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정원 > 식물
산약초 이야기 04 오가피
2016년 2월 1일 (월) 00:00:00 |   지면 발행 ( 2016년 2월호 - 전체 보기 )



만병(萬病) 저항력 약초
오가피


어린잎이 산삼을 닮은 오가피는 효능까지 산삼에 버금간다. 과거 불로장생에 으뜸가는 약재로 이용할 만큼 뛰어난 효능은 끊임없이 사람들을 유혹했다. 그래서인가. 이제는 야생 가시오가피는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산삼만큼 귀해진 가시오가피. 그 효능에 대해 알아보자.

 기담 김용남 토종약초 연구가, kyn1509@naver.com

가끔 일정 없이 무작정 산행하는 경우가 있다. 수년 전 그날도 몇 날 며칠을 예정에 없던 산행을 하다 하산하는 길에 가시오가피를 발견했다. 5일간 온 산을 구석구석 찾아 헤매도 보지 못한 가시오가피를 우연히 마지막 날 산행길에서 만나게 되다니! 고된 산행을 한순간 잊히는 즐거운 일이었다.
해발 약 900m고지 그늘진 계곡 물가에 잔털 같은 가시가 가지에 촘촘히 박혀있는 오가피는 5장의 잎이 난 모양이 산삼을 닮았다. 귀한 자연산 오가피를 보고 있자니 심마니 인생에 한두 뿌리 보기 어려운 천종(天種)산삼을 만난 것처럼 반가웠다.
어린 오가피는 잎의 모양이 산삼과 너무 흡사해 멀리서 보고 마치 산삼을 발견한 것처럼 착각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하기야 산삼이면 어떻고 오가피면 어떠랴. 귀한 약초이긴 마찬가진데.
십여 년 전만 해도 오가피는 산행길에 드물지 않게 만나던 약초였다. 그러나 지금은 어쩌다 한두 포기만 보아도 반갑기 그지없는 귀하신 몸이 되었다. 뿌리째 뽑아가는 일부 지각없는 약초꾼이나 등산객에 의해 거의 멸종이 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다 보니 시중에 판매되는 가시오가피 90% 이상이 중국산이거나 인위적으로 재배된 것들이다.
산에서 약초를 채취할 때는 필요한 만큼만 채취하고 뿌리와 종자 일부는 반드시 남겨 후일과 후세를 위해 멸종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채약(採藥)을 업으로 산다면, 더욱 종() 복원을 위해 뿌리와 종자를 보호하려는 마음을 기본자세로 삼아야 할 것이다.



5월 하순경의 오가피

오가피와 잎 모양이 닮은 산삼

만병을 다스린다는 약초
오가피는 하늘의 별()의 정기를 받고 자라 영험(靈驗) 있는 약초라 하여 예부터 널리 귀하게 쓰이던 약초이다. 생김새는 가지 끝에 산삼의 잎과 비슷한 5개의 잎이 달린 모양이다. 자생 지역은 내한성(耐寒性) 식물이라 우리나라, 일본, 중국의 북부지방, 러시아 등 한대권에 분포한다.
우리나라에서 나는 오가피 종류는 섬 지역의 섬오가피, 잔털 같은 가시가 빼곡히 나와 있는 가시오가피, 크고 날카로운 가시가 드물게 나와 있는 민오가피 등이 있다. 공통점은 모든 오가피가 나이 먹으면 잔털 같은 가시가 점차 민오가피처럼 없어지는 것이다. 우리나라 전역에서 나지만, 현재 자연산은 거의 멸종하고 대부분 재배된 오가피가 유통되고 있다.
오가피 학명(學名)은 아칸토 파낙스(Acantho panax). 아칸토는 약(), 파낙스는 만병을 다스린다는 뜻의 합성어로 학명에서 알 수 있듯 실제로 오가피는 여러 질병에 폭넓게 이용한다.
러시아에서는 활동량이 많은 산악인과 운동선수, 정신적 노동량이 많은 정신노동자에게 기력을 회복하고 피로를 해소하는 음료수로 권장해왔으며, 미국에서는 우주인의 우주식품으로 나사(NASA)에서 연구하기도 했다.
이시진의 본초강목에는 한 수레 가득한 금()보다 한 움큼의 오가피가 낫다고 하였고, 신농본초경에 오가피는 불로장생의 영약으로 기록되어있다. 다소 과장된 표현이 없지 않으나 오가피가 여러 질병에 치료와 예방 효과가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약재로써 뛰어난 효능을 보이는 오가피는 영양 많고 뒷맛이 깔끔한 천연 먹거리이기도 하다. 봄철 어린잎은 탄수화물, 무기질, 철분, 비타민 등 풍부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고, 쌉싸름한 맛과 아삭하게 씹히는 맛이 일품인 고급 산나물이다.
어린순을 채취해 끓는 물에 살짝 데쳐 나물 무침이나 국거리 등으로 이용하고, 생것은 튀김옷을 입혀 튀김으로 먹거나 샐러드, 장아찌로 만들어 먹는다. 햇볕에 말려 묵나물로 만들어 두었다가 한겨울에 먹어도 좋다. 특히 어린잎을 쌀과 함께 밥을 지어 양념장에 비벼 먹으면 위와 장의 기능을 강화하고 변비, 면역력 회복에 더없이 좋은 음식이 된다.
예부터 오가피로 지은 밥을 오가반(五加飯)이라 하여 봄철 별미음식으로 먹었다.



