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설계도면
[최길찬의 전원주택 설계 노트 2] 어머니를 위한 아들의 정성
2007년 3월 29일 (목) 01:54:00 |   지면 발행 ( 2007년 3월호 - 전체 보기 )



자식이 태어나면서부터 부모에게 받는 사랑은 한없다. 갓난아이가 어느덧 부모가 되어 자식에게 지극 정성을 다한다. 그렇게 사랑을 받고 자란 자식이 가정을 꾸리고 슬하에 아이를 두어도 이마에 주름 깊게 패인 노부모의 자식 사랑은 한결 같다.

노부모는 이제 자신들만의 생활을 즐기자며 거칠어진 두 손을 꼭 잡고 맹세하지만 어느 날 한 분은 세상을 달리한다. 그 날부터 자식은 남은 분의 외로움을 조금이라도 달래 드리려 자주 왕래하지만 자신의 아이들이 유치원에 다니고 학교에 다니면서 점점 뜸해지기 시작한다. 어는 순간 자식의 왕래는 명절형으로 변하고 만다. 자식들은 부모를 잘 모시지 못하는 것이 못내 마음에 걸리지만 이내 적응해 간다. 그들도 노부모처럼 늙음과 외로움에 대비해야 한다.

우리 세대는 노후를 준비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살다 보니 부부가 함께 노후 연금을 붓고 취미생활도 한다. 그러나 이전 세대는 전후戰後 자식(베이비붐 세대)을 많이 낳아 먹이고 입히고 가르치느라 노후를 준비할 여유조차 없었다. 한편 그렇게 키운 자식들이 가장을 이루고 사회생활이다 자녀 양육이다 해서 갈수록 소원疏遠해지다 보니 외로움을 느끼는 듯하다.

소박하면서 품위가 묻어나는 집

골프와 스키, 등산을 좋아하는 30대 건축주에게서 '홀로 계시는 어머니 집을 짓고 싶다'는 전화를 받았다. 대화를 나누면서 필자의 마음 한구석에서 부끄러움이 밀려 왔다.

그리고 며칠 후 건축주인 아들과 그의 아내와 어머니하고 첫 번째 회의를 가졌다. 아들을 이토록 효자로 키운 어머니는 어떤 분일까? 내심 기대를 갖고 만난 그 분의 첫 인상은 연세를 곱게 드셔서인지 할머니티가 전혀 나지 않는 중년의 귀부인 같았다. 말도 차분했으며 가톨릭 신앙이 몸에 배어 절제와 겸양 그리고 사회에 대한 포용력과 타인에 대한 이해력을 가진 듯했다.

집의 요구 조건으로 '너무 화려하지 않고 마을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으면 됩니다'라고 말했지만 자신과 아들의 품위와 행동거지에 손색이 없어야 한다는 눈빛이 역력했다.
부지의 악조건을 극복한 콘셉트
그후 현장을 둘러보았는데 생각보다 부지 여건이 썩 좋지 않았다. 남북으로 길게 뻗은 100평 정도의 땅은 뒤쪽의 마을 도로에 접했고, 남쪽으로 창을 내면 먼저 터를 잡고 사는 이웃집 방 속의 눈동자에 일거수일투족一擧手一投足이 노출될 수밖에 없었다. 먼저 터를 잡은 사람이 이 땅이 어떻게 쓰일지 전혀 생각하지 않은 것이다.

이곳은 10세대 규모로 조성한 전원주택단지로 당시에는 이웃집과 뒷집의 2채를 합해 모두 세 가구가 살았다. 설상가상으로 건축주의 땅 전면으로 도로가 나고 이웃집 앞에 또 집이 들어설 예정이었다. 현장에서 이 집의 콘셉트를 간략하게 정했다.

하나, 홀로 사는 어머니의 생활을 노출시키지 않아야 한다. 보일러실 등 서비스 공간의 출입구도 외부보다는 내부에 내어 현관을 중심으로 모든 동선을 처리한다.
둘, 몇 안 되는 마을 사람들과 어울리지 않으면 그만큼 외로움이 커진다.
셋, 집 뒤에 마을 사람이 주로 다니는 진입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만일 누가 등뒤에서 나를 지켜본다고 생각하면 참 불편하고 불쾌하기 때문이다.

