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철근콘크리트
[용인 철근콘크리트주택] 전원 풍광 고스란히 담은 용인 걸터앉은 집a Sitting House
2020년 9월 28일 (월) 00:00:00 |   지면 발행 ( 2020년 9월호 - 전체 보기 )

전원 풍광 고스란히 담은
용인 걸터앉은 집a Sitting House 

집은 건축주 가족들과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며 이루어 내는 것이다. 최대한 많은 대화를 통해 원하는 바를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돕는 것이 건축가의 몫이다. 건축가에게 맡겨진 부분은 전적으로 믿어주는 것 또한 중요하다. 이러한 면에서 용인 주택 건축주 부부와 만남부터 완공까지 2년은 매우 즐겁고 만족스러웠다.
문홍규(㈜에스엠케이파트너즈 대표)  | 사진 황성재(수원과학대학 교수)

HOUSE NOTE
DATA
위치  경기 용인시 기흥구 지곡동
지역/지구  자연녹지지역
건축구조  철근콘크리트조
대지면적  허가면적 661.00㎡(199.95평), 
   총 조성면적 1255.00㎡(379.64평)
건축면적  126.96㎡(38.40평)
건폐율  19.21%
연면적  312.76㎡(94.60평)
   1층 92.93㎡(28.11평)
   2층 123.36㎡(37.32평)
   3층 96.47㎡(29.18평)
용적률  41.71%
설계기간  2018년 9월~2019년 5월
공사기간  2019년 7월~2020년 2월
토목공사  유형 오픈컷
건축비용  6억 원 대

설계   ㈜에스엠케이파트너즈 031-701-9208 www.smkptrs.com
시공   건아토건㈜ 010-8254-1452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마그네슘 징크 고내식 강판(포스라인)
   벽 - 청고벽돌 컷팅, 스텐인리스 시트
   데크 - 방킬라이
내부마감
   천장 - 친환경 페인트, 실크벽지, 탄화목
   벽 - 친환경 페인트, 실크벽지, 탄화목
   바닥 - 수입원목마루(지복득마루)
계단실
   디딤판 - 고무나무 계단재
   난간 - 유리, 평철
단열재
   지붕 - T210 압출법 보온판 
   외단열 - T110 압출법 보온판 
창호  알루미늄 시스템창호 T43㎜(유로창호)
현관  일진게이트
조명  LED, 조명제어시스템(르그랑Legrand)
주방가구  Frosty Carrina(씨저스톤Caesarston), 루베LUBHE
위생기구  아메리칸 스탠다드, 대림바스
난방기구  지열 냉난방시스템
신재생에너지  지열 시스템, 태양광 시스템
배치도


흔히 ‘전원주택=은퇴 후의 삶’으로 인식하곤 한다. 하지만 건축주 부부는 달랐다. 집에서 처음 마주한 부부와 대화를 나누면 나눌수록 기대감으로 흥분되었다. 이들에게 전원주택의 삶은 은퇴, 즉 숨거나 물러나거나 한가한 삶이 아니라 오히려 적극적으로 취향을 드러내고 분주하게 시작하는 제2의 삶이었다.
이를 증명하듯이 건축주는 태블릿 PC 기기를 활용하여 직접 평면 구성 스케치를 제시할 정도로 적극적이었다. 건축주와 건축가가 함께 건축박람회를 둘러보며 각종 건축자재 정보를 얻는 경험도 쌓아갔다. 그 덕에 계획 대안의 질과 양은 풍부해졌고, 바람직한 계획 프로세스를 전개해 나갈 수 있었다.
1층 평면도
풍부한 채광을 고려한 현관. 화강석 통석으로 받침을 놓고, 신발장 하부를 비워 심리적인 여유를 주었다.
2개의 현관을 이어주는 1층 계단 디자인. 노출콘크리트 벽면에 매립한 손스침은 법적 제약사항을 오히려 디자인으로 해결한 좋은 사례가 되었다.
2면이 연속적으로 오픈된 창을 가진 거실. 약 6m의 층고를 가진 수직적 복층 공간으로서 마당과의 경계를 모호하게 지우면서 공간의 여유와 휴식을 외부로 확장한다.
질감과 물성을 노출한 기둥이 오브제로 자리 잡은 거실에는 TV 대신에 빔 프로젝터를 설치하여, 스크린을 내리면 작은 영화관으로 바뀐다.
설계에 들어가기 전에 먼저 간단한 설문지를 통해 가족 구성원 개개인의 취향과 공통된 키워드를 도출하는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제2의 삶을 준비하는 부부 공간, 딸과 할머니를 위한 공간, 모두를 위한 여유로운 주방과 식당, 우천 시를 감안한 필로티 주차, 반려견 공간, 외부 경관을 즐길 수 있는 욕조 등으로 요약되었다. 그리고 기존 주택에서 난방비용으로 지출이 많았던 점을 감안해서 유지관리비용 절감 방안을 추가했다.
캐쥬얼한 식사가 가능한 아일랜드 주방. 높은 완성도와 만족도를 위해 대리석 대신에 엔지니어드 스톤Engineered Stone 상판을 적용하였다.
엔지니어드 스톤을 설치한 주방가구. 자연석보다 월등한 강도를 갖고 있어 생활 스크래치가 생기지 않고, 오염으로부터 자유롭기에 미생물이 번식할 수 없는 환경이라 위생적인 면에서 주부들에게 매력적인 재료이다.
주방에서 바라본 거실. 주방-식당-거실-외부로까지 이어져서 가 닿는 시선이 시각적으로 분리되는 것 없이 연속되게끔 삶의 여유를 공간으로 형상화하였다.

