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생활 > 전원에서 만난 사람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350평 임차해 귀농의 꿈 펼쳐가는 장행진 씨, “전원에 대한 동경 임차로 해결했지요”
2011년 3월 11일 (금) 17:26:16 |   지면 발행 ( 2011년 2월호 - 전체 보기 )



줄곧 서울에서 자란 장행진(55세) 씨는 고향이 없다. 농촌에 살아본 적 없는 그가 전원행을 꿈꾼다. 20년간 사업에 몰두했고 그 후 작년 6월까지 직장에 다녔던 그였기에 농사 경험 있을 리 만무하다. 그런 그가 농사를 희망한다. 사회생활로 몸은 지칠 대로 지쳤고 건강은 점점 나빠졌다. 가족은 전원생활을 한사코 반대하지만 그렇다고 가장인 장행진 씨가 원하는 바를 막을 수는 없었다. 이렇게 시작한 임차 농사가 5개월을 넘기고 있다.

글 · 사진 홍정기 기자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양원리 땅 350평을 임차한 장행진 씨는 배추, 무, 들깨를 경작하고 오골계, 오리 등을 기른다. 서울에서 나고 자라 농촌에 살아본 적도 농사를 해본 적도 없지만 5개월이 지난 지금 그는 전혀 고되거나 힘들지않다. 오히려건강이좋아지고삶이윤택해졌다.
"20년간 사업하면서 건강이 심각할 정도로 악화됐어요. 병원에서 식도, 위, 장 어디 하나 성한 곳이 없다 했지요. 스트레스 탓이라는데 어디 쉽게 났겠어요. 참거나 못 견디겠다 싶으면 약을 먹으면서 그렇게 달고 살았지요."그런데 농사를 짓기 시작하고 나서 불과 4개월 만에 씻은 듯이 나았다. " 밥이제대로넘어가지못할정도로심했는데지금은먹고돌아서면배가고픈걸요."
자연과 함께하고 자연에서 나온 음식을 섭취했기 때문이다. 하고 싶은 일을 실컷 누리고 있으니 스트레스 받을 일도 없어 몸이 빠른 치유능력을 보였다.

여기가 내 땅이라는 주인의식 가져야
장 씨는 인터넷 귀농 동호회 사이트를 통해 이곳과 인연을 맺었다. 무상으로 땅을 임대하겠다는 글을 보고 단박에 전화를 걸어 만나자 했고 그 후 땅 주인으로부터 승낙을 얻어냈다. 주인은 노모가 일구던 땅이었는데 더 이상 관리가 어려워져 누군가 해줬으면 했다고 한다.
"아무것도 모르는 상황에서 무턱대고 내 땅을 사 귀농하려 하니 엄두가 나지 않더라고요. 가족반대는 그렇다 치고 일단 나부터 자신이 없었어요. 그래서 연습이 필요하다 싶어 임차를 생각하게 된 거예요."3년은 고생할 각오로 덤벼들었다는 장행진 씨는 자신은 운이 좋은 경우라 했다.
임차 관련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고 특히 땅을 임대하겠다고 나선 사람을 찾기가 여간 어려운 게 아니었다. 더구나임대료한푼내지않고2년간계약을맺었으니행운도이런행운이없었다.
농사에 기본 지식이 없었던 터라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받으면서 경험을 쌓기로 했다. 다행히 가족이 거주하는 서울 은평구 신사동 이웃 중에 농사짓는 사람이 있어 힘들지 않게 조력자를 구할 수 있었다. 일단욕심을 내지않고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차근차근 배워가기로 했고 작년 7월 이렇게 장행진 씨의 임차로 농사짓기가 시작됐다. 기존 작물에 몇 가지를 더해 경작한 결과, 지난가을 수확한 채소를 가족과 이웃에게 나눠줬으며 김장에 필요한 배추도 이곳에서 해결했다. 오골계, 오리는 70여 마리까지 늘렸다.
개발이 제한된 지역이 많아 자연환경이 잘 보전된 양원리에서는 멧돼지 등의 산짐승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장 씨도 산짐승으로부터 몇 차례 피해를 당했다. 건강하게 키우고자 낮은 울타리가 전부인 곳에 방목하자 닭과 오리가 공격을 당한 것이다. " 가슴이 아프죠. 들어간 정성도 정성이지만 이렇게 직접 동물을 키워보니 생명의 소중함을 더욱 깨닫는 것 같습니다."
그는 땅 앞에 놓인 컨테이너 건물에 산다. 집보다 자연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에, 배워야 한다는 일념에 잠자리가 어떻든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내 땅이 생기면 귀농할 것이라는 꿈이 있기에 더위도 추위도 장애가 되지못한다. 그의 고민은 다른 데 있다. 도시생활에 익숙한 가족이 전원으로의 이주에 난색을 표하는 것이다. " 교육 · 생활문제 때문이지요. 그런데 내가 건강을 되찾고하는 모습에 기뻐하는 것을 보면 나아질 것 같기도 해요. 아직 시간이 남았으니 더 노력해 봐야지요."
장행진 씨는 자신과 같이 임차를 통해 전원생활을 경험해 보려는 이들에게 몇 마디 충고를 건넸다. ▲ 땅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확보할 것 ▲ 아무리 작은 농사라도 섣불리 덤벼들지 말 것 ▲ 욕심 내지 말 것 ▲ 관련 단체에서 교육을 받는 등 체계적인 준비를 할 것 ▲ 여기가 내 땅이라는 주인의식을 가질 것 등이다.
무엇보다 주인의식이 가장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내 땅이 아니라고 소홀히 여겼다가는 무성히 자란 잡초와 풀로 본인만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또 이런 사람이 자기 땅이 생겼다고 열심히 할지도 의문이란다. 기본적으로 땅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어야 귀농도 임차도 성공할 수 있다고 그는 힘주어 말했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350평대
이전 페이지
분류: 전원에서 만난 사람
2011년 2월호
[전원에서 만난 사람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1-03-11)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전원주택 경험해 보니 “우리집 짓는 일 한결 쉬워졌어요”
(2011-03-11)  직영공사의 신개념을 만들다, 당당한 목수들의 ‘나무집 사랑 모임’ 강 · 산 · 택
(2011-02-18)  건물 에너지 설계로 새는 에너지 막는다 _ 한국인 1호 패시브하우스 디자이너 이필렬
(2011-01-12)  우리네 집의 푸근함, 구들 놓는 장인 오홍식
(2010-12-01)  귀농 후 위풍당당 살아가는 ‘땅의 여자’
[관련기사]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보은 소여분교 폐교를 예술의 전당으로 동화작가 노정옥과 화가 원덕식 (2011-03-14)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전원주택 경험해 보니 “우리집 짓는 일 한결 쉬워졌어요” (2011-03-11)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임차를 계획하고 있다면 이것만은 꼭 명심하라 (2011-03-11)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임대 · 차 시장 (2011-03-11)
전원주택 (5,597)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98)
전원에서 만난 사람 (135)
인테리어 (439)
D.I.Y (122)
먹거리/텃밭 (100)
부동산 정보 (105)
정원 (311)
월별목차 (8)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에너지 절약 건축과 빗물 이...
수맥이야기 ③
나의 집짓기 스토리 ② 부녀...
일흔둘의 별바라기 김한철 진...
[DISTRICT REPORT] 경북 맞춤...
[SPOTLIGHT ②] “제대로 된...
[전원에서 만난 사람(1)] 아...
‘시골은 즐겁다’ 의 저자 ...
[SKETCH] 귀농귀촌 정보, 한...
[전원에서 만난 사람] 은퇴...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