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생활 > 전원에서 만난 사람
【HOUSE & PEOPLE】 흙과 돌을 사용해 지은 숲속 돌집 꿈꾸는 다락방
2021년 11월 9일 (화) 00:00:00 |   지면 발행 ( 2021년 11월호 - 전체 보기 )

흙과 돌을 사용해 지은 숲속 돌집
꿈꾸는 다락방
아끼고 보듬은 사물이 반질반질 윤이 나고 본연의 빛을 발할 때 우리는 ‘품위’가 느껴진다고 한다. 땅끝마을 해남에서 만난 아담한 돌집이 바로 그러하다.

글 사진 백홍기
취재협조 이세일(목수), 윤용신(플로리스트) 부부
해남에 있는 작은 목신마을에서 아담한 돌집을 만났다. 방 한 개와 주방 겸 거실, 다락을 갖춘 8평 크기의 작은 집이다. 이곳에 초등학생 자녀를 둔 40대 부부가 산다.

돌집을 처음 계획한 건 아내 윤용신 씨다. 타지에서 일하다 귀촌 한 윤 씨는 부모님이 살던 고택 마당 옆에 있던 창고를 허물고 작은 돌집을 지었다.

“혼자 살 때부터 집에 관심이 많았어요. 현대식 아파트나 넓은 단독주택이 아니라 숲속의 작은 오두막 같은 집이요. 어린 시절에 겪은 추억과 감성이 무럭무럭 자라 꿈이 된 거예요.”

윤 씨의 꿈은 할머니 집 옆에 있던 초가집 지붕 아래 다락방에서 움텄다. 오래 묵은 책 냄새와 촛불이 일렁이던 다락에서 그녀만의 감성을 키운 것이다.

“다락방에 대한 로망도 있었지만, 할머니가 잘 가꾼 살림살이와 꽃과 나무가 어우러진 예쁜 마당에서 놀던 기억도 좋았어요. 이러한 것들이 몽상에 불과했던 집에 대한 추억을 현실화하는데 큰 역할을 한 거죠. 오래전부터 나만의 감성을 채울 수 있는 집에 관한 자료를 모으고 있다가 고향에 돌아와 꿈의 집을 지어보기로 한 거예요.”
아내의 플로리스트 작업실 앞마당을 부부가 함께 새 단장하고 있다. 정면에 보이는 건물은 이세일 목수 작업실이다.
오랜 곡괭이질 뒤에 잠시 허리 펴고 아내의 작업실을 바라보는 이세일 목수. 작업실은 이세일 목수 혼자 만들고 있다.
남편과 아내의 작업실 풍경.
이세일 목수 작업실이다. 
이곳에서 자기만의 작품 세상을 이뤄내 여러 차례 전시와 초대전을 거치며 작가 활동을 하고 있다.
나무 숟가락과 스툴 만들기 등 다양한 수업도 진행한다.
자연과 사람을 사랑하게 한 집
윤용신 씨가 돌집을 선택한 건 오래될수록 예뻐진다는 게 이유다. 어려서 아버지가 직접 짓고 살았던 돌집에 대한 기억도 한몫했다.

“막상 돌집을 짓겠다고 마음먹은 다음부터는 돌만 보였어요. 어떤 돌이 예쁜지 가는 곳마다 돌을 살폈어요. 돌도 지역마다 색과 질감이 달라 찾기 힘들었는데, 지인이 미황사(해남 서정리)가 있는 지역의 돌이 예쁘다고 했어요. 미황사 근처에 있는 밭을 개간하며 쌓아둔 돌을 가져와 집 토대를 쌓기 시작한 게 2008년 6월이에요.”

규모는 혼자 살 집이라 아담한 크기로 계획했다. 당호는 <꿈꾸는 다락방>으로 지었다.

“목수 일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분을 만나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니, 그 사람은 경험이 필요했고 저는 집이 필요하다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어 함께 시작했어요. 하지만, 서로 모르는 게 많다 보니 힘들어져서 결국 그분이 손을 떼고 다른 분을 소개받았어요.”

두 번째로 소개받은 목수가 현재 남편이 된 이세일 목수다. 20대 초반 불교 조각에 입문해 한창 이름을 날리던 이 목수도 자기만의 삶을 찾아 고향인 해남에 돌아와 조용히 작품 세계를 넓혀왔었다. 산 하나를 사이에 두고 각자의 삶을 살던 두 사람이 ‘돌집’을 통해 만나게 된 것이다.

