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대전 목조주택] 단독주택 전세살이 경험으로 지은 대전 다온하우스
2019년 2월 22일 (금) 00:00:00 |   지면 발행 ( 2019년 2월호 - 전체 보기 )

단독주택 전세살이 경험으로 지은
대전 다온하우스

대학교수 김진혁(53)·연구원 송윤선(53) 부부의 보금자리 다온하우스, 택호는 ‘좋은 모든 일이 다 온다’는 뜻의 순우리말이다. 다온하우스는 건축주가 미국의 단독주택에서, 또 3년간 국내 타운하우스에서 생활한 경험을 바탕으로 좋은 점만 취합해 계획한 주택이다. 건축주는 시공팀과 별도로 인테리어 코디팀을 두고 벽지, 타일, 조명, 가구 등 실내 분위기를 모던하고 깔끔하게 연출했다고 한다.


최은지 기자 | 사진 윤홍로 기자, 브랜드하우징(외부 사진)

취재협조 브랜드하우징

HOUSE NOTE
DATA
위치 대전 유성구 죽동
건축구조 지하 - 철근콘크리트조
                지상 - 경량 목구조
대지면적 304.80㎡(92.20평)
건축면적 121.77㎡(36.84평)
건폐율 39.95%
연면적 256.65㎡(77.64평)
     지하 54.15㎡(16.38평)
     1층 118.35㎡(35.80평)
     2층 84.15㎡(25.46평)
용적률 66.44%
설계기간 6개월
공사기간 2017년 4월~9월
건축비용 4억 5천만 원

설계 카이건축사사무소 031-712-2207 www.caiarch.com
시공 브랜드하우징 031-714-2426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세라믹 지붕재(KMEW)
  벽 - 세라믹 사이딩(KMEW)
  데크 - 고흥석, 멀바우
내부마감
  천장 - 도장(벤자민무어)
  벽 - 도장(벤자민무어)
  바닥 - 수입 원목마루(파키)
계단
  디딤판 - 레드오크 솔리드
  난간 - 평철, 애쉬 손스침
단열재
  지붕 - R37 글라스울 가등급(이소바에너지세이버)
  외단열 - R21 글라스울 가등급(이소바에너지세이버)
  내단열 - R18 글라스울 가등급(이소바에너지세이버)
창호 독일식 3중유리 시스템창호(알파칸)
현관문 코렐
주방가구 한샘
난방기구 경동보일러
신재생에너지 태양광


마당이 있는 단독주택에 사는 게 로망인 남편이 아내에게 ‘우리 단독주택에서 살아볼까’라며 설득에 나섰다. 아내는 아파트 생활이 편하고 익숙해 단독주택을 짓는 데에 동의하지 않았다. 그러한 아내에게 남편은 ‘그럼 먼저 단독주택 생활을 경험해보자’고 제안했다. 그렇게 해서 가족은 대전 죽동에 있는 목구조 제로에너지 타운하우스에서 3년 가까이 전세로 살았다. 타운하우스는 일곱 세대를 수직 맞벽건축으로 구분하고, 세대별 공간을 스킵플로어 방식으로 계획한 3층 규모였다.

“그전에 살던 아파트는 지은 지 오래된 데다 맨 끝에 위치해 난방비가 나갈 만큼 나가는데도 따듯하지 않았어요. 그에 비하면 제로에너지 타운하우스는 지열로 냉·난방을 하고 전기를 태양광으로 충당해 지구온난화의 주원인인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 않고, 무엇보다 값싼 비용으로 겨울을 따듯하게 여름을 시원하게 났을 뿐만 아니라 전기료도 상당히 저렴했어요.”

아내는 타운하우스에서 살면서 특별히 불편한 점이 없자, 단독주택 생활에 자신감을 갖고 남편과 집터를 찾아 나섰다. 현재 다온하우스가 자리 잡은 대지는 학교용지가 폐지되면서 민간기업이 단독주택지로 분양한 곳이다. 부부가 이곳에 집터를 마련한 이유는 도심형 단독주택지라 생활 편의시설과 사회 기반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뒤에 산책로가 있는 산이 있고 앞에 저층 상가주택이 있어 주거환경이 쾌적하며, 타운하우스에서 가까운 낯설지 않은 동네였기 때문이다.
 
주 출입구인 현관을 주차장에 가까운 지하에 계획했다. 일기 변화에 상관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다목적 지하 주차장에서 주택 내부로 바로 들어갈 수 있는 문도 냈다.