·거실에서 마을 사람들의 움직임을 알도록 하되 그 창의 위치를 등뒤가 아닌 비스듬한 위치에 둔다.
·집 안에서는 밖을 쉽게 내다볼 수 있지만 길 쪽에서는 차단 벽체인 이미지-월의 작은 구멍에 얼굴을 바짝 들여 넣어야만 현관 쪽을 보도록 한다.
·길과 주택 사이에 강력한 차단 벽체를 설치하되 작은 땅을 고려해 외벽체로 함께 사용한다.
넷, 어머니가 타고 다니는 작은 자동차는 겨울에 눈을 피하고 여름에 비를 피하는 곳에 있어야 한다.
·가능하면 거실이나 방에서 자동차가 보이도록 하되 자칫 썰렁할 수 있는 마당까지 자동차를 끌어들여 사람이 살고 있음을 표현한다.
·주차장 지붕은 투명한 폴리카보네이트로 덮고 벽체는 옆집에서 떨어지는 간섭적 시선을 차단하게끔 각도를 유지함과 동시에 거실에서 옆집의 조경과 마당을 바라보도록 하여 시선적 우위를 점하게 한다.

인테리어, 편리함과 자연미를 강조

외부에서 볼 때는 소박한 단층집이지만 내부는 편리함과 자연미가 함께 묻어나도록 한다. 컬러는 젊은 취향으로 배정해 나이가 들어감에 따른 노쇠함을 느끼지 않도록 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건축주 어머니의 고운 모습에 어느 정도 부합시키면서 자식들과 손주들의 방문 횟수를 늘리게 한다. 또한 거실에 천창天窓 하나 정도를 묻어 두자.

평면 구성, 동선의 간결화

단층 30평의 평면 구성은 편리한 기능을 고려해 아파트 같이 한 공간에서 일어나게 한다.
·아파트의 경우 모든 창들이 남쪽 한 곳으로 향하듯이 어머니의 생활 공간에서 보이는 시선은 모두 남쪽 정원 한가운데로 향하게 한다.

·거실과 식당/주방을 한 곳에 집중시키되 아파트와 조금 다르게 요리나 식사를 하면서 거실의 TV를 시청하기에 무리 없게 한다.
·어느 곳에 앉아도 마당의 뜰을 거의 같은 각도로 바라보도록 한다.
·거실과 안방의 창들은 사선으로 통하게 하여 밤에 주로 머무는 안방에서 고개만 살짝 들어도 창을 통해 거실과 주방에 불이 제대로 꺼져 있는지 알게 한다.田

■건축정보
·위 치 :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노곡리
·대 지 면 적 : 180.59평(597.00㎡)
·연 면 적 : 30.57평(101.07㎡, 16.93%)
·건 축 면 적 : 31.55평(104.31㎡, 17.47%)
·건 축 형 태 : 2″×6″ 단층 목조주택
·외벽마감재 : 시멘트사이딩+시더사이딩
·지 붕 재 : 컬러 아스팔트 슁글
·내벽마감재 : 실크벽지
·바 닥 재 : 강화마루
·창 호 재 : 시스템창호
·식 수 공 급 : 지하수
·난 방 형 태 : 심야전기보일러

글/b> 최길찬<건축사·시공기술사>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최길찬의 전원주택 설계 노트 2
이전 페이지
분류: 설계도면
2007년 3월호
[설계도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7-03-01)  [최길찬의 전원주택 설계 노트1] 강화도 앞 바다가 보이는 집
(2006-12-30)  [신개념 전원주택II] 자연과 호흡하며 건축주의 삶을 담은 노블하우스 스토리
(2006-11-29)  [신개념 전원주택1] 자연과 호흡하며 건축주의 삶을 담은 용인 노블빌리지 K씨 주택
(2004-08-25)  [몸에 꼭 맞는 집짓기] 한국형 전원주택 설계도면 (7)
(2004-01-27)  농촌 경관 주택 우수작 지상전
전원주택 (5,564)
황토/한옥 (336)
목조/통나무 (983)
철근콘크리트 (466)
스틸하우스 외 (306)
건축정보 (1,639)
설계도면 (452)
동영상 (462)
전원주택단지 (119)
특집/기타 (801)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93)
정원 (310)
월별목차 (6)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전원주택 설계도면(63)
[몸에 꼭 맞는 집 짓기 121번...
맞춤형 전원주택 설계도면(1...
[몸에 꼭 맞는 집 짓기 132번...
【ARCHITECTURE DESIGN】 웅...
[ARCHITECTURE DESIGN]은퇴한...
【ARCHITECTURE DESIGN】 자...
한국형 전원주택 설계도면(8...
[ARCHITECTURE DESIGN] 내게...
맞춤형 전원주택 설계도면(...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