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펜션
펜션이야기 l 집처럼 편안한 모던 스타일의 남해 아비앙또 펜션
2014년 6월 25일 (수) 00:00:00 |   지면 발행 ( 2014년 6월호 - 전체 보기 )



집처럼 편안한 모던 스타일의
남해 아비앙또 펜션


남해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볼거리가 풍부해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섬을 둘러싼 해안도로는 시원한 드라이브코스로 꼽힌다.
시원한 바닷바람이 묻어 있는 맑은 공기와 정겨운 마을 풍경은 그 정취를 더한다.
올해 여름 어디로 가야 할지 고민이라면, 휴식·휴양·낭만의 섬 남해로 떠나보자.
글 사진 백홍기 기자  디자인 이정미  취재 협조 남해 아비앙또 펜션 www.nhabientot.com 010-9047-1493

건축정보
위치 남해구 남면 홍현리
지역지구 생산관리지역, 준보전산지
건축형태 경량 철골조
대지면적 1216.00㎡(367.84평)
건축면적 175.39㎡(53.05평)
연면적 237.17㎡(71.74평)
    1층 148.73㎡(44.99평), 2층 70.44㎡(21.30평)
지붕재 리얼 징크
외장재 리얼 징크, 스타코
내장재 실크벽지
바닥재 강화마루
설계 건축사무소 맥
시공 예진스틸하우스
http://www.yejinhouse.com
    055-758-4956



프로방스풍의 객실은 감각적인 디자인까지 곁들여 깔끔하고 밝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정갈하고 질서 있게 식기가 보관된 주방은 간결하면서 청결하다.

조선시대 문신 김구(金絿) 선생은 <화전별곡(花田別曲)>에서 남해를 신선의 섬이라 극찬하며 일점선도(一點仙島)라고 표현했다. 화전별곡은 남해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것이며, 여기서 화전(花田)은 남해를 뜻한다. 남해의 아름다움은 일찍이 중국에서도 알아본 것 같다. 진시황의 명을 받아 불로초를 구하기 위해 길을 나선 서불(徐?) 일행이 남해 금산(錦山)에서 잠시 머물렀다는 일화도 있다. 김구 선생도, 서불도 찬탄했던 남해의 경관은 시공을 초월해 현대인의 가슴에도 깊은 울림을 전해준다.



10여 명이 머물 수 있는 대형 객실. 모든 객실은 독립적인 덱이 있고 남해 바다가 보이는 풍경을 자랑한다.

역사의 숨결이 살아 있는 곳
남해에 다다르면 가장 먼저 반겨주는 게 한국 최초 현수교인 남해대교다. 1973년에 준공된 대교는 남해군의 심벌마크로써 오랜 세월 그 위용을 지켜오고 있다. 해질 무렵 대교와 절묘한 풍경을 자아내는 노을은 남해의 첫 번째 자랑거리다. 필경 노량해전이라는 역사의 현장에서도 이렇게 하늘을 붉게 물들이며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을 것이다. 유독 붉고 아름다운 남해의 노을은 그 때 그 정서가 짙게 묻어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또한, 남해는 서포(西浦) 김만중(金萬重) 선생이 유배생활하며 〈구운몽(九雲夢)〉소설을 집필한 곳으로도 알려졌다.
우리나라에서 네 번째 큰 섬인 남해는 302㎞의 굴곡이 심한 해안으로 돼있다. 긴 해안도로를 따라 몽돌 해수욕장, 보리암, 원예예술촌, 미국마을, 독일마을 등을 들르다 보면 하루로는 부족하다. 산을 좋아한다면 쉬엄쉬엄 망운산, 금산, 원산을 찬찬히 둘러보며 경치를 감상해 보는 것도 좋다. 특히, 한려해상국립공원에 포함된 금산에서 바라보는 새벽녘의 해안풍경은 묵직함으로 다가온다. 금산 중턱엔 석각문이라는 수수께끼의 선사시대 유물이 있어 보물 찾는 재미를 느껴볼 수 있다.
이처럼 남해는 역사와 자연이 어우러진 섬이다. 어느 한 곳도 가벼이 둘러볼 게 없다. 여유를 두고 눈과 가슴으로 느끼며 받아들여야 할 것 같은 곳이다. 긴 여정으로 고단함이 쌓일 걱정은 접어두어도 된다. 찾는 이가 많아 그만큼 쉬어 갈 곳도 많다. 아비앙또 펜션도 그 가운데 하나다. 수많은 펜션이 있지만, 집처럼 편안한 ‘쉼’ 공간을 찾는다면 아비앙또 펜션을 추천한다.





다양한 디자인으로 개성을 살린 객실들.

