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펜션
[Cover Story] 전원생활자의 화려한 외출 홍천 ‘까사모로Casa moro’펜션
2012년 12월 26일 (수) 11:33:13 |   지면 발행 ( 2012년 12월호 - 전체 보기 )



펜션지기 김성태(50세)·박성심(49세) 부부는 우연한 계기로 펜션 사업을 시작한다. 휴양용으로 지은 주말주택을 객실이 부족한 인근 펜션에 잠시 빌려준 것이 본격적인 펜션 운영에 나선 계기다. '다른 펜션과 차별화하겠다'는 생각하나로 주택을 리모델링하고 바로 옆에 3개의 객실로 이뤄진 노출 콘크리트 건물을 앉혔다. 홍천강과 팔봉산의 수려한 경관에 반해 지은 주말주택이 펜션으로 거듭나기까지 이야기를 들어보자.

홍예지 기자 사진 최영희 기자 취재협조 까사모로 011-242-7111 www.p-bbodae.com

왁자지껄 도심을 벗어나 한가로운 전원생활을 꿈꾸는 사람들. 펜션지기 김성태(50세)·박성심(49세) 부부도 마찬가지다. 여행 삼아 찾은 홍천의 수변 경관에 반해 인근 부지를 사들여 목조주택을 지었다는 박성심 씨.
"유행가처럼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살고 싶었어요. 당시 직장 관계로 주말이면 종종 들러 쉬어가는 생활을 했지요."
그러던 어느 날, 인근 펜션에서 '며칠 집을 좀 빌려 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한두 번 그러다 말겠지 했는데 갈수록 그 횟수가 늘자, 부부는 '우리도 펜션을 운영해 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에 이른다. 그렇게 시작한 펜션 운영은 3개의 객실로도 모자라 노출 콘크리트 건물 신축으로 이어진다.
박성심 씨는 "주로 남편이 관리해요. 초창기 남편 직장 문제로 집과 펜션을 오가며 운영하다 보니 이도 저도 아닌 게 되더라고요. 고민하다 펜션 운영에 집중하기로 했어요. 천편일률적인 인근 펜션들과 차별화한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을 것으로 판단한 거예요"라고 말한다.
처음 펜션은 '뽀대'란 이름으로 문을 열었는데, 당시 유행어로 누구나 한번 들으면 잊지 못하는 명칭을 원했기 때문이다. 2008년, 방문객이 늘어 기존 객실을 리모델링하고 바로 옆에 3개의 객실을 둔 건물을 신축하면서 지금의 '까사모로Casa moro'라는 이름으로 바꾼다. '까사Casa(집)'와 '모로moro(튼튼한 요새)'의 합성어로 '튼튼한 집'이란 뜻이다.
신축 건물 1층의 카페는 입실 전 마땅히 머물 공간이 없는 방문객을 배려한 공간이다.
"입실 시간 전에 펜션을 찾은 방문객이나, 퇴실 후 더 머물고픈 방문객을 위한 장소가 필요했어요. 전엔 마땅한 장소가 없어 주변을 하염없이 서성이던 방문객에게 정말 미안했거든요. 그래서 카페를 지었어요. 카페는 오로지 방문객을 위한 쉼터예요."
부부는 그때의 미안함을 보상하듯 아침마다 방문객에게 유기농샐러드, 수프, 빵, 계란 프라이, 베이컨 구이 등을 무료로 제공한다.

차별화한 전략으로 방문객 사로잡다
설계는 간삼건축 정철오 교수가 맡았다. 신축 건물 3개의 객실은 멀리서 보면 하나로 이어진 듯하지만, 자세히 보면 독채 구조다.
전체적으로 일체감을 이루는 한 덩어리이면서 방문객의 사생활을 보호하고자 분할한 것이다. 전면으로 길게 뺀 두 객실을 잇는 다리는 홍천강을 감상하는 최적의 장소로, 방문객은 이곳에 서면 산 그림자 짙게 드리운 수변 경관을 담고자 어김없이 카메라를 꺼내든다.

Concept

까사모로의 전체적인 디자인 콘셉트는 '공개돼 있으나 절묘하게 숨겨진 사적 공간들'이다. 까사모로 펜션을 설계할 당시만 하더라도, 펜션은 가족이 나들이 삼아 쉬는 곳으로 인식되던 시절이다. 그렇기에 사회 통념 혹은 시대상의 변천을 디자인으로 풀어 펜션에 찾아올 손님들(연인 혹은 부부)을 도와주고 싶었다. 즉, 가족에서 젊은 연인으로 사용자가 변해가는 것을 다른 펜션보다 한 발 먼저 읽은 것이다.
외관은 마치 모두 열린 공간처럼 서로가 서로를 볼 수 있고, 자연스럽게 연결된 듯이 보인다. 하지만 실제로는 시선의 위치와 거리 차이(레벨 차이) 때문에 각 공간은 철저하게 프라이버시를 보호받는다.
주차장에서는 떠 있는 매스 아래로 건너편 산줄기와 강을 틀에 담을 수 있고, 각각의 매스는 서로 절묘하게 근소한 차이로 다른 각도를 유지한다.