이른 봄 오가피

건조 중인 오가피

항아리에서 발효 중인 오가피 열매 발효액


뛰어난 항암 효과 골격은 튼튼하게
오가피는 두릅나뭇과의 낙엽 지는 약용수로 두릅나무, 엄나무, 산삼처럼 사포닌을 함유한 보약 나무이다. 그래서 열성체질로 인삼이 맞지 않는 사람에게 오가피를 인삼이나 산삼대용으로 쓸 수 있다.
오가피 줄기나 뿌리껍질에 있는 다당류는 물에 잘 풀리는 성질이 있다. 이는 다른 약초와 함께 넣어 달일 때 다른 약초 성분까지 더불어 잘 풀리게 한다. 또한, 다당류는 항암치료의 주요 성분으로 종양 세포를 공격해 증식을 억제하는 T-림프 세포와 종양 세포를 잡아먹는 매크로지 세포의 작용을 활발하게 만들어 항암에 이용하는 중요한 물질로 알려졌다.
오가피 잎도 골관절질환과 우리 몸의 산화를 막는 항산화 물질인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들어있어 건조하거나 덖어서 차()로 이용하면 좋다.
오가피는 정신적 육체적 피로로 의욕이 없고 기력이 없는 모두에게 피로회복과 기억력을 증진하며 남성의 음낭이 습하여 자주 땀이 찰 때, 발기부전 등 성 기능이 쇠약할 때와 여성의 냉, 대하에도 좋다.
날카로운 가시가 있는 엄나무, 두릅, 오가피와 같은 식물은 특히 골관절질환에 좋은 약용수이다. 자가 면역계 질환의 일종인 류머티스성 관절염과 신경통, 요통, 허리디스크에 좋으며 풍과 습기로 인한 마비와 그로 인한 통증을 해소하는 데도 좋다.
민간에서는 몸 안의 습기를 제거하는 약초로 알려진 삽주와 겨우살이, 오가피를 함께 달여 골관절질환에 이용하기도 한다.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과 통풍성 관절질환에 개다래와 오가피를 적절히 이용하면 요산의 배출과 통증을 완화하는 좋은 치료제가 된다.
이 땅의 토종 약초는 수천 년 전부터 사람을 이롭게 하는 약과 음식으로써 이용돼왔으며 임상학적으로 이미 오래전부터 검증된 것들이다. 이러한 토종 약초들이 가진 소중한 약리적 가치를 입증이 안 된 양의적인 현상이라고 가볍게 말하는 사람도 있으나 이 땅에 존재하는 약초의 효능은 끊임없이 연구해야 할 미래의 소중한 절대 가치이다.

[IN SHORT]

[약차로 활용하기]



피로회복에 좋은 오가피 차()
봄철에는 어린 새순과 연한 잎을 채취하여 건조하거나 덖어서 쓴다. 잔가지는 늦가을부터 새순이 나오기 전 이른 봄철까지 채취해야 약성이 좋다. 가지는 잘게 썰어 햇볕에 말려두었다가 달여 먹는다. 하루에 물 1~1.520~40g을 넣어 약한 불로 40~50분 달여 먹는다. 오가피와 약한 불로 살짝 덖은 황기를 1:2비율로 하여 대추를 넣고 달이면 아이들도 먹기 좋고 성장판 발육을 도울 뿐만 아니라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하는 좋은 차다. 특히 오가피차는 열이 많은 태양인 체질에 좋은 차다.

[약술로 활용하기]


정력 증강의 강장, 강정에 좋은 오가피 주()
오가피주는 술맛이 독하다. 잘게 썬 오가피에 약 10배의 술을 부어 실내 건 냉한 곳에 6개월 정도 숙성했다가 잠자기 전에 소주잔으로 한두 잔씩 마신다. 피로해소에는 좋으나 특유의 향과 술맛이 독해 술을 먹지 못하는 사람은 차로 달여 마시는 것이 좋다.

[실생활에 활용하기]


중풍예방에 좋은 오가피 열매 발효액
늦가을 까맣게 익은 열매를 채취해 물에 씻어 설탕과 6:4비율로 골고루 잘 버무려 항아리 등의 용기에 넣어 약 6개월 정도 실온에서 발효시켜 음료로 이용한다. 발효액은 맛도 좋아 마시기에 좋으며, 각종 음식을 무칠 때 천연 양념으로 설탕 대신 이용할 수 있다. 민간에서는 두릅나무 열매도 중풍과 중풍으로 인한 후유증에 이용하기도 한다.

