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생활 > 먹거리/텃밭
[텃밭 전성시대] 도시농사꾼들, 무수골에 판 벌이다, 텃밭으로 맺어진 푸근한 사회
2010년 6월 14일 (월) 11:33:00 |   지면 발행 ( 2010년 5월호 - 전체 보기 )



4요즘 도시의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중 하나는 텃밭 가꾸기다. 텃밭을 임대하거나 아파트 베란다나 화단에 상자텃밭을 만들어 채소를 심어 키운다. 사단법인 도시농업포럼 신동헌 공동대표는 지금 서울 · 경인지역에 '도시농사꾼'을 자처하는 사람이 수백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수년간 공동의 텃밭을 일구며 자연에 심취한 사람들, 무수골에서 도시농사꾼들을 만났다. 이들에게 텃밭은 단순히 농작물 생산 차원을 넘어 폭넓은 커뮤니티 생성의 장을 열어 주었다.

박지혜 기자 사진 송제민 기자 취재협조 도시농업포럼 041-733-9696 cityfarmers.or.kr

 



4월 9일 무수골에 도시농사꾼들이 모였다. 겨울이 끈질기게 붙들고 늘어져 봄 같지 않게 좀 쌀쌀했다.
무수골은 서울 도봉산자락에 위치한 마을로 예부터 근심(愁)없는(無) 골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그 이름답게 이곳은 서울인가 싶게 한적하다. 골짜기를 따라 주말농장이 조성돼있고 그 위로 숲속 오솔길을 따라 가면 지은 지 100년이 넘었다는 집이 한 채 나타난다. 도시농사꾼들이 '무수산방無愁山房'이라 이름 붙인 집이다. 텃밭 농사를 짓기 위해 공동으로 임대한 곳으로 농사지으며 간간이 쉬다 가는 아지트다.
집 뒤 둔덕에 텃밭이 있다.
"그래, 로메인은 맨 가에다 뿌리면 돼."
신동헌(도시농업포럼 공동대표) 씨가 후배들에게 씨 뿌릴 위치를 조언해준다.
"너무 배지 않나?"
씨앗을 한줄에 너무 많이 뿌리는 듯해 옆에서 거들기도 한다.
흙을 고르고 물을 뿌리느라 앉았다 일어났다 반복하기를 수차례, 농사꾼들의 몸에 열이 올랐다. 마침 앉은뱅이 산이 해를 갉아먹고 골에서 시원한 기운이 올라와 열기를 누그러뜨린다.
이 날 이들은 적치마상추, 적축면상추, 로메인상추, 잎들깨, 비트 씨앗을 파종했다. 겉보기에 겨우 손바닥만한 텃밭인데 여러 종류의 씨앗을 심어 봄부터 가을까지 가족과 친구들과 푸짐하게 먹는다고 한다.

 


"농작물은 주인 발소리 듣고 자란대요"