집 짓기는 1,500만 원으로 시작했다. 주재료는 주변에 널린 흙과 돌을 사용했지만, 그래도 적지 않게 건축자재 구매 비용이 필요했다. 부족한 예산은 틈틈이 일해 보충했다. 과정이 더뎠지만, 급할 게 없고 얽매일 것도 없었다. 조금씩 형태를 갖춰가는 집을 보며 윤 씨는 행복하기만 했다. 그 사이 두 사람의 관계도 점점 견고해져 갔다. 집을 완공한 2010년 그해 봄 얽매인 제도를 싫어했던 그들답게 고택 앞마당을 정리하고 가볍게 혼례상을 차려 부부의 연을 맺었다.
부모님이 살던 옛집을 지나 부부의 공간인 돌집으로 향하고 있다. 
고택은 손님을 위한 게스트로도 이용한다.
윤용신 씨는 또 다른 세상으로 들어간다는 의미로 돌집을 북향으로 배치하고 오솔길을 만들었다.
초보자도 쉽게 짓는 어스백 하우스 Earthbag House
“이 집은 어스백 Earthbag 공법으로 지었어요.”

어스백은 영어 Earth와 Bag 합성어로 흙을 담은 부대(마대 혹은 포대)로 짓는 공법을 말한다. 흙 부대 또는 흙 자루 집이라고 하는 어스백 하우스 Earthbag House는 1984년 NASA(미항공우주국)에서 흙밖에 없는 달에 건축물을 짓기 위해 논의하던 중 이란 건축가 네이더 카 흐릴 리 Nader Khalili가 제안한 방법이다. 어스백 공법은 원형과 곡선 구현이 가능하며, 아무 흙이나 사용해도 되기 때문에 구하기 쉽고 쌓는 것도 간단해 초보자들도 쉽게 집을 지을 수 있는 게 큰 장점이다. 흙 부대 폭이 넓어 자연스레 벽체가 두꺼워져 단열과 축열, 방음 효과가 높고 흙 밀도가 높아 충격에도 강해 자연재해에도 안전하다. 이 집은 양파망에 흙을 담아 층층이 쌓고 외벽을 돌로 마감했다. 실내 안쪽 벽은 황토로 미장한 뒤 바탕색을 회벽으로 칠하고 실별로 다른 색을 입혀 아늑하게 꾸몄다.
돌 벽과 잘 어울리는 예쁜 하늘색 목문을 열면 현관 없이 바로 거실과 마주한다.
벽과 주방가구, 살림살이에 부부의 온갖 감정과 이야기가 지나온 시간만큼 쌓였다. 낡고 허름한 공간이 아름다워 보이는 이유다.
작지만, 넉넉하게 보이는 건 비움에 의한 여유로움 때문이다.
윤용신 씨의 다락에 대한 로망이 이 집을 짓게 했다. 오픈스페이스로 만든 다락 뒤에 보이는 또 다른 다락방은 시공 실수로 인해 지붕 아래 생긴 공간을 활용한 것이다.
다락에서 내려다 본 이세일 목수.
부부가 고택 툇마루에 앉아 잠시 담소를 나누고 있다.

손때 묻은 벽에 그림을 그리고 그 위에 다시 세월의 흔적이 켜켜이 쌓였다.
아치로 쌓은 아궁이 상부 아귀가 맞지 않아 다른 돌로 끼워 넣은 쐐기돌이 포인트 역할을 했다.
이 집은 8평이지만, 필요한 공간 요소는 다 갖췄다. 비결은 공유 개념이다. 공간을 기능별로 나누고 하루 공간 사용 시간을 따져보면, 사용하지 않는 공간이 생기게 되는데, 이러한 공간을 공유 공간에 포함시켜 다기능 역할을 하도록 한 것이다. 이 집은 작은 집을 효율적으로 구성하기 위해 현관에 들어설 때 가장 먼저 마주하는 곳에 거실-주방-식당-응접실 기능을 한 공간에 담은 공유 공간을 배치하고 주방 옆 안쪽에 안방을 뒀다. 거실 상부에 있는 다락은 기둥을 세울 때 실수하는 바람에 지붕 아래 작은 공간이 더해졌다. 그 덕에 방이 하나 더 생겼다고 한다. 소소한 실수는 곳곳에서 발견된다. 아궁이의 아치를 쌓을 때 정점에 끼워 넣는 쐐기돌 아귀가 맞지 않아 살짝 삐져나온 게 오히려 미적인 효과를 내게 된 것, 굴뚝을 잘 못 설치해 이를 가리려고 단을 쌓은 게 멋진 벤치가 된 것 등이다. 실수를 오점汚點으로 생각하지 않고 재치와 유머로 넘겨 오히려 좋은 결과를 얻어낸 것이다.