부부와 함께 성장해온 땅
집터는 기존에 조성되어 하나의 커뮤니티를 형성한 마을 가장 끝단에 있다. 오래전 부부는 바로 옆 대지에 집을 구매해서 살아왔다. 지금의 집터는 부부에게 텃밭 용도로 함께 관계를 맺었는데, 이때부터 전원생활의 시작이었던 셈이다. 텃밭을 일구고 정원을 손질하는 일은 삶에 큰 즐거움이었기에 지금의 땅은 오랜 시간 부부와 호흡하며 함께 성장해왔다.
땅은 3개의 레벨 극복 과정으로 정리된다. 진입도로에서 진입마당, 잔디마당, 뒷마당으로 연결되는 동선은 다시 진입마당으로 회귀하며 순환한다. 진입로와 산책로는 끊이지 않고 입체적으로 구성했다.
진입마당은 건물과 식재 조경으로 위요감을 형성하여 선큰과 같은 공간을 의도했다. 무성無性의 공간이기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평상시에는 주차장으로, 배드민턴장으로, 마을 김장터로, 텃밭 수확물을 손질하는 공간으로, 쓰임새가 변화무쌍하다. 진입마당에서 필로티 하부로 얼핏 보이는 메인 잔디 마당과 텃밭이 호기심을 유발한다. 필로티는 우리 전통 건축에서 종종 볼 수 있는 누하진입 개념을 차용했다. 순환하는 외부공간의 중간고리에서 잠시 숨을 고르는 매개공간이다. 건물을 중심에 두고 서로 다른 성격을 갖는 두 부분의 외부공간을 나누는 필터 역할이다.
집의 중심축이자 척추와 같은 계단. 총 6개의 레벨과 공간의 경계이며 매개체가 되는 오브제로 기능함으로써, 일반적인 계단의 역할을 확장한다.
스킵플로어 방식의 계단. 입체적 움직임과 공간 교류를 통해 자연스럽게 가족 간에 시선이 소통하고, 말을 건네주고, 이야기가 만들어진다.
동선과 시선의 마지막 지점인 3층 서재. 미리 예측하지 못한 파노라마 뷰가 그림처럼 펼쳐지고 입체적으로 흘러서 들어온다.
잔디마당과 텃밭은 이웃 마당과 동네와 소통에 소홀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차폐시설을 두르지 않았다. 마당의 기능을 동네와의 친밀한 관계 형성을 위한 매개체로 설정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 
필로티를 거쳐 가는 마당 끝에는 연못이 숨어있다. 도시에서 보기 힘든 올챙이 반, 물 반이다. 바윗돌을 치며 흘러내리는 개울소리가 시원하다. 부부가 가장 뿌듯해 하는 공간이기에 방문객에게 한번에 드러나지 않도록 했고, 그렇기에 자연스러운 아름다움과 예기치 않은 놀라움이 배가될 수 있다.
2층 평면도
3층 평면도
서재 파노라마 창. 멈춘 듯 서서히 변화하는 마을과 산자락 등 자연의 모습이 액자 높이를 달리하며 에둘러 담겨진다.
서재에서 내려다본 거실. 독립적 공간이지만 거실로의 활발한 시각적 소통을 가능하게 한다.

