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고향에 지은 집] 집 안 가득한 흙 향기 나무 향기 밀양 99.3㎡(30.1평) 단층전통목구조신新한옥
2013년 1월 22일 (화) 09:58:30 |   지면 발행 ( 2013년 1월호 - 전체 보기 )



무릇 사람이 살 자리는 첫째 지리地理가 좋아야 하고, 다음 생리生理가 좋아야 하며, 다음 인심人心이 좋아야 하고, 그다음에는 산수山水가 좋아야 한다. -이중환《택리지》
유서 깊은 고장일수록 이중환이《택리지》에서 얘기한 주거지의 요건을두루 갖춘 곳이 많다. 동쪽엔 청룡산이 자리하고, 서쪽엔 응천강이 흐르며, 북쪽엔 넓은 들판이 펼쳐지는 경남 밀양시 상랑진읍 용성리가 그러하다. 이곳이 고향인 정낭근 씨는 외지인 부산에서 40년 가까이 생활하다 2011년 귀향해 99.3㎡(30.1평) 단층 전통 목구조 신新한옥을 짓는다. 그가 들려주는 귀거래사歸去걐辭이다.
"용성리는 스물다섯 가구가 옹기종기 모여 사는 아담한 마을로 산으로둘러싸여 지형이 좋고 들이 시원스레 펼쳐져 풍광이 빼어나다. 인심이 넉넉하고 누구네 숟가락은 몇 개다 할 만큼 서로 잘 알고 대소사를 함께하며 의좋게 지내는 마을이다. 1975년 외지인 부산으로 나가 일가一家를 이루고 생활하다 40년이 다 되어 귀향한 이유다."
정낭근·윤연자 부부는 한옥 외엔 생각지 않았다. 어릴 적 나고 자란 한옥 기와집에 대한 향수가 상당했기 때문이다. 부부는 본사에서 출간한《황토집 따라 짓기》를 읽었는데 2009년 우연히 이 책의 필자인 한국전통초가연구소 윤원태 박사를 삼랑진 한옥 시공 현장에서 만난다. 이를계기로 윤 박사에게 설계 및 기술 지도를 의뢰한다.

어릴 적 살던 한옥을 현대식으로
현대 살림집 신한옥으로 지붕은 기와를 얹은 우진각 홑처마이고, 가구架構는 삼량 구조이며, 평면은'ㄱ'자형이다. 좌측엔 거실과 주방을 우측엔 좌우로 툇칸을 뽑고, 그 뒤로 욕실, 안방, 구들방 순으로 앉혔다. 좌측을 단란 공간으로 우측을 사적 공간으로 계획하고, 안팎에서 접근하기 좋은 곳에 화장실을 배치한 구조다. 한옥에서 보기 드문 전실을 욕실앞에 배치한 게 눈에 띈다. 좌측 단란 공간은 거실과 주방을 앞뒤로 배치하고, 그 사이에 공간 분할
과 개방감을 고려해 네 짝 미닫이문을 달았다. 거실 창호는 전망, 일조, 단열을 넉넉히 확보하고자 외부는 우드컬러 하이새시로 내부는 세살목창으로 시공했다. 우측 전면 툇칸은 공기 순환이 잘되도록 복도식으로 구성하고 외풍을 차단하고자 창호를 두 겹으로 처리했다. 외부는 유리 목창이고 내부는 거북 문양 목창으로 언뜻 보면 두 창이 하나의 거북문양 목창으로 보인다. 벽체는 외를 엮어 황토로 초벽과 맞벽하고 내부는 순수 황토로 미장한
후 닥종이 벽지로, 외부는 석회 미장으로 마감했다. 바닥엔 화강석 두벌대 기단을 설치하고, 건강한 주거를 위해 하방 밑으로 황토, 마사, 참숯, 마사, 황토, XL 설치 후 굵은 마사, 황토 미장, 맥반석 마감 순으로 8 시공했다.

이 한옥은 정자가 경북 영주 호박돌로 두른 담 밖에 있다. 정낭근 씨는 귀향을 환대해 준 이웃을 위한 것이라고.
"정자를 이웃과 함께 사용하고자 담 밖에 앉히고 사계절 편히 지내도록 문을 달았어요. 집을 지을 때 차 한 대 겨우 지나갈 좁은 시골길에 큰 트럭들이 무수히 지나다녔음에도 싫은 내색 한 번 하지 않고 귀향을 따듯하게 맞아준 주민에 대한 감사의 표시죠."

