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펜션
[펜션 이야기] 시골 할머니 집 같은 푸근함으로 연중 무휴無休 - 양평 비아지오 펜션
2010년 5월 17일 (월) 11:19:02 |   지면 발행 ( 2010년 4월호 - 전체 보기 )



이 집 저 집 야생화 모종을 얻으러 다니는 비아지오 펜션지기 박진숙 씨를 보고 이웃 사람들은 '뻔순이 아줌마'라 부른다. 뻔뻔스럽게 남의 것을 얻어 간다고 붙인 말이다. 그렇다고 박 씨의 그런 행동을 싫어할 이는 아무도 없다. 그들 역시 자연에서 얻어온 것이기 때문이다. 자연에서 얻은 것을 나누는 마음으로 박 씨는 비아지오 펜션을 운영한다. 그걸 느낀 손님들은 '비아지오에 오면 여유롭고 넉넉한 마음이 절로 생긴다'고 평하는데 이것이 비아지오 펜션이 꾸준히 사랑받는 비결이다.

 



한펜션 마케팅 업체에 따르면 용문산관광단지 반경 20㎞ 이내 30개 남짓한 펜션이 성업 중이다. 서울 동부지역에서 차로 불과 1시간 내 이동 가능하면서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닌 용문산의 덕을 이 펜션들은 톡톡히 보고 있다. 그런데 이런 유명세를 떨치는 관광지를 낀 펜션일수록 대체로 비수기 성수기 간 객실가동률은 격차가 크게 벌어진다. ' 다 그렇지 뭐'라 낙담하긴 이르다. 홈페이지 실시간 예약게시판에 이미 다음 달 휴일은 물론 평일까지 '예약마감'된 펜션도 있다. 양평 비아지오 펜션이 그렇다.
지난해 1월 손님을 받기 시작한 비아지오 펜션 역시 용문산관광단지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나 좀 유별난 데가 있다. 마을 속에 숨어 있어 행인의 시야에 쉽게 잡히지 않는 데다 호객을 위해 유난을 떨지 않는 폼이다. 그냥 자연 속에 자리할 뿐이다. 마치 녹음에 목마른 여행자가 자연을 찾아들 듯 그렇게 손님들은 이 펜션을 찾아온다.


펜션부지… 지기 마음이 편해야 손님도 편해
이 펜션은 관광단지와 5㎞ 정도 떨어져 있으면서 관광단지 주도로를 벗어난 마을 진입로와 연결되고 예부터 논밭으로 이용되던 토지 복판에 건물이 앉혀졌다. 터 닦을 당시만 해도 이웃들이 와서 밭 한가운데 펜션 장사가 되겠냐고 우려 섞인 목소리가 많았단다.
그러한 기우를 뒤로 하고 펜션지기 박진숙(61세) 씨는 첫눈에 반한 지금의 펜션 부지에다 건축 공사를 밀어붙였다. 인터넷과 휴대폰을 통해 펜션 위치쯤이야 단박에 파악되는 디지털 시대에 굳이 눈에 잘 띄는 곳에 건물을 세울 필요는 없다고 여긴 것이다. 그보다 집주인이 남에게 베풀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 편안한 터면 더 바랄 것이 없었다.

 


박 씨는 지금의 펜션 부지가 있는 동네를 9년 전 처음 방문하고 마음에 아로새겼다. 여행차 들른 이곳에서 맞은 여름날 이른 아침 풍경에 그는 홀딱 반해버렸다고 한다. 촉촉한 안개와 진초록이 한데 어울려 그에게 상쾌하고 풍성한 기운을 선사했다. 그 길로 인근 부동산에 "여기 매물 나오면 저한테 꼭 연락주세요"신신당부를 해 놓고 기다렸다.
박 씨는 수년 전부터 전원주택을 계획했고 그 계획이 차차 구체화되면서 자신의 부지런함과 홈패션 취미를 살려 펜션운영도 고려하게 됐다.
"객실 세 동만 지어 혼자서 해 볼 생각이었지요. 다른 사람 손에 맡기면 아무래도 주인의 정성이 안 들어가 그 펜션만의 느낌이 안 살잖아요. 지금도 웬만하면 내 손으로 다 해요."
박 씨는 펜션을 운영함에 있어 무엇보다 펜션에서 얻는 '느낌'을 중요시한다. 주변에는 화려하게 치장하고 근사한 펜션이 많이 들어섰다.
그러나 성수기 비수기 따지지 않고 연중 여행자들의 발길이 닿는 곳은 주인의 마음과 정성이 담긴 곳이라고 박 씨는 믿는다. 이러한 그의 운영 원칙이 사람들에게 통한 덕분인지 이곳 손님들은 시골 할머니 집 드나들 듯 한다.
지난해 오픈한 후 무려 7번이나 이곳을 다녀갔다는 한 여성은 6살, 5살 된 아이들을 이끌고 '비아지오 할머니 집에 가자'고 하면 그렇게 좋아한다고.
"특별할 것도 없어요. 집 뒤 텃밭에서 직접 키운 상추랑 방울토마토를 손님들한테 내 놓아요. 그리고 태안에 사는 올케언니가 농사 지어 보낸 고구마를 손님들과 나눠 먹으면 손님들이 참 좋아하세요."
그 맛에 단골도 생겼다. 특히 도시 먹을거리를 탐탁지 않게 여기는 도시 엄마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박 씨가 해 주는 신선한 농산물을 아이들에게 맛보게 하는 그 재미가 쏠쏠해 찾아오는 아기 엄마 손님이 제법된다.
"오늘도 6명의 아기들이 두 방을 쓰고 갔는걸요."

