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생활 > 먹거리/텃밭
[Home & Garden ②] 소화를 돕고 독을 없애는 무
2009년 9월 30일 (수) 12:00:21 |   지면 발행 ( 2009년 9월호 - 전체 보기 )



무는《본초강목》에 "소화를 촉진하고 몸을 가볍게 하며 살결을 곱게 한다"고 나올 정도로 효능이 뛰어 나다. 특히 해독 작용으로 유명한데 생선회에 무채가 오르는 것도, 발암물질을 해독하기 때문. 비타민C, 포도당, 과당, 미네랄, 칼슘 등 영양 덩어리 무 재배에 도전해 보자.

정리 서상신 기자 사진제공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윤무경 연구관 031-240-3640 www.nihhs.go.kr

무는 서늘한 기후를 좋아한다. 재배 초기에는 고온이 좋지만 후기로 갈수록 저온에 잘 적응한다. 봄에는 3월 춘분이 지난 뒤에 심어 6월 하지 전에 거두고, 가을에는 8월 처서에 심어 11월 입동 전에 거둔다.
무 재배의 특징은 모종이 안 된다는 점이다. 뿌리를 먹기에 옮겨 심다가 잘못되면 죽지는 않더라도 뿌리가 제대로 자라지 않기에 씨앗을 직접 심어 거둔다.
무는 배추와 같은 저온성 작물로 생육 기간이 비슷하다. 특히 어린싹이 나올 시기에 구별이 모호할 만큼 닮았다. 이때는 어린싹을 손으로 비벼 냄새를 맡거나 생김새를 자세히 살펴본다. 또한 배추는 옆으로 퍼지고 무는 위로 솟는 성질이 있다.



밭 만들기
무는 뿌리가 길게 뻗는 작물이므로 파종 일주일 전 퇴비와 함께 밭을 깊게 갈아 흙을 보들보들하게 만든다. 흙이 부드럽고 물 빠짐이 원활해야 뿌리가 잘 뻗는다.
특히 토양의 습도 유지는 발아 및 뿌리의 질로 이어진다. 퇴비는 3.3㎡(평)당 5㎏정도 뿌리고 화학 비료를 시비할 때는 절대로 뿌리에 안 닿게 한다.

씨 뿌리기
무는 옮겨 심을 수 없기에 씨앗을 직접 심는다. 일찍 파종하거나 수확을 늦추면 바람 들기 쉬우므로 파종 시기를 지킨다. 특히 큰 무는 조직이 연해 상대적으로 바람 들기가 더 쉽다. 세 줄 심을 두둑을 만들고 포기 간격을 40∼50㎝로 파종한다. 한 구멍에 3∼5알씩 심고 자라는 것을 보면서 하나씩 제거해 최종적으로 1개만 기른다. 묵은 씨앗은 심으면 추대가 나오므로 열무용으로 적합하다.

가꾸기
잎과 뿌리가 성장하는 시기에는 풀매기 및 양분 · 물 관리를 철저히 한다. 특히 무는 다른 작물에 비해 수분 관리가 중요하다. 3개월이 채 되지 않는 생육기간 동안 밭이 말랐다가 젖는 과정이 급격하게 이뤄지면 뿌리가 갈라지거나 질이 좋지 못한 무가 나온다. 따라서 적정 수준의 습기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수분을 원활하게 공급해 준다. 무의 뿌리 길이는 생육 초기(20∼25일까지)에 정해지는데 대개 씨를 뿌린 뒤 건조하면 발아가 불량하고 짧아진다. 그렇기에 물을 수시로 뿌려 땅에 적당한 습기를 유지한다.
또한 풀매기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무가 자라더라도 잡초에 밀려 성장이 부실해진다. 솎아낼 때는 먼저 떡잎에서 3포기 정도만 남기고 부실한 것은 제거한다. 그리고 다시 본잎이 2∼3매일 때 2포기를, 본잎이 5∼7매일 때 1포기만 남긴다.
어느 정도 자라면 흙 북돋기를 적당히 해 몸체를 든든하게 받치고 뿌리를 튼튼하게 한다. 이렇게 흙을 북돋우면 거름을 주었을 때 효과가 배가되고 땅이 굳지 않아 흙을 자유자재로 손질하기에 풀매기도 수월하다.
무가 거의 성장했을 때 윗부분부터 썩기 시작하는 무름병이 발생할 수 있다. 예방하려면 배수를 원활하게 하며 질소 비료 사용을 억제하고 고온기 재배를 피한다.

