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전원이 그리워 두 번째 지은 주말주택 밀양 201.3㎡(61.0평) 단층경량목조주택
2012년 8월 27일 (월) 13:54:58 |   지면 발행 ( 2012년 7월호 - 전체 보기 )



멀리서도 위압감이 느껴지고 단층이지만 워낙 고가 높아 복층처럼 보이는밀양 201.3㎡(61.0평) 단층 경량 목조주택이다. 한 번 실패한 전원생활을 거울삼아 자신이 그리던 전원주택을 짓게 돼 건축주는 마냥 행복한 모습이
다. 정원 가꾸기를 좋아하고 텃밭에 애착이 큰 건축주는 지금은 주말주택으로 쓰지만 멀지 않은 시기에 완전 이주할 계획이라고 한다. 지금의 전원생활이 그는 너무나 만족스럽다.

밀양 주택 건축주 이숙경(58세) 씨는 몇 년 전 양산 통도사 앞에 전원주택을 지어 살았다. 오래전부터 전원생활을 꿈꿔 왔던 그였기에 전망 좋은 골라 전원주택을 올렸는데 실망이 이만저만이아니었다. 시공사를 잘못 만난 게 문제였다. 입주까지 했으나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 집을 처분하고 원래 그가 살던 부산 시내 아파트로 돌아갔다.
"아파트로 돌아가서도 전원생활에 대한 꿈을 버릴 수가 없었어요. 너무 늦으면 힘들겠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아무리 경험이 있다고 하더라도 오래 있었던 것은 아니니 조금이라도 빨리 지어 왔다 갔다 하면서 적응을 해야겠다고 마음먹었어요."
지난번 같은 실패를 하지 않고자 괜찮은 시공사를 찾는 데 많은 공을 들였다. 거주지 인근을 중심으로여럿 전원주택 전문 시공 업체를 물색한 끝에 계림주택건설을 만났다. 계림주택건설에서 지은 몇몇주택을 둘러보곤 마음에 쏙 들어 결국 건축을 의뢰했다.

정원과 텃밭을 좋아한 건축주, 600평 넓은 부지를 담다
주택이 자리한 이곳은 밀양나들목에서 10분 이내에 닿을 수 있어 일단 접근성이 좋다. 또한 나들목에서 연결되는 국도 변과도 가까워 교통 여건이 훌륭한데 건축주가 거주하는 부산과도 1시간 이내 거리다. 더불어 차로 10분이면 밀양 시내와닿는다. 생활하는 데도 전혀 부족함이 없다. 그러면서도 여느 농촌과마찬가지로 자연 보존이 잘 돼 있다. 전원생활을 하기에는 흠잡을 데없는 좋은 곳이다. 알고 보니 건축주 고향이 이곳 밀양이다.
마을 도로에 면해 길고 높게 쌓은 담장은 저택이라 할 만큼 웅장하게다가온다. 대문을 열고 몇 계단을 오르면 누가 봐도 복층이라 할 정도로 규모감 있는 주택이 눈에 들어온다. 정돈된 넓은 정원과 아름다운소나무, 잘 꾸며 놓은 텃밭, 아담하게 놓인 별채 그리고 높게 솟은 정자까지. 주택을 제외하고도 이렇게 많은 요소들이 1980.0㎡(600.0평) 부지를 채우고 있다.
"정원과 텃밭을 가꾸는 것을 좋아해서 욕심을 좀 부렸어요. 일주일에자주 와야 두 번 정도인데 힘들긴 해도 이렇게 잘 자라는 걸 보면 뿌듯하기도 하고 보람도 느껴요. 정원과 텃밭이 넓어 창고가 필요해 지었는데 시공사에서 이왕 하는 거 위에 정자 형식으로 만들어 아래를 창고로쓰면 어떻겠냐고 제안하더라고요. 그래서'세심정'이라는 정자가 탄생하게 된 겁니다."
시멘트 사이딩으로 마감한 별채는 황토 찜질방이다. 관리 편의를 위해외벽만 사이딩으로 마감하고 내부는 찜질방으로 꾸몄는데 친구나 지인이 오면 손님방으로 쓰기도 한다.
주택은 시야가 트인 국도를 보고 앉았다. 전망을 고려해 최대한 부지뒤쪽에 붙여 주택 자리를 잡았고 키가 큰 소나무는 양 측면에 심어 정면 시야를 방해하지 않게 했다.