정철오 교수

기존 주말주택을 리모델링한 미디어풀, 썸머풀, 메가풀 그리고 신축 건물의 리버풀, 원더풀, 세느풀은 각기 독특한 테마로 신선하게 꾸며 재방문율이 높다. 객실 명에서 짐작하듯 월풀과 노천탕을 테마로 화려하고 고급스럽게 꾸민 모든 객실은 방문객의 품격을 한층 높여준다.
"인테리어 콘셉트는 여성이면 누구나 꿈꾸는 공간이에요. 사실, 그런 공간은 상상 속에만 있어야지 현실적 생활공간이면 불편해서 버티질 못해요. 방문객들이 이곳에선 맘껏 상상의 날개를 펼쳤으면 하는 바람에서 꾸민 거예요."
몇 년이 지났어도 깔끔한 내·외부, 고가高價의 스윔스파와 월풀, 테마에 맞춘 인테리어는 박성심 씨가 말하는 까사모로 펜션의 자랑거리다.
현재 모던한 펜션으로 거듭나기까지 들인 투자비는 적잖다. 5년 전만 해도 펜션 운영 수익이 꽤 쏠쏠했는데 지금은 그만큼의 수익을 기대하기 어렵다. 주위에 많은 펜션이 들어차면서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이다.
김성태 씨는 "펜션을 새로 짓는 것보다 매물로 나온 펜션을 구입해 리모델링을 하는 것이 투자금을 빨리 회수하는 방법"이라며 "펜션 사업은 100을 투자했을 때 30만 받아도 만족하는 자만이 뛰어들어야 한다"고 말한다.
김성태·박성심부부는 펜션을 시작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펜션을 운영하면서 잃은 것보다 얻은 것이 더 많기 때문이다. "신혼부부가 펜션을 찾았다가, 훗날 아이를 데리고 다시 찾을 때가 가장 뿌듯하다"며 활짝 웃는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Cover Story
이전 페이지
분류: 펜션
2012년 12월호
[펜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2-12-17)  툭 던져진 큐브가 독채와 단지를… 가평 규라인Kyuline 펜션
(2012-11-14)  모든 사람들의 행복을 소망하며 만든 홍천 ‘행복한 숲’ 펜션
(2012-09-12)  객실마다 독립 수영장과 히노끼탕이 있는 둔내 ‘Page 102’
(2012-08-27)  비슷한 펜션은 No! 독특함으로 승부하는 가평‘유니크Unique’펜션
(2012-07-03)  올레길 걷다 지치면 “안트레 옵서예~” 제주 ‘안트레’
[관련기사]
[Cover Story] 친환경 목조주택으로 자녀에게 건강 선물한 대전 279.3㎡(84.5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2-26)
[COVER STORY] 건강과 절약,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남양주 108.4㎡(32.8평) 3리터 하우스 (2013-01-21)
[Cover Story] 맑고 부드러운 햇살 머금은 연천 152.2㎡(46.0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2-12-14)
[Cover Story] 화수류형 花樹類形명당에 지은 울산 201.3㎡(61.0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2-11-07)
[Cover Story] 모던함과 세련미를 갖춘 오산 179.0㎡(54.1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2-05-29)
[Cover story] 종갓집으로 손색이 없는 경주 189.9㎡(57.5평) 복층경량 목조주택 (2012-04-04)
[Cover Story] 산을 닮은 집 각당헌覺堂軒, 남양주 105.5㎡(32.0평) 단층 철근콘크리트주택 (2012-01-18)
[Cover story] 70년 터전에 새로 지은 양주 148.7㎡(45.0평) 단층 경량 목조주택 (2011-12-06)
[COVER STORY] 바닷가 숲 속, 일상이 머무는 곳, 태안 소소小笑게스트하우스 (2011-10-21)
[Cover Story] 자연과 건강한 주택의 멋진 하모니 광양 264.0㎡(80.0평), 복층 목구조 황토집 (2011-10-07)
전원주택 (5,063)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767)
정원 (277)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제주 펜션] 몸은 가벼이 마...
[시즌 추천 펜션 5選] 그림 ...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
[부안 펜션] 대자연의 견고함...
청송 ‘송소고택(松韶古宅)’
고향이 좋아 홍천에 살어리랏...
거제 와우펜션 하늘과 바다 ...
자연을 품은 영월 선돌흙집 ...
야생의 즐거움, 풀빌라의 럭...
[펜션 삼매경 Pension 三昧...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