자연의 포근함을 담은 아비앙또
남해하면 떠올리는 곳 가운데 하나가 남쪽 해안에 위치한 다랭이마을이다. 펜션은 이 마을과 약 5㎞ 거리에 위치해 있다. 지리적으로 남해 중앙에 있어 베이스캠프로서 그만이다. 최근 들어 펜션을 계획할 때 다양한 콘셉트를 내세우지만 아비앙또 펜션은 모던 스타일에 깔끔한 객실로 편안함을 강조했다.
“아버지의 퇴직을 앞두고 무엇을 해드리면 좋을까 생각했어요. 당시 아버지가 시골에서 생활하기를 원하셨어요. 그래서 전원생활도 누리고 생활비도 벌 수 있는 펜션을 계획했죠. 외형은 펜션처럼 보이는 게 싫었어요. 그래서 고급스러운 주택처럼 보이면서 유행을 타지 않는 모던 스타일로 짓게 됐죠.”
이야기가 깊어질수록 순수함이 느껴진 정민영(34) 펜션지기는 평일엔 대전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주말엔 부모를 도와 펜션을 운영한다고 한다. 굳이 ‘순수하다’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어디서도 장사치의 느낌을 받지 못해서다. 수익을 쫓다 보면 손님을 이용하거나 얄팍한 속임수로 현혹시키려 한다. 하지만 아비앙또 펜션지기는 그저 자연에서 여유를 누리는 부모의 삶을 보며 소소한 일상에 만족한다. 욕심이라면 공기 좋고 경치 좋은 곳에서 마음이 통하는 사람들과 즐겁게 어울리는 것이다. 어쩌면 갑갑한 일상에서 틈틈이 펜션을 운영하는 일이 그에겐 약간의 일탈로 마음의 위안이 돼서 그런지 모른다.
삶의 여유와 낭만을 즐기는 정민영 씨의 성향을 일찍이 알아본 것은 고등학교 때 선생님이었다. 수학여행보다 친구와의 여행을 추천했던 선생님은 주택설계에 관심이 많았다. 방학 때면 제자인 정민영 씨와 함께 전원주택을 찾아다녔다고 한다. 정민영 씨의 인생에서 큰 영향을 미친 선생님은 사회생활을 하면서 연락이 끊겼다. 그러나 인연이면 만난다고 했던가, 그들의 연은 뜻하지 않은 곳에서 다시 이어졌다. 정민영 씨가 펜션을 계획하면서 시공사를 알아보던 중 예진스틸에서 만난 것이다. 건축에 관심이 많았던 선생님은 설계 전문가가 되어 있었다. 펜션 홈페이지엔 ‘도시생활에 지친 사람들을 위한 쉼터’라는 글귀에서 고등학교 때 은사와 제자가 어떤 마음으로 펜션을 일궈냈는지 짐작해본다.


블록을 짜 맞춘듯한 건물은 독립적이 되어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구조다.

펜션 입구에서 객실까지 이어지는 동선은 비가 오더라도 신발이 젖지 않도록 자갈과 나무를 이용했다.

깔끔하고 넓은 덱은 여러 사람이 오락 공간으로 이용해도 좋을 만큼 충분해 보인다.

하루 일과를 마친 현대인의 어깨는 피곤으로 늘어진다. 일과 사람에 치여 몸도 마음도 지친다. 최근 ‘힐링’이라는 단어가 일상용어처럼 쓰이는 것을 보면 현대인이 ‘치유’가 필요할 정도로 고단한 삶을 살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여가시간은 늘었을지 몰라도 이 시간을 편히 누릴 수 있는 여유는 더 줄어든 듯 싶다. 여행은 이런 마음의 짐을 내려놓을 수 있는 시간이다. 짐을 내려놓고 싶은 사람은 남해의 시원한 해안도로를 누비며 곳곳에 펼쳐진 비경들을 감상해보는 것도 방법이다. 소박한 사람이 넉넉한 자연에서 베푸는 인심, 너그러운 대자연이 미미한 우리에게 베푸는 정취를 마음껏 누려보자.田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전원주택라이프 전원주택 펜션 남해 아비앙또
이전 페이지
분류: 펜션
2014년 6월호
[펜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4-05-26)  펜션 성공 노하우 ⑥ 펜션 시장의 블루오션 or 레드오션
(2014-05-26)  빼어난 동강을 품에 안은 펜션
(2014-05-01)  사랑방을 기꺼이 내어준 곳 장명산 파주펜션
(2014-03-27)  재미와 나눔이 넘치는 평창 아트인 아일랜드 펜션
(2014-01-29)  머핀처럼 따뜻하고 맛있는 휴식, 홍천 블루머핀 펜션
[관련기사]
【ARCHITECT CORNER】 전통적인 정서에 아늑한 마당을 가진 세종 해솔당 (2021-10-07)
【HOUSE STORY】 오랫동안 가슴속 품은 꿈 실현한 집 장성 한옥 정정헌 定靜軒 (2021-09-06)
【HOUSE STORY】 갤러리 닮은 네모 주택 군산 도담헌 (2021-09-06)
【HOUSE STORY】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위해 지은 제주 클라우드나인 CloudNine (2021-09-03)
【HOUSE STORY】 건축설계 기능사 자격증을 따고 지은 창녕 패시브하우스 노을 (2021-09-03)
【OVERSEAS ARCHITECT】 낮에는 햇빛을 담고, 밤에는 밖으로 빛을 내는 일본의 토요하시 주택 (2021-09-02)
【HOUSE STORY】 살아보고 결정하는 임대형 타운하우스 양평 성심힐타운 (2021-09-02)
【STYLING INTERIOR】 가족 취향 고려한 공간 연출 인테리어 (2021-09-01)
【HOUSE & INTERIOR】 커튼월로 시원하고 중후한 멋 낸 화성 주택 인테리어 (2021-09-01)
【ARCHITECT CORNER】 5개의 직육면체를 쌓아올린 집 강화도 사각사각 Sagak-Sagak (2021-09-01)
전원주택 (5,394)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847)
정원 (299)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자연을 품은 영월 선돌흙집 ...
[부안 펜션] 대자연의 견고함...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
엄마 품처럼 따뜻한 파주 안...
거제 와우펜션 하늘과 바다 ...
삼다도 풍광을 한자리에 담은...
욕심은 비우고 감사와 여유를...
관광농원을 펜션 타운으로 리...
눈부신 파도와 갤러리와의 만...
당신이 상상하던 바로 그 파...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