를 더한다. 박 씨가 수해 전 억새 씨를 한 줄로 심어둔 것인데 강한 번식력으로 마치 바다처럼 바람에 따라 거대한 물결을 이룬다. 잔디 정원 역시 소재로 돌이 빠지지 않는데 성인 팔 한 아름보다 더 큰 돌들이 불규칙하게 군데군데 놓여있다. 돌을 타고 자라는, 수염을 연상시키는 식물은 푹신한 쿠션처럼 아늑함을 준다.
*


박헌웅 씨는 누구보다 어울림과 세월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 나무는 나무대로 돌은 돌대로 꽃은 꽃대로 아름다울지라도 주변 환경, 집과 어울리지 못하면 그것만큼 흉측한 것도 없다. 두세 번의 실패끝에 지금의 정원을 가꾸게 됐다는 그는 '이제 비로소 틀을 갖췄다'고 말한다. ' 정원은 하룻밤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며 최소한 12년은 참고 기다려야 한다'는 동화작가 타샤 튜더의 말을 유념하기에 그렇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Home & Garden
이전 페이지
분류: 정원가꾸기
2009년 12월호
[정원가꾸기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9-12-01)  [Home & Garden] 마당, 자연을 담다 박정열 · 배덕임 부부의 정원
(2009-11-06)  [Home & Garden ①] 허브를 향한 열정이 키워낸 괴산 양명우 · 남신자 부부의 정원
(2009-09-30)  [Home & Garden ①] 자연과 더불어 생동하다, 김포 마리안나 씨의 정원
(2009-09-03)  천연 가습기, 미니연못 만들기
(2009-09-03)  정원 속 작은 비오톱(Biotope), 생태 연못
[관련기사]
[Home & Garden] 역사 속에 깃든 드넓은 풍광의 미 Claremont Landscape Garden (2011-03-18)
[Home & Garden] 마당, 자연을 담다 박정열 · 배덕임 부부의 정원 (2009-12-01)
[Home & Garden ②] 밭에서 나는 만병통치약 마늘 (2009-11-06)
[Home & Garden ①] 허브를 향한 열정이 키워낸 괴산 양명우 · 남신자 부부의 정원 (2009-11-06)
[Home & Garden ②] 소화를 돕고 독을 없애는 무 (2009-09-30)
[Home & Garden ①] 자연과 더불어 생동하다, 김포 마리안나 씨의 정원 (2009-09-30)
[Home & Garden] 밭에서 나는 천연 다이어트 식품 고구마 (2009-08-04)
[Home & Garden ②] 여름 밭의 청량제 오이 재배하기 (2009-07-08)
[Home & Garden ①] 정원 바닥에도 표정이 있다! (2009-07-08)
[Home & Garden] 실내정원가꾸기 - 식물도 코디네이터가 필요하다! (2009-02-26)
전원주택 (5,595)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97)
정원 (311)
정원가꾸기 (249)
식물 (57)
월별목차 (7)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Home & Garden(1)] 또 다른...
청량감 넘치는 여름 정원, 연...
[Home & Garden(1)] 음침한 ...
[Home & Garden(1)] 묵직한 ...
【HOME & GARDEN】 이오의 정...
[Home & Garden②] 자연을 끌...
[HOME & GARDEN] 주택을 더욱...
[Home & Garden③] 여름철 잔...
[HOME & GARDEN] 한겨울 집 ...
정원에 담긴 부부 이야기 윔...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