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생활 > 전원에서 만난 사람
푸드 저스티스로 농심을 베풀다, 하늘소마을 김성래 · 박진희 부부
2012년 11월 6일 (화) 16:17:23 |   지면 발행 ( 2012년 10월호 - 전체 보기 )



슬로라이프, 슬로푸드를 실천하는 부부를 만났다. 아니, 마을 전체가 그렇다. 3년 전 전북 장수군 하늘소마을로 귀농한 김성래(45세)ㆍ박진희(41세) 부부는 요즘 푸드 저스티스Food Justice 활동에 촉수를 세우고 있다.

박지혜 기자 사진 홍정기 기자

진희씨는 한창 컴퓨터작업을 하고 있었다. "소셜벤처 경연대회에 아이디어가 당선돼 발표할 프리젠테이션 자료를 정리 중이에요."
그녀는 고용노동부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에서 주최한 소셜벤처Social Venture 경연대회에 6등안에 드는 만발상을 수상했다. 주제는 그녀가 전북 장수에 귀농해 하고 있는 일이기도 한 슬로푸드관련. 소셜벤처 경연대회는 교육, 보건, 사회복지, 환경, 문화 · 예술 · 관광 등 분야에서 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 또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삶의 질을 높이고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는 진취적인 사회적기업 모델을 발굴하는 대회다. 선정된 소셜벤처 아이디어는 사업으로 전개되도록 실질적 지원을 받게 된다.
이 일 말고도 진희 씨는 기자가 방문한 날 꽤 분주했다. 오후 4시경 귀농 희망자들이 마을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전라북도청에서 주최해 50명 정도의 예비 귀농인들이 전북 농촌 곳곳을 견학하는 프로그램이 진행 중이었다. 귀농인 공동체이자 생태(순환농업)마을이라는 점에 의미를 두고 그녀가 사는 마을은 호기심의 대상이 됐고 더러 견학하는 곳이 되었다.
남편 성래 씨는 집 바로 아래 밭에서 잡풀을 솎아내고 집으로 들어오는 길이다. 낮잠 자던 두 살배기 동찬이 깨어나 집 안 공기는 활기가 생겼고 성래 씨가 곧 첫째와 쌍둥이 둘째 셋째를 학교에서 데려오면 더욱 시끌벅적해진다.

마을의 약속, 순환농업과 생태적 삶
"이곳을 귀농 정착지로 결정한 이유 중 하나는 아이들이 많다는 거였어요. 보통 농촌은 노년층이 대부분이고 아이가 귀하잖아요. 그런데 이곳은 평균 40대의 젊은 귀농인들이 모여 있다 보니 아이들이 어른보다 더 많아요. 우리 아이들이 자연 속에서 친구들과 어울려 지낼 수 있다는 게 좋았어요." 농기계와 저온저장고를 공동 사용할 수 있는 등 도시이주민이 농사지을 조건도 잘 갖춰져 있었다.
이곳에 연고도 없고 농사를 지어본 적도 없는 부부에게 비슷한 생각과 가치관을 가진 11가구 귀농이웃들도 훌륭한 조건이었다. 그렇게 호텔 식료품 부분에 종사하던 성래 씨와 13년간 NGO 환경단체에서 잔뼈 굵은 진희 씨는 3년 전 서울을 떠나 장수 하늘소마을로 귀농했다.