복층 같아 보이는 단층, 시원한 개방감이 일품
안으로 들어서면 높은 천장 고에 놀라게 된다. 단층임에도 다른 주택 복층 높이까지 올린 천장을 개방하고 거실을 전면부터 후면까지 길게빼 공간감을 배가시켰다. 거실을 중심으로 우측으로는 한실과 안방을,좌측으로는 주방/식당, 서재, 욕실을 차례대로 놓았다. 모든 실의 문은거실을 향하는 독특한 구조다.
건축주는 지난 주택에서 아쉬웠던 점을 생각하면서 3년 동안 그렸다지웠다를반복하면서새로운집의밑그림을그렸다고했다." 저번집은복층이었는데 평소에는 2층이 쓸모가 없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는 단층으로 해야겠다 다짐했고 대신에 답답할 것 같아 천장 고를 높였어요.
시원하게 트인 집을 짓자고 마음먹었어요. 시공사에서도 이런 구조는처음이라고 하더라고요. 모든 공간이 거실을 향하고 있으니 프라이버시 확보에는 어려울지 몰라도 가족이 소통하기에는 아주 좋아요."
거실 우측에 놓인 한실과 안방은 건축주 편의에 따라 단일 공간으로도나눠진 공간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중간에 덧문을 달아 공간 구분의 가변성을 줬기 때문이다. 덧문을 열면 안방과 한실이 합쳐져 거실만 한크기가 된다. 이 역시 건축주 아이디어다.
*
배면에 신경 쓴 주택은 보기 드물다. 각종 도구를 놓아두거나 쓰레기를보관하는 용도로 활용하기에 방문객이 뒤쪽을 보는 것을 꺼리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밀양 주택은 정면만큼이나 배면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 거실 바로 뒤로 덱을 깔아 휴식 공간으로 활용하고 지저분해지지않도록수시로청소한다." 지금은없지만나중에라도뒤에다른주택이들어선다면 그곳에 거주하는 사람은 매일 우리 집 뒤를 보고 살 거 아니에요. 그런데 지저분하고 쓰레기가 넘쳐난다면 얼마나 불쾌하겠어요."그렇다. 혹시라도 나중에 들어설 주택을 고려해 배면에 대해 건축할 때부터 신경을 쓴 것이다.田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60평대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12년 7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2-08-27)  향向을 버리고 조망을 택하다 김해 174.9㎡(53.0평) 복층경량목조주택
(2012-08-27)  한옥에 울려 퍼지는 청산별곡靑山別曲 용인 139.5㎡(42.0평) 단층한옥목구조주택
(2012-07-03)  [아름다운 집] 목조주택의 멋스러움이 돋보이는 제천 191.7㎡(58.0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2-07-03)  [조화로운 집] 앞집과 담을 쌓지 않은 청원 146.5㎡(44.4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2-07-03)  [전망 좋은 집] 덕동 앞바다를 보고 지은 창원 102.5㎡(31.0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관련기사]
빼어난 외관과 인테리어가 시선을 사로잡는 춘천 214.9㎡(65.1평) 복층 철근콘크리트주택 (2013-04-08)
[몸에 꼭맞는 집 짓기 108번째] 맞춤형 전원주택 설계도면(13)-사선으로 외관 디자인 살린 213.03㎡(64.44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3-01)
[풍광 좋은 집] 창마다 풍경화가 걸리는 합천 199.6㎡(60.4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2-27)
[튼튼한 집] 일본 전통 방식으로 지은 청원 222.3㎡(67.2평) 복층목조주택 (2013-01-22)
[감각적인 집] 온화한 여성의 감성이 듬뿍 담긴, 전주 209.0㎡(63.2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2-12-17)
[Cover Story] 화수류형 花樹類形명당에 지은 울산 201.3㎡(61.0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2-11-07)
밀양 201.3㎡(61.0평) 단층 경량 목조주택 (2012-06-29)
[이웃과 조화로운 집] 액자처럼 자연이 벽에 걸린 파주 227.0㎡(68.7평) 복층 철근콘크리트주택 (2012-05-29)
맞춤형 전원주택 설계도면(2) Modern Natural 198.3㎡(60.0평) 복층주택 (2012-04-30)
[돈이 되는 집] 편안한 안식처, 안정적인 노후 보장하는 판교 215.6㎡(65.3평) 복층 철근 콘크리트주택 (2012-04-30)
전원주택 (5,564)
황토/한옥 (336)
목조/통나무 (983)
철근콘크리트 (466)
스틸하우스 외 (306)
건축정보 (1,639)
설계도면 (452)
동영상 (462)
전원주택단지 (119)
특집/기타 (801)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93)
정원 (310)
월별목차 (6)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광교 목조주택] 담과 가벽이...
[강화 통나무주택] 포근함이...
[세종시 패시브하우스] 프리...
[충주 경량목조주택]모던스타...
[담양 목조주택] 확 트인 전...
하늘을 향해 날개를 펼친 인...
부모님을 위해 별채를 마련한...
[인천 목조주택] 일하면서 즐...
[용인 목조주택] 자연에 녹아...
이야기 풍성한 즐거운 집 파...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