숭실대학교 언론홍보학과 김민기(도시농업포럼 공동대표) 교수도 5년여 전부터 무수골멤버가 됐다.
"처음엔 채소도 생명이 있는지라 미안해서 수확도 제대로 못하겠더라고요. 사실은 포기 사이 간격이 좁으면 잘 자라지 못하니까 아깝더라도 솎아주어야 살리는 길인데 처음엔 그게 잘 안됐어요."
김 교수는 텃밭 농사를 하다 보니 자연히 생명에 대한 존경감도 생겼다고 한다. 게다가 손수 키운 채소를 맛보는 즐거움은 사먹는 것과는 비교가 안 된다고.
"마트에서 사먹는 것과는 확실히 맛이 달라요. 농약 안 친 자연 그대로의 맛이 느껴져요. 그 맛은 손수 농사지어 자신이 키운 채소를 먹어보면 어떤 맛인지 자연히 알게 돼요."
광고대행사 온투게더 대표를 맡고 있는 홍은기 씨는 농사일에 한창 재미가 붙었다. 2004년부터 해마다 집 김장도 여기서 배추 키워다 해 먹는다고 한다. 4평 배추 심으면 40포기 나온다고.
"상당히 부지런해져야 해요. 농작물은 주인 발걸음 소리 듣고 자란다는 말이 틀리지 않아요."홍씨는 해 뜨기 전 운동 삼아 새벽녘에 텃밭에 나와 본다고 한다. 한 손에는 나무젓가락을 들고. 벌레를 잡는다. "해가 나오면 농작물에 붙어있던 벌레들이 쏙들어가 보이지 않거든요. 해뜨기 전에 와야 잡을 수 있어요. 게다가 수시로 와서 잡초도 뽑아줘야 해요. 2주일만 안 와도 잡초가 올라와 금세 무성해 지거든요."
이들은 처음 시작이 어렵지 일단 시작하고 나면 텃밭 농사는 크게 어려울 것이 없다는 게 공통적으로 하는 말이다. 처음에는 책자도 보고 주변사람들에게 물어보면서 농작물을 기르다가 1년 농사를 한 바퀴 돌고 나면 농사의 기본이 자연스레 체득되기 때문이다. 다른 일처럼 농사 역시 경험을 통해 익혀 나간다는 것.
홍은기 씨는 텃밭 농사를 두고 "푸근한 사회"라 표현했다. 흙은 거짓말하지 않아 뿌린 대로 거두게 하고, 뭇 생명을 보듬어 양육하고 결실을 보게 한다. 그런가 하면 부질없는 식물과 동물의 최후를 다시 기름진 것으로 소생시킨다. 흙은 자연의 변화를 순순히 받아들이면서 사람에게 끊임없이 베푼다.
마치 모성애를 품은 그런 흙으로 엮인 사회는 흙을 닮아가게 마련이어서 푸근하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텃밭 전성시대
이전 페이지
분류: 먹거리/텃밭
2010년 5월호
[먹거리/텃밭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0-06-14)  [텃밭 전성시대] 겨우내 고대하던 텃밭농원 개장, 아이들은 흙장난 재미, 어른들은 밥상 걱정 뚝!
(2010-06-11)  [텃밭 전성시대] 텃밭의 경제학, 지구 · 사람 살리는 무한 가치의 보고
(2010-06-11)  [텃밭 전성시대] 그린홈 아이디어, 빗물로 급수하기 “빗물 활용해 수도요금 30% 절약했어요”
(2010-06-11)  [텃밭 전성시대] 벽에서 난 상추는 어떤 맛일까? - 공간 효율성 높은 그린와이즈 벽걸이 텃밭
(2010-06-11)  [Food] 졸음 퇴치! 영양 만점! 탕평채
[관련기사]
[텃밭 전성시대] 텃밭 가꾸기 Step3 - 규모 계획부터 토양 관리까지! (2010-06-14)
[텃밭 전성시대] 정원이 없다고 포기하지 마시라, 옥상 · 발코니도 훌륭한 텃밭이 된다 (2010-06-14)
[텃밭 전성시대] 시각 · 후각 · 미각 깨우는 약방에 감초, 정연심 주부의 허브 텃밭 (2010-06-14)
[텃밭 전성시대] 캔버스에 그리듯 텃밭을 디자인하다, 조각가 강은엽의 ‘색채 텃밭’ (2010-06-14)
[텃밭 전성시대] “텃밭은 사고의 밭이자 아이디어의 밭” 텃밭에 맞춰 주택 구조를 잡은 최정심 원장 (2010-06-14)
[텃밭 전성시대] 겨우내 고대하던 텃밭농원 개장, 아이들은 흙장난 재미, 어른들은 밥상 걱정 뚝! (2010-06-14)
[텃밭 전성시대] 텃밭의 경제학, 지구 · 사람 살리는 무한 가치의 보고 (2010-06-11)
[텃밭 전성시대] 그린홈 아이디어, 빗물로 급수하기 “빗물 활용해 수도요금 30% 절약했어요” (2010-06-11)
[텃밭 전성시대] 벽에서 난 상추는 어떤 맛일까? - 공간 효율성 높은 그린와이즈 벽걸이 텃밭 (2010-06-11)
전원주택 (5,543)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87)
전원에서 만난 사람 (135)
인테리어 (430)
D.I.Y (122)
먹거리/텃밭 (100)
부동산 정보 (103)
정원 (309)
월별목차 (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KITCHEN GARDEN] 과일과 채...
[쉽게 즐기는 바비큐 요리 ①...
바비큐 그릴링 테크닉과 ...
[쉽게 즐기는 바비큐 요리⑦...
[HOME&GARDEN] 어서와~ 텃밭...
[Food] 가지 아삭한 채소로 ...
[2011 전원주택 전망] 꽃과 ...
[텃밭가꾸기] 부추, CHINESE...
[HOME & GARDEN] 바비큐를 위...
[장진주의 텃밭 요리] 10분...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