건축주 삶을 닮은 집
집은 나지막한 산자락에 걸터앉아 있는 모양이다. 건축주 부부가 오랫동안 치열했던 삶을 가볍게 내려놓고 숨을 고르고 있는 느낌이랄까. 뒷집의 조망을 방해하지 않게 비켜 앉혀 이웃에 대한 배려를 잊지 않았다.
입면은 낮은 주변의 산세를 닮은 듯 경사지붕을 적용해 집의 원형原形을 추구했다. 필요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개방하고, 최소한의 매스로 최대한 간결하게 구성했다. 거실의 경우 마당과 마을의 경관을 담아낼 수 있도록 큰 창을 내 정면성을 부여하고, 후면은 이웃 주택의 프라이버시를 배려해 개구부를 최소화했다. 2개의 매스가 위계를 형성하면서 교차한다. 채광 및 조망축을 고려해 교차 각도를 조정하니, 가장 따스한 햇살을 받아들이고 가장 멋진 경관을 끌어들인다.
침대 높이의 시선에 창을 낸 부부 침실. 시시각각 변하는 사계절이 가로로 긴 액자 프레임에 담길 것이며, 부부의 아침은 항상 이렇게 시작된다.
부부 침실 복도에서 바라본 욕실. 침실 슬라이딩 도어를 열면 폴딩도어가 설치된 욕실 너머 푸르른 자연이 복도까지 흘러 들어온다.
스튜디오 분위기로 조성된 자녀 침실. 바닥 레벨의 변화와 파티션을 활용하여 사적 영역을 감춰주고, 반면 외부로는 다양한 조망을 끌어들이기 위한 개방감을 적극적으로 부여했다.
고풍스러운 느낌으로 디자인된 할머니 방. 평소 외부인의 움직임에 민감해하시는 할머니를 위해 높이가 낮은 모서리 창을 대문 방향으로 내어드렸다.
청고벽돌을 컷팅하여 면을 다듬어 사용함으로써 부부가 바라던 깔끔하고 모던한 느낌을 구현할 수 있었다. 아울러 야간에는 벽부 조명을 활용하니 질감이 더욱 부각되어 색다른 느낌이 표현됐다. 
필로티를 경계로 수직적으로 질감 대비와 컬러 배색의 변화를 도모했다. 벽돌의 거친 느낌과 금속의 매끄러운 면을 대비시킴으로 벽돌의 무게감을 덜어내고, 무채색 계열의 톤 앤드 톤tone and tone을 연출해 단조로움을 극복했다.
노출콘크리트 기둥은 내외부를 동시에 관입한다. 외부의 질감과 물성을 내부로 연장하고 끌어들임으로써, 그 경계를 지우고 확장하는 역할을 한다.
단면도
진입마당에서 바라본 전경. 위계를 형성하며 교차하는 2개의 매스는 필로티ㅁ를 경계로 하여 수직적으로 질감의 대비와 칼라 배색의 변화를 도모하였다.
무성無性의 공간인 진입마당. 다양한 쓰임새가 기대되는 이 가족만의 공간이자 이웃에게도 열린 친밀한 공간으로 사랑받을 것이다.
부부가 가장 뿌듯해 하는 연못. 마당의 끝에 숨어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자신감을 폼낸다.
필로티에 설치된 현관. 우천시에도 여유롭게 손님맞이가 가능하도록 하였으며, 진입마당에서 잔디마당으로 흘러가는 매개공간이기도 하다.
필로티 상부 거실 부분은 지면보다 높은 곳에 걸터앉아 마치 자연의 움직임을 고개 들어 둘러보는 듯하다.