단독주택지는 완만한 경사면에 블록형으로 조성한 단지이며, 다온하우스의 대지는 네 필지가 ‘田’자 형태인 블록 중 우측 하단에 위치한다. 전면은 도로에 우측면은 보행자 전용 도로에 면한 경사지의 특성을 살려 전면 도로보다 3m 정도 높게 옹벽을 쌓았다. 이 과정에서 전면 도로 쪽에 지하 주차장뿐만 아니라 대문에서 현관에 이르는 깊이감이 드는 진입 동선, 지하 주차장에서 현관으로 통하는 문, 현관에서 중문을 거쳐 1층 공간으로 오르는 계단실을 확보했다. 또한, 레벨이 높아져 마당은 외부의 시선에서 벗어났고, 주택은 도로 맞은편 필지에 주택이 들어서더라도 조망에 제약이 없어졌다. 일기 변화에 상관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다목적 지하 주차장과 현관의 연계는 건축주가 미국의 단독주택에서 지낼 때 맘에 들어 한 부분이다.

현관에서 중문을 거쳐 1층으로 오르는 계단은 공간감이 느껴진다.

씨실과 날실의 긴밀한 짜임 공간
부부가 시공사인 브랜드하우징을 알게 된 것은 집터를 보러 다니다가 세종시의 한 주택에 붙어 있는 현판을 통해서다. 브랜드하우징 인터넷 카페에 회원 가입해 대전·세종에서 진행하는 단독주택 2채의 시공 과정을 유심히 지켜봤고 자연스럽게 현장 소장과 대화하면서 단독주택 시공과 관련한 궁금증을 해결했다. 이를 계기로 부부는 브랜드하우징에 시공을 맡기고, 원하는 디자인을 뽑아줄 카이건축사사무소를 소개받았다.

부부는 설계 협의 과정에서 미국의 단독주택과 국내 타운하우스에서 생활한 경험을 바탕으로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했다.

“타운하우스에 거주할 때 기능별 공간을 층으로 구분해 오르내리는 불편함이 있었어요. 그래서 1층에 안방을 비롯해 거실, 주방/식당, 서재 등을 생활하기 편한 동선에 맞춰 모두 넣었어요. 특히, 서재와 작은 마당을 연계해 외부 공간에서 커피를 마시며 사색하고 여유도 즐길 수 있어 좋아요. 2층은 아이들의 공간인데, 아이들이 사용하지 않을 땐 1층 계단실 전면에 낸 문을 닫아두기에 단열이나 관리 면에서 편해요.”

거실과 계단 사이의 벽을 오픈시켜 답답하지 않게 했다. 또 건축주가 펜던트 조명을 선호하지 않아 인테리어 코디가 거실 천장에 부분적으로 공간을 뚫어 거실 조명을 안쪽으로 넣었다.
주방/식당을 주 생활공간으로 형성했다. 식당 앞에 데크와 테이블을 두고 창호를 통해 드나들 수 있게 했다. 또 테이블에 앉았을 때 시선에 맞춰 작은 창을 냈다. 
연구직인 부부를 고려해 서재와 안방을 가깝게 배치했다. 안방을 조용한 주택 후면에 배치해 안락함을 느끼게 했으며, 중정을 통해 통풍과 채광이 들게 했다.

계단실을 기준으로 1층 좌측에 중정을 사이에 두고 앞뒤로 서재와 안방이 있다. 서재는 채광과 전망이 좋아 명징明澄하고, 안방은 아늑한데 중정을 통해 프라이버시뿐만 아니라 부족한 채광과 통풍을 해결했다. 서재는 단조로움을 피하고자 고가 높고 경사진 천장에 변화를 주고 벽에 핸드메이드 책장과 가구, 조명 등으로 포인트를 줬다. 위생 공간은 건식 세면대와 욕실로 구분하고, 건식 세면대 공간은 안방과 복도에서의 접근성을 고려해 양쪽에 각각 포켓도어를 설치했다. 우측 전면에 데크와 마당과 연계한 거실과 식당이 있고, 후면에 주방과 다용도실이 있다.

1층 위생 공간은 건식 세면대와 욕실로 구분하고, 건식 세면대 공간은 편리성을 고려해 안방과 복도 쪽에 각각 포켓도어를 설치했다.
1층으로 이어지는 계단을 올라 중정 쪽 복도를 따라 들어가면 서재와 이어진다. 건축주는 서재를 포인트 공간으로 계획했다. 매스의 변화를 주기 위해 서재를 단층으로 설계하고 천장만 지붕 선에 맞췄다.
1층 계단실 전면에는 슬라이딩 중문을 설치했다. 자녀가 없을 땐 단열이나 관리라는 기능성을 고려해 문을 닫아놓을 수 있게 했다.

2층은 대학원과 대학에 다니는 두 딸의 공간으로 윈도우시트가 있는 가족실을 돌출시키고, 계단실과 욕실 좌우에 방을 배치했다.