고향에서 부르는 귀거래사 귀향해 두 해째 전원생활을 하는 정낭근·윤연자 부부. 도시와 전원생활은 무엇이 다를까. 정 씨는"도시의 아파트에선 리모컨이 친구인데 전원에선 밭과 정원 가꾸기, 구들방 땔감 구하기 등 손 갈 데가 많다 보니 삶에 활력소가 된다"하고, 윤 씨는"잠이 보약이라는데 한옥이라 그런지 자고 일어나면 개운한 게 마치 30, 40대처럼 새 몸이 된 것 같다"고 말한다. 부부는무엇보다전원생활이만족스러운것은고향이라부담이없기때문이라고. "사실 도시의 아파트에선 벽을 서로 맞댄 이웃임에도 마주치면 눈인사 하고 문을 닫으면 그만이에요. 그러나 이곳에선 특별한 음식이 아님에도 이웃과 나눠 먹고자 넉넉하게 만들어요. 간밤에 제사를 지내면 점심때 마을회관에 음식을 차려 놓고 주민을 초대하죠. 도시에 일 보러 나갔다 오는 길에 과일 한 상자를 사서 마을회관 어르신들께 인사를 겸해 드리면 좋아하세요. 중요한 건 과일이 아니라 정인 것 같아요. 집 앞에 텃밭을 만들었는데 필요 없어요. 이웃이 제 밭에서 맘껏 채소를 뜯어가라고 권하거든요." 이웃 간 단절이니, 마을 공동체 붕괴니 하는 말은 용성리에선 찾아볼 수없다. 인심이 넉넉하고, 정이 넘치고, 사람 사는 맛이 물씬한 용성리, 정낭근·윤연자 부부가 귀거래사한 이유이다.田

글·사진 윤홍로 기자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고향에 지은 집30평대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13년 1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3-01-21)  [COVER STORY] 건강과 절약,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남양주 108.4㎡(32.8평) 3리터 하우스
(2012-12-27)  [모던한 집] 분가를 고려해 실용적으로 지은 부천 177.1㎡(53.6평) 복층 목조주택
(2012-12-27)  [효성으로 지은 집] 노모의 편안한 노후를 위해 아들이 지은 안동 89.1㎡(27.0평) 단층 경량 목조주택
(2012-12-27)  [패시브하우스] 구조체와 내·외단열재를 하나로 둔내 145.3㎡(44.0평) 단열블록 주택
(2012-12-17)  [감각적인 집] 온화한 여성의 감성이 듬뿍 담긴, 전주 209.0㎡(63.2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관련기사]
강화 105.6㎡(31.94평) 경량 목조주택 (2014-03-28)
여주 110.4㎡(33.4평) 경량 복층 목조주택 (2014-03-28)
사이좋은 올케와 시누이가 나란히 지은 양평 106.8㎡(32.3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9-03)
호반의 도시에서 이룬 전원생활의 꿈 춘천 111.0㎡(33.6평) 단층 경량 목조주택 (2013-07-30)
구들 한 번 때면 3일 가는 김포 108.9㎡(33.0평) 단층 목구조 황토집 (2013-04-08)
이웃을 고려해 소박하게 지은 원주 109.0㎡(33.0평) 단층 목구조 황토집 (2013-04-08)
[몸에 꼭 맞는 집 짓기 107번째] 맞춤형 전원주택 설계도면(12) 노후를 편안하게 보낼 99.6㎡(30.1평) 단층 귀촌 주택 (2013-02-27)
[깔끔한 집] 욕심을 버리고 실용적으로 지은 양평 115.5㎡(34.9평) 단층 경량 목조주택 (2013-02-26)
[실속형 주택] 작은 공간을 더욱 알차게 용인 99.9㎡(30.3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2-26)
[COVER STORY] 건강과 절약,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남양주 108.4㎡(32.8평) 3리터 하우스 (2013-01-21)
전원주택 (5,543)
황토/한옥 (336)
목조/통나무 (981)
철근콘크리트 (459)
스틸하우스 외 (305)
건축정보 (1,635)
설계도면 (450)
동영상 (460)
전원주택단지 (119)
특집/기타 (798)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87)
정원 (309)
월별목차 (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광교 목조주택] 담과 가벽이...
이야기 풍성한 즐거운 집 파...
[세종 목조주택] 공간 쪼개기...
색깔 화려한 스웨덴의 목조주...
【HOUSE STORY】 IoT 기술 2...
비와 햇빛이 만들어 낸 영국...
[자연을 닮은 집] 소형 주말...
[남양주 목조주택] 전세살이...
[성북 목조주택] 20평 대지에...
[용인 목조주택] 여섯 개의...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