하늘소마을은 귀농인 마을로 소문이 나 있다.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12가구가 전에 없던 마을을 새로 만든 곳으로 벌써 10년을 채워간다. 해발 520m 고지 완만한 언덕을 다듬어 듬성듬성 집을 올리고 농사지을 땅을 일궈 어엿한 농촌을 이뤘다. 이곳이 더욱 유명해진 것은 마을 생성 초기부터 지켜 온 주민들 간의 약속 때문이다. 바로 자연순환농업, 생태적 삶을 추구한다. 우선 도시 아이들이 보면 신기해 하거나 눈살 찌푸리기 일쑤인 생태화장실을 쓴다. 마을 어디에도 수세식 화장실은 없다.
보통 욕실에는 으레 변기가 있게 마련인데 여기는 세면대와 샤워시설뿐이다. 모두 집 밖에 재래 화장실을 두고 있다. 여기서 나온 오물에 왕겨를 섞어 퇴비로 쓴다. 자연 순환적 삶을 자처한 진희 씨도 생태화장실에서 오물 푸는 일 앞에서만큼은 게을러지고 싶다.
"오물 푸는 일은 해도 해도 적응 안 되고 힘드네요." 그리고 합성계면활성제를 넣지 않은 샴푸, 비누, 세제를 쓴다. 그녀의 집에서는 폐식용유로 비누를 직접 만들어 쓰고 있다.

"합성계면활성제는 농약에 포함된 것으로 중독을 일으키는 물질이에요. 농약 중독으로 사망하는 사람이 연간 수백 명에 이른다고 해요. 주로 장갑과 마스크를 써야 하는 농약 사용법을 잘 지키지 않아서예요. 그만큼 독성이 강하다는 말이지요. 그리고 고엽제를 희석해 제초제로 쓰고 있는데 그건 생명을 파괴하는 일이에요. 고엽제 후유증을 겪는 것을 우리는 봐왔잖아요."
마을에서는 생명에 유해한 농약을 쓰지 않는 것도 원칙으로 지키고 있다. 그리고 제철 음식을 먹는다. 그런데 친환경 유기농업에 한계를 느낄 때가 있다고 성래 씨는 말한다.
"각 가구가 소유한 땅이 크지 않아 전업농을 하려면 농지를 임차해요. 그런데 우리 마을 밖 기존 농가에서는 거의 유기농업을 하지 않아요. 그래서 유기농업을 하고 싶어도 땅의 성질을 바꿔야 하고 그만큼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드니 힘들지요. 그 땅이 영영 내 땅이 되는 것도 아니니 임차로 유기농 하는 것은 더 힘들어요."
현재 70, 80대의 기존 농가 어르신들은 다량 생산이 우선이고 그러기 위해 사용하는 농약의 효과를 경험으로 잘 알기에 유기농업으로 전환하지 않는다. 마음 편하게 농사를 크게 짓고자 이곳을 떠나는 이도 있고, 농사가 녹록치 않다보니 마을 형성 초기에 비해 전업농가도 줄었다.

직접 지은 유기농산물로 푸드 저스티스 실천
논농사 2000평을 포함해 4000평 농사를 짓고 있는 부부는 토마토 감자 고구마 땅콩과 쌈채류 등 유기농 밭작물을 다품종 소량 생산하고 있다.
생협이나 회원제 판매 등으로 소진한다. 네 아이들이 아직 어리고 도시보다 소비활동이 적으니 그럭저럭 살 만하다. 부부가 요즘 집중하고 있는 것은 '푸드 저스티스Food Justice(음식 정의)'다. 소득에 상관없이 누구나 바른 먹을거리, 건강한 음식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유기농 농산물 소비자는 주로 경제적으로 여유 있는 사람이거나 환자이거나 생협 소비자들이에요. 직접 지은 농작물을 판매하며 느낀 점은 저소득층 소외계층은 먹는 것조차 소외당하고 있다는 거예요. 기부 음식마저도 상품가치가 떨어지거나 유통기한이 임박한 인스턴트 식품이구요."