 


'정성과 친절'기본에 충실
손님을 끌기 위해 요란하게 마케팅 하는 펜션이 많다. 박 씨는 그것도 중요하지만 먼저 펜션지기 마음을 담아 펜션 관리를 하고 정성껏 손님을 대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한다. 바로 기본에 충실하다는 것이다. 박 씨는 펜션 오픈 전 일본 펜션들을 체험할 기회가 있었다. 거기서 느낀 것은 한마디로 정성과 친절. 박 씨는 한국에 돌아오면 일본 펜션에서 감동 받은 그것을 꼭 실천하리라 마음먹었다.
물론 박 씨가 건물에 애착이 없는 게 아니다. 설계에만 10개월이 걸렸다. 모던풍 노출 철근콘크리트 구조를 원한 박 씨는 모던하면서 사람냄새 나는 푸근한 이미지의 건물을 원했다. 그런 그의 의도와 잘 맞아 떨어져 무무건축에 시공을 맡겼다.
독립 덱(Deck)을 건물과 건물 사이에 배치한 세 개의 객실동은 지붕과 벽면 완만한 경사로 형태에 변화를 주었고 커다란 매스로 앉혀진 우측 카페동(살림집 포함)의 분신처럼 서 있는 재밌는 형상이다. 동남향을 보는 각각의 객실동은 Y축으로 요철 없는 기다란 공간으로 형성돼 10평 남짓한 작은 면적이 활용도 높게 짜여졌다. 칸막이벽의 사용을 절제하면서 개방감을 확보하고 건물 후면 벽에는 전면창을 설치해 자연을 실내로 끌어들임은 물론 외부로 자유롭게 드나들도록 했다. 면적이 작지만 하나의 마감 자재로 실내 통일감을 부여해 확장감을 얻었고 세련되고 깔끔한 인테리어가 여행자에게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한다.
사실 박진숙 씨는 전원주택은 물론 펜션 운영을 남편 몰래 진행했다. 도시의 화려함과 편리함을 좋아하는 남편이 극구 반대했기 때문이다. 또한 출가한 아들 딸 모두 엄마 고생한다며 펜션만은 말렸다. 나중에야 들키건 말건 박 씨는 고집을 꺾지 않고 계획대로 펜션을 추진했는데 그때 포기하지 않길 정말 잘했다고 한다. 자연과 어울리고 간간이 텃밭농사로 낙을 얻고 자식 같은 손님들이 '어머님'하고 반갑게 다가오면 이것이야말로 참살이라 종종 느낀단다. 그래도 전원이 좋아 무턱대고
펜션 운영을 계획하는 이들에게 한 번 더 고민해 보라고 충고한다. 현실은 냉혹한 법이라면서.

 


박지혜 기자 사진 홍정기 기자 문의 비아지오 펜션 031-775-8875 www.viaggio.co.kr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펜션 이야기
이전 페이지
분류: 펜션
2010년 4월호
[펜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0-02-23)  [펜션 이야기] 숲 속 노천탕과 호텔식 서비스가 인기 비결 양평 클럽타피올라
(2010-02-01)  [펜션 이야기] 동화 속으로 온 듯한 착각 제주 헌스빌 펜션
(2010-01-07)  [펜션 이야기] 영험한 자연과 인정넘치는 지기(知己) - 월악산 더존펜션
(2009-12-01)  [펜션 이야기] 마을 안으로 들어와 자연과 인심이 넉넉한 DS펜션
(2009-07-31)  [여름 추천 펜션 4選] 자연과 通하겠느냐 산·계곡 이 있는 펜션
[관련기사]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로 지역 명소가 된 태안모켄Moken (2012-05-29)
[펜션 이야기] 숲 속 노천탕과 호텔식 서비스가 인기 비결 양평 클럽타피올라 (2010-02-23)
[펜션 이야기] 동화 속으로 온 듯한 착각 제주 헌스빌 펜션 (2010-02-01)
[펜션 이야기] 영험한 자연과 인정넘치는 지기(知己) - 월악산 더존펜션 (2010-01-07)
[펜션 이야기] 마을 안으로 들어와 자연과 인심이 넉넉한 DS펜션 (2009-12-01)
[펜션 이야기] 낭만이 물드는 뜰 그리고 11室11色의 방 - 강화프로포즈펜션 (2008-12-11)
[펜션 이야기] 강화갯벌에서 에게해 미풍을 느끼다 - 강화 미코노스 펜션 (2008-11-06)
[펜션 이야기] 전원의 꿈이 익어가는 홍천 '홍천강 이야기' (2008-08-31)
[펜션 이야기] 열대 바다를 향한 꿈&쉼과 자유, 거제 '트로피칼 드림' Tropical Dream (2008-04-30)
[펜션 이야기] 대관령 옛길로 떠나는 겨울 여행, 평창 '퀸스 가든' Queen's Garden (2008-03-11)
전원주택 (5,208)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808)
정원 (28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제주 펜션] 몸은 가벼이 마...
[부안 펜션] 대자연의 견고함...
거제 와우펜션 하늘과 바다 ...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
천수만 운치가 일품인 보령 ...
야생화 가득한 영월 강변 펜...
숲과 별을 향해 열린 나무집...
자연을 품은 영월 선돌흙집 ...
펜션 성공 노하우 ⑥ 펜션 시...
야생의 즐거움, 풀빌라의 럭...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