기대감과 만족감
준공 후 오랜 만에 저녁식사 초대를 받아 시공팀, 설계팀, 주인 부부와 테라스에서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 결과가 좋으니 다들 고마워하고 만족해한다. 특히 더운 여름날 고생하고 내 몸처럼 아끼고 보듬어주던 시공팀의 깔끔한 마무리가 없었다면 이런 자리도 마련되지 못했을 것이다.
“기대감에 눈을 뜨고, 만족감에 잠이 들게.”
상량식 행사 때 적어놓은 문구처럼 부부의 삶이 기대감과 만족감으로 가득했으면 한다.
잔디마당에서 바라본 석경. 집이 가지는 질감이 보라색으로 물든 노을과 따뜻한 조명들로 인해 더욱 풍부해진다.


문홍규 (㈜에스엠케이파트너즈 대표)
홍익대학교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건축설계 및 인테리어 스튜디오에서 기획, 설계, 현장경험을 두루 쌓으며 활동하였다. 현재는 ㈜에스엠케이파트너즈 대표로 건축 플래닝 및 컨설팅, 공간구상력 향상 업무를 담당한다. 존재하는 모든 사물과 현상에 관심을 두고, 주관성을 배제한 Context의 정직한 고민이 오롯이 표현되는 구상적 디자인을 추구한다.
010-9118-9207 www.smkptrs.com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에스엠케이파트너즈 건아토건 용인 전원주택 용인 콘크리트주택 철근콘크리트주택
이전 페이지
분류: 철근콘크리트
2020년 9월호
[철근콘크리트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20-09-28)  [과천 철근콘크리트주택] 실내에 바위까지… 자연을 그대로 살린 집 과천 이연재易然齋
(2020-08-28)  [영양 철근콘크리트주택] 성향이 다른 두 건축주 집짓기 프로젝트1_아담한 중정 품은 영양 첫 번째 집
(2020-08-28)  [남양주 철근콘크리트주택] 마당에 햇살이 찰랑찰랑 붉은 벽돌 집 남양주 소람재
(2020-08-27)  [화성 철근콘크리트주택] 세련된 중후함에 나만의 여유까지 화성 주택 테라스
(2020-08-27)  [김제 철근콘크리트주택] 5대째 내려온 터 후손에게 물려줄 집 김제 주택
[관련기사]
[파주 철근콘크리트주택] 두 세대가 존중하며 어우러져 사는 집 파주 소풍 (2020-11-27)
[용인 목조주택] 자연에 녹아 숨을 쉬는 집 용인 ‘숨;집’ (2020-11-27)
[STYLING INTERIOR] 그레이와 우드의 만남 용인 주택 인테리어 (2020-11-27)
[의정부 철근콘크리트주택] 반려견 구름이와 함께 행복한 집 의정부 더 봄The BOME (2020-11-25)
[영양 철근콘크리트주택] 성향이 다른 두 건축주 집짓기 프로젝트2_온가족이 함께 하는 공간 영양 두 번째 집 (2020-10-29)
[과천 철근콘크리트주택] 실내에 바위까지… 자연을 그대로 살린 집 과천 이연재易然齋 (2020-09-28)
[용인 철근콘크리트주택] 전원 풍광 고스란히 담은 용인 걸터앉은 집a Sitting House (2020-09-28)
[영양 철근콘크리트주택] 성향이 다른 두 건축주 집짓기 프로젝트1_아담한 중정 품은 영양 첫 번째 집 (2020-08-28)
[김제 철근콘크리트주택] 5대째 내려온 터 후손에게 물려줄 집 김제 주택 (2020-08-27)
[고성 철근콘크리트주택] 푸른 바다와 넓은 들판이 한눈에 고성 부백당 (2020-07-28)
전원주택 (5,194)
황토/한옥 (331)
목조/통나무 (924)
철근콘크리트 (394)
스틸하우스 외 (295)
건축정보 (1,591)
설계도면 (398)
동영상 (443)
전원주택단지 (118)
특집/기타 (700)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798)
정원 (283)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파주 철근콘크리트주택] 두...
[의정부 철근콘크리트주택] ...
[성남 상가주택] 삭막한 도심...
[화성 철근콘크리트주택] 세...
[파주 철근콘크리트주택] 삼...
[하남 철근콘크리트주택] 현...
[연희동 협소주택] 11평 땅에...
[함양 컨테이너주택] 함양 컨...
[창원 철근콘크리트주택] 중...
[영양 철근콘크리트주택] 성...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