진희 씨는 '남은 음식'을 기부한다는 그동안의 개념을 확 바꿔 납품의 개념으로 푸드 저스티스를 실천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 펀드를 조성해 모금 활동을 벌였다. 아름다운재단 소셜 펀딩 사이트 '개미스폰서(www.socialants.org)'를 통해 5월 18일부터 그달 말까지 270만 원 모금 목표를 달성하고 서울과 전북의 13군데 저소득층 공부방, 청소년 보호 시설, 장애인 시설 등에 직접 재배한 유기농 농산물을 보냈다.
진희 씨는 채소를 팔지 않는 10년 전쯤의 한 영국 마트 사례를 들려줬다. 주민들은 저렴한 통조림 채소를 먹었는데 그 결과 비만을 비롯한 각 종 질병과 폭력성 등 심리정서적 문제가 사회문제로 불거졌다. 이런 배경에서 미국, 유럽 등지에서 비영리 단체들을 중심으로 '피플스 그로서리', '프리팜스탠드'와 같은 운동이 일기 시작했다. 도시 빈 땅에 정부 보조금과 후원금으로 지어 생산한 유기농 농산물을 저소득층에 공급하는 운동이다. 부부는 푸드 저스티스 운동의 일환으로 도시농업 멘토링, 생산지 캠프, 먹을거리 교육 등도 진행하고 있다.
김성래 · 박진희 부부는 도시로 유턴할 생각은 없지만 그렇다고 시골생활에 낙천적이지만은 않다.
"시골 생활에 가장 어려운 점은 경제적 자립이에요. 귀농인은 기반이 없잖아요." 부부는 지금 그 기반을 열심히 다지는 중이다. 몸은 고되지만 도시에서 얻을 수 없는 무한대의 풍요로움을 맛본다. 시골을 떠날 수 없는 까닭이다. 소유 개념이 도시보다 느슨한 이곳에서는 마음먹기에 따라 내 마당에서 이어진 길과 들판 그리고 산과 강이 모두 내 것이다.
"집은 작아도 서울서는 가질 수 없는 걸 여기서는 다 가지잖아요. 자연말이에요." 그래서 도시는 사람을 작아지게 하지만 시골은 사람을 크게 만든다. 아침에 일어나 창문을 열면 도시민의 눈에는 무엇이 먼저 보일까. 진희씨에게는 싱그러운 자연의 파노라마가 펼쳐진다. 그리고 무뚝뚝하게 내려다보고 있는 콘크리트 벽이 아닌 초롱초롱한 반딧불이의 춤사위 속으로 담배 연기가 사라지는 풍경을 성래 씨는 좋아한다. 이것이 시골의 맛이다. 그리고 부부는 이 맛에 시골에 산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이전 페이지
분류: 전원에서 만난 사람
2012년 10월호
[전원에서 만난 사람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2-10-08)  남해 원예 예술촌 이경자 대표 -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한 힐링타운
(2012-08-27)  마을이 아이들을 키운다, 마을 가운데 학교 세운 별무리마을 사람들
(2012-07-02)  [이색전원] 안동 ‘천지댁갑산댁 향토음식 체험관’ 마을 수익은 우리가 책임진다. 부녀회 힘 모아 사업체 결성해 체험관 지어
(2012-07-02)  345일 세계일주 찍고 제주로 내려온 신승열 · 하창란 부부
(2012-05-29)  [세계가 반한, 제주에 살다] 유기농 먹을거리를 마케팅하러 내려간 ‘제주파파’ 김기덕
전원주택 (5,630)
펜션/카페 (241)
전원생활 (908)
전원에서 만난 사람 (135)
인테리어 (446)
D.I.Y (122)
먹거리/텃밭 (100)
부동산 정보 (108)
정원 (312)
월별목차 (30)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전원에서 만난사람] 하늘과...
[PEOPLE]한국건축문화대상 대...
[전원에서 만난 사람] 덕유산...
수맥이야기_수맥이야기 11
정원에 반해 전원에 산다, 남...
【HOUSE & PEOPLE】 좋은 집...
[HOUSE & PEOPLE] 좋은 집 짓...
수맥이야기 (1)
맑은 설악에서 근기로 빚다 ...
코메디언 남철의 전원가꾸기...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