부부의 건축은 끝나지 않았다. 현재 윤용신 씨의 플로리스트 작업실을 짓고 있고, 커가는 딸의 공간을 구상하고 있다. 이것들이 끝나면 마지막 건축이 기다리고 있다. 딸이 결혼한 뒤 가족과 놀러 올 때 함께 거주할 공간이다. 돌집이 윤용신 씨만의 공간으로 계획했다면, 다음 집은 모두를 위한 공간으로 시작할 것이다.
햇볕 좋은 날 앉아서 쉬는 돌 벤치도 굴뚝 위치를 잘못 배치해 만들어진 것이다. 실수가 때론 재미를 줄 수 있어 꼭 나쁘지만 않다고 한다.



고택과 돌집 주변에 널린 풍경. 인위적인 것들이 자연과 어우러져 이곳만의 풍경을 만들었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전원생활 전원카페 귀농 귀촌 귀농귀촌
이전 페이지
분류: 전원에서 만난 사람
2021년 11월호
[전원에서 만난 사람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21-06-16)  【HOUSE & PEOPLE】 보물창고 같은 전원생활 청주 혁찬이네 전원일기
(2021-02-09)  【HOUSE & PEOPLE】 좋은 집 짓는 사람들의 코하우징 이야기 4
(2020-12-28)  [HOUSE & PEOPLE] 좋은 집 짓는 사람들의 코하우징 이야기3
(2020-11-26)  [HOUSE & PEOPLE] 좋은 집 짓는 사람들의 코하우징 이야기2
(2020-09-28)  [HOUSE & PEOPLE] 좋은 집 짓는 사람들의 코하우징 이야기1
[관련기사]
[음성 철근콘크리트주택] 신앙심과 함께하는 소박한 생활 음성 맹동주택 (2022-03-01)
【22년 03월 특집 7】이것만 알면 성공한다! 수익형 단독(전원) 주택 4-4 (2022-03-01)
【22년 03월 특집 6】이것만 알면 성공한다! 수익형 단독(전원) 주택 4-3 (2022-03-01)
【22년 03월 특집 5】이것만 알면 성공한다! 수익형 단독(전원) 주택 4-2 (2022-03-01)
【22년 03월 특집 4】이것만 알면 성공한다! 수익형 단독(전원) 주택 4-1 (2022-03-01)
【22년 03월 특집 3】 이것만 알면 성공한다! 수익형 단독(전원) 주택 짓기 3-3 (2022-03-01)
【22년 03월 특집 2】 이것만 알면 성공한다! 수익형 단독(전원) 주택 짓기 3-2 (2022-03-01)
【22년 03월 특집 1】 이것만 알면 성공한다! 수익형 단독(전원) 주택 짓기 3-1 (2022-03-01)
【22년 03월 NEWS & ISSUE】 정읍시,‘귀농·귀촌 종합지원센터 개관’ (2022-02-22)
【22년 03월 NEWS & ISSUE】 인천농업기술센터, 2022년 인천농업대학 신입생 모집 (2022-02-22)
전원주택 (5,544)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87)
전원에서 만난 사람 (135)
인테리어 (430)
D.I.Y (122)
먹거리/텃밭 (100)
부동산 정보 (103)
정원 (309)
월별목차 (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천 년 가는 집인데 어찌 비싸...
락고재 안영환의 한옥 예찬 ...
6평 오두막, 수억짜리 고급주...
[DISTRICT REPORT] 삼시세끼...
[DISTRICT REPORT] 귀농귀촌...
대관령 생태 전원마을 '...
[DISTRICT REPORT] 귀농귀촌...
수맥이야기_수맥이야기 11
【HOUSE & PEOPLE】 보물창고...
흙피리 장인 ''''후두둑'''...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