2층은 계단 전면에 윈도우시트가 있는 가족실이 배치돼 있다. 
작은딸의 방. 천창을 둬 채광이 들고, 밤하늘도 볼 수 있어 딸이 제일 마음에 들어 한다고 한다. 천창 밑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수납공간을 만들었다.
작은 딸 방 옆엔 게스트룸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또 반대편 끝에 큰 딸 방을 배치했다. 

다온하우스는 공간 구성 못지않게 단열을 강화한 주택이다. 시공사는 “스터드와 스터드 사이에 충진하는 내단열재는 경량 목구조에 주로 사용하는 글라스울 가등급 단열재를, 그리고 외단열재로 세라믹 사이딩 외장재에 적합한 투습, 방수, 불연 기능을 갖춘 열반사 단열재를 적용했다고 한다. 부부는 “1년 4개월 정도 살아 보니 냉·난방 성능이 좋아 집 안이 쾌적하고, 아파트와 마찬가지로 동선이 생활하기 편하고, 마당으로 접근하기 쉬워 좋다”면서, “설계와 시공사 간에 손발이 잘 맞아서인지 원하는 스타일의 살기 좋은 집이 지어졌다”고 한다.

부부가 3년간 타운하우스에 살면서 단독주택의 장단점을 파악한 후 지은 다온하우스. 그래서인지 외부 공간과 내부 공간의 관계, 내부의 실과 실의 관계가 매우 긴밀해 보인다. 좋은 일이 모두 다 온다는 택호처럼, 건강하고 해맑은 기운이 깃들기를 바란다.

다온하우스는 서재를 단층으로 계획하고, 1층 식당 앞 데크는 2층 높이로 지붕을 계획해 개방감이 느껴지고 외관도 단조롭지 않다.
전면은 도로에 우측면은 보행자 전용 도로에 면한 경사지의 특성을 살려 전면도로보다 3m 정도 높게 옹벽을 쌓았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전원주택 단독주택 집짓기 경량목구조 목조주택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19년 2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9-02-22)  [남원 목조주택] 우린 형제와 함께 귀촌했어요, 지리산 귀촌 부부 주택
(2019-02-22)  [제주 목조주택] 제주 첫 번째 수퍼-Eⓡ 하우스 리베스하우스
(2019-02-22)  [세종 목조주택] 엄마아빠의 사랑을 가득 담은 Ye′s House
(2019-01-29)  [충주 목조주택] 아이 사랑으로 전원에 지은 충주 도원재
(2019-01-25)  [함양 목조주택] 신혼부부의 달콤한 보금자리 함양 주택
[관련기사]
[연천 목조주택] 정겹고 친근한 고향집 닮은 연천 목가삼간木家三間 (2020-09-07)
[제주 철근콘크리트주택] 푸른 바다와 한라산을 집으로 제주 두모공 (2020-09-02)
[연천 목조주택] 정겹고 친근한 고향집 닮은 연천 목가삼간木家三間 (2020-08-28)
[영양 철근콘크리트주택] 성향이 다른 두 건축주 집짓기 프로젝트1_아담한 중정 품은 영양 첫 번째 집 (2020-08-28)
[남양주 철근콘크리트주택] 마당에 햇살이 찰랑찰랑 붉은 벽돌 집 남양주 소람재 (2020-08-28)
[HOUSE INTERIOR] 한 집을 두 집처럼 투 도어 하우스TWO-DOOR HOUSE (2020-08-28)
[STYLING INTERIOR] 안락하고 세련된 디자인 인천 주택 인테리어 (2020-08-28)
[ARCHITECTURE DESIGN] 단순한 구성, 세련된 디자인 아이스퀘어 34평형 (2020-08-28)
[STANDARD DESIGN] 산림청, 목조주택 표준설계도 8종 무료 보급 (2020-08-28)
[화성 철근콘크리트주택] 세련된 중후함에 나만의 여유까지 화성 주택 테라스 (2020-08-27)
전원주택 (5,137)
황토/한옥 (330)
목조/통나무 (912)
철근콘크리트 (388)
스틸하우스 외 (291)
건축정보 (1,580)
설계도면 (389)
동영상 (437)
전원주택단지 (118)
특집/기타 (692)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783)
정원 (278)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연천 목조주택] 정겹고 친근...
[파주 목조주택] 타국 부자의...
[광교 목조주택] 담과 가벽이...
[남양주 목조주택] 하늘의 기...
[대전 목조주택] 단독주택 전...
[화천 목조주택] 구들방 품은...
자연지형 그대로 살려 소박하...
[봉평 목조주택] 장인 장모 ...
[하남 중목구조] 웃음과 행복...
[담양군 목조주택] 운동장 ...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