거두기
봄에 파종하면 신경 쓸 일이 별로 없지만 가을무는 0℃ 이하로 기온 떨어지면 보온덮개나 비닐 등을 덮거나 바로 수확해 저장한다. 임시로 저장할 경우 넓이 80∼100㎝ 깊이 20∼30㎝ 골을 파고 잎을 자르지 말고 4∼5개씩 묶어서 세우고 잎이 약간 묻힐 정도로 흙을 덮는다. 다른 방법은 무 잎을 자르고 비닐봉지(폭 20∼30㎝, 길이 45∼65㎝)에 3∼5개씩 넣은 후 공기를 빼고 고무줄이나 끈으로 묶어 상자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거나 고무통에 넣어 서늘한 곳에 두고 수시로 꺼내 먹을 수도 있다.
T.I.P

신선한 무 고르기
· 품종과 같은 고유 특성이 확실하게 나타난 것으로 표면이 희고 고우며 매끄러운 것.
· 단단하고 잎이 신선한 것.
· 잔뿌리가 뒤틀려 있지 않은 것.
· 껍질이 파랗거나 싹이 나지 않은 것(솔라닌이라는 독소에 의한 것으로 식중독에 걸릴 우려가 있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Home & Garden
이전 페이지
분류: 먹거리/텃밭
2009년 9월호
[먹거리/텃밭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9-09-04)  암을 예방하는 영양 덩어리 - 브로콜리
(2009-08-04)  [Home & Garden] 밭에서 나는 천연 다이어트 식품 고구마
(2009-07-08)  [Home & Garden ②] 여름 밭의 청량제 오이 재배하기
(2009-05-26)  심플한 집과 텃밭이면 전원생활 오~케이!
(2008-11-06)  [Home & Garden] 힘이 불끈 불끈 솟아나는 시금치
[관련기사]
[Home & Garden] 역사 속에 깃든 드넓은 풍광의 미 Claremont Landscape Garden (2011-03-18)
[Home & Garden] 바람과 돌 그리고 억새의 어울림 - 제주 박헌웅 씨의 정원 (2010-01-05)
[Home & Garden] 마당, 자연을 담다 박정열 · 배덕임 부부의 정원 (2009-12-01)
[Home & Garden ②] 밭에서 나는 만병통치약 마늘 (2009-11-06)
[Home & Garden ①] 허브를 향한 열정이 키워낸 괴산 양명우 · 남신자 부부의 정원 (2009-11-06)
[Home & Garden ①] 자연과 더불어 생동하다, 김포 마리안나 씨의 정원 (2009-09-30)
[Home & Garden] 밭에서 나는 천연 다이어트 식품 고구마 (2009-08-04)
[Home & Garden ②] 여름 밭의 청량제 오이 재배하기 (2009-07-08)
[Home & Garden ①] 정원 바닥에도 표정이 있다! (2009-07-08)
[Home & Garden] 실내정원가꾸기 - 식물도 코디네이터가 필요하다! (2009-02-26)
전원주택 (5,543)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87)
전원에서 만난 사람 (135)
인테리어 (430)
D.I.Y (122)
먹거리/텃밭 (100)
부동산 정보 (103)
정원 (309)
월별목차 (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KITCHEN GARDEN] 과일과 채...
[HOME&GARDEN] 어서와~ 텃밭...
[쉽게 즐기는 바비큐 요리⑦...
[Home & Garden(2)] 아삭아삭...
바비큐 그릴링 테크닉과 ...
[장진주의 텃밭 요리] 10분 ...
적근대, SWISS CHARD
[2011 전원주택 전망] 꽃과 ...
[쉽게 즐기는 바비큐 요리 ①...
[쉽게 즐기는 바비큐 요리 ...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