기력회복과 위장, 대장 등에 좋은 오가반(五加飯)
봄철 새순이 나올 때부터 시작해 잎이 억세지기 전까지 채취해 생것으로 또는 살짝 데친 것을 말려 필요할 때마다 이용하면 된다. 적당량의 생것(새순이나 연한 잎) 또는 물에 미리 불려두었던 말린 오가피 잎을 넣어 밥을 짓는다. 곤드레, 취나물, 질경이도 나물밥을 지을 수 있는 좋은 천연의 재료지만, 오가피도 쌉싸름한 향과 씹히는 맛이 일품인 영양가 높은 산나물이다.

* 오가피가 몸에 맞는지를 간단하게 확인하는 방법
·오가피를 먹고 소화장애가 없어야 한다.
·대소변이 시원하거나 점차 잔뇨가 없어진다.
·피로감이 줄어든다.
·혓바닥이 선명하고 깨끗해지면 매우 잘 맞는 것이다.

* 주의
·심장병으로 약을 먹고 있거나 심장병 환자는 장복을 삼가한다.
·간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금한다.

문의
 기담약초원 033-461-5558, 010-5233-3574
     W www.
기담약초 .com E kyn1509@naver.com





기담약초원 김용남 대표
토종약초 연구가, 한국 자생약초 발아. 육묘원 운영
()기담식품 공동 설립 및 운영
()기담약초원 운영, 약초아카데미설립 준비 중

강원도 방태산 일대에 산약초 전문학교를 만들어 바른 먹거리를 알리고 싶다는 김용남 대표는 산과 자연이 주는 만큼을 얻어갈 수 있는 절제의 마음과 산이 주는 먹거리에 대한 감사함을 강의하고 싶다고 했다. 물론 방태산 주민들과 외부에서 들어오는 약초꾼에 대한 교육도 싹쓸이 예방을 위해 중요하다
방태산 일대 모든 자치단체에서 교육적 대안으로 자생약초 발아와 육묘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만병 약초 오가피 산행 내한성 아칸토 파낙스
이전 페이지
분류: 식물
2016년 2월호
[식물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6-01-01)  산약초 이야기 03 마가목
(2015-12-01)  산약초 이야기 02_겨우살이
(2015-11-01)  산약초 이야기 01 부인병의 묘약, 참당귀
(2013-11-11)  이명희의 정원 식물 이야기 19
(2013-11-11)  박윤구의 정원 상식 3 - 도시민의 녹색 오아시스
[연재기사] 산약초 이야기
(2017-04-01)  산약초 이야기 14 스트레스성 소화불량을 다스리는 삽주
(2017-03-01)  산약초 이야기 13. 항암약초 토종버섯(3) 습과 수분을 다스리는 복령
(2017-02-01)  산약초 이야기 12 노루궁뎅이버섯, 석이버섯
(2016-11-01)  산약초 이야기 11 가을 산의 항암약초 토종버섯(1) 말굽버섯, 운지버섯
(2016-10-01)  산약초 이야기 10 정精과 신腎을 이롭게 하는 삼지구엽초
(2016-08-01)  산약초 이야기 09 장 해독 약반되는 질경이
(2016-06-01)  산약초 이야기 08 천마
(2016-05-01)  산약초 이야기 07 엉겅퀴
(2016-04-01)  산약초 이야기 06 민들레
(2016-03-01)  산약초 이야기 05 부처손
(2016-02-01)  산약초 이야기 04 오가피
(2016-01-01)  산약초 이야기 03 마가목
(2015-12-01)  산약초 이야기 02_겨우살이
(2015-11-01)  산약초 이야기 01 부인병의 묘약, 참당귀
[관련기사]
['18년 2월호 특집] 귀산 이야기 6차산업 이룬 왕산약초마을 최무열 대표 (2018-02-23)
산약초 이야기 13. 항암약초 토종버섯(3) 습과 수분을 다스리는 복령 (2017-03-01)
산약초 이야기 12 노루궁뎅이버섯, 석이버섯 (2017-02-01)
산약초 이야기 11 가을 산의 항암약초 토종버섯(1) 말굽버섯, 운지버섯 (2016-11-01)
산약초 이야기 10 정精과 신腎을 이롭게 하는 삼지구엽초 (2016-10-01)
산약초 이야기 09 장 해독 약반되는 질경이 (2016-08-01)
산약초 이야기 08 천마 (2016-06-01)
산약초 이야기 06 민들레 (2016-04-01)
산약초 이야기 05 부처손 (2016-03-01)
산약초 이야기 03 마가목 (2016-01-01)
전원주택 (5,579)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93)
정원 (310)
정원가꾸기 (248)
식물 (57)
월별목차 (7)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산약초 이야기 07 엉겅퀴
[HOME & GARDEN] 바람개비 모...
[HOME & GARDEN] 겨울에 꽃이...
[Home & Garden II] 나의 정...
은은한기품으로태양보다찬란...
[눈에 띄네] 나만의 초록 공...
세덤Sedum, 생태건축에 효자...
[Home & Garden] 눈높이 맞춘...
[Home & Garden(2)] 가시 돋...
[이명희의 정원 식물 이야기...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