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황토
[양평 한옥] 아내 건강 회복을 위해 지은 실용 한옥
2017년 2월 1일 (수) 00:00:00 |   지면 발행 ( 2017년 2월호 - 전체 보기 )

아내 건강 회복을 위해 지은 실용 한옥


최근 한옥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며 뻗어 나가는 지붕 선과 단단하게 내려앉은 기둥, 그 사이를 자연의 색과 질감으로 채워 주는 흙벽까지…. 가만히 보고 있노라면, 각지고 답답하게 솟아있는 아파트에서는 맛볼 수 없던 따스함과 설렘을 느끼게 된다. 신건영(48)·이은영(49) 씨 부부도 이런 한옥의 매력에 빠져 2년간의 땀과 정성을 합쳐 한옥을 지었다.

글과 사진 김경한  
취재협조 채세움 

HOUSE NOTE
DATA
위      치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 부리
용도지구 자연녹지지역
건축구조 한옥+중목구조
대지면적 555.00㎡(168.18평)
건축면적 97.70㎡(29.61평)
연 면 적 132.00㎡(40.00평)
     1층 97.70㎡(29.61평)
     2층 34.30㎡(10.39평)
건 폐 율 17.60%
용 적 률 23.78%
설계기간 2015년 12월 ~ 2016년 3월
공사기간 2016년 5월 ~ 2016년 9월
건축비용 3억 원(3.3㎡당 750만 원) - 조경비 포함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테릴 기와
     외벽 - 황토 미장 후 회벽 마감
내부마감 천장 - 서까래 노출
     내벽 - 황토 미장 후 회벽 마감 + 한지 벽지
     바닥 - 한솔 SB마루, 황토
단 열 재 지붕 - 숯 단열 지붕판
     외단열 - 숯 단열 벽체
     내단열 - 숯 단열 벽체
창      호 그린한옥공간
현      관 그린한옥공간
조      명 그린한옥공간
주방가구 한샘 키친바흐7 햅틱오크
위생기구 한샘
난방기구 린나이 RM531-30MF(WIFI 모델)
신재생에너지 태양광발전

설계 
채세움 033-733-0353 www.chaeseum.com
시공 
채세움, 건축주 직영 - 반축




 
한옥의 단점 극복한 숯 단열재
신건영 씨는 정년 퇴직하면 아내와 단둘이 한적한 시골로 내려가 마치 신혼 때처럼 알콩달콩 살아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아내가 갑자기 몸이 안 좋아져 이 모든 걸 앞당겨야 했다. 정년을 10년이나 남긴 남편은 아내의 웃음을 되찾기 위해 공기 좋고 경치 좋은 양평에 부지를 마련했다. 
부부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한옥 스타일로 집을 짓고 싶어 했다. 건축 자재가 친환경 소재여서 건강에도 좋을 뿐만 아니라, 한국인의 감성을 담은 공간에서 삶의 여유를 누리며 살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통 한옥을 짓고 살기에는 아직 부담스러운 면이 있었다. 너무 예스럽고 웅장한 풍모를 갖춘 한옥에 살기에는 아직 젊거니와 관리도 만만치 않아 보였기 때문이다. 따라서 현대적 감각을 가미한 실용 한옥에 초점을 맞췄다.
부부는 한옥이 구조적으로는 튼튼할지 모르나 단열성이 약하다는 점을 익히 알고 있었다. 이를 해결하고자 수소문 끝에 숯 단열 벽체로 한옥을 짓는 채세움을 찾아갔다. 숯 단열 벽체는 나무 프레임 안에 왕겨 숯을 가득 채우고 부직포로 감싼 후 각재와 대나무를 엮어 만든 벽체다. 이 벽체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몸에도 좋으며 건축 부재의 단열 정도를 측정하는 열관류 시험을 통과했을 정도로 건축 현장에서도 단열성을 인정받은 제품이다. 
현대 감각의 한옥을 짓고자 하는 부부의 마음을 헤아린 시공사 관계자는 반축을 추천했다. 반축은 골조와 숯 단열 벽체, 숯 단열 지붕재, 방수시트까지만 시공사가 진행하고 나머지 과정인 미장이나 전기, 설비, 창호, 기와 등은 건축주가 진행하는 공사다. 이에 반해 완축은 기초부터 설계, 시공에 이르는 전 과정을 시공사가 진행한다. 시공사는 나이테가 촘촘하고 강도가 높아 내구성이 뛰어난 올드 더글러스 원목으로 골조를 세우고, 숯 단열 벽체와 숯 단열 지붕재를 시공해 주택의 단열 성능을 확보했다. 골조와 단열 벽체를 완성했으니 이제 건축주가 나설 차례였다.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이 집의 콘셉트가 느껴진다. 원목으로 짠 현관과 신발장, 그 안에 담겨있는 귀갑살 문양, 서까래 노출 천장까지 한옥의 요소를 현대 감각에 맞춰 재배치한 점이 눈에 띈다.


황토 돌 침대를 거실 소파로 사용하고 있다. 창호는 아자살과 귀갑살, 정자살을 혼합 배치한 전통 창호로 시공했으며, LED 조명은 테두리를 목재로 마감해 한국적 멋을 담아냈다.

전통 장식을 콘셉트로 한 실내 장식의 통일성을 유지하기 위해 주방에도 원목 가구를 배치했다. 개수대를 거실 쪽으로 둬 요리하면서도 충분히 대화가 가능하게 했다.
욕실로 들어가 손을 씻는 번거로움을 없애기 위해 세면대를 욕실 밖으로 뺐다. 이곳의 조명, 거울 테두리, 벽면, 샴푸통, 심지어 휴지통조차 목재로 꾸몄다. 건축주의 친환경 소재 사용에 대한 열정을 느낄 수 있다.

모든 방의 천장을 서까래 노출해 목재의 아늑함이 방안에 고스란히 전해진다. 안방은 드레스 룸도 전통 문양으로 장식한 문을 설치해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옥의 멋을 살린 황토와 창호
남편은 직접 인부를 사서 황토 미장을 진행했다. 꼼꼼하게 황토를 바르다 보니 여기에 들어간 황토만 11톤이 넘을 정도였다. 
“공사 중에는 젊은 시절 건축업을 하셨던 아버지의 도움이 컸어요. 맞벌이하는 우리를 대신해서 시간이 허락하는 한 현장에 찾아오셔서 진행 상황도 감독하시고 필요에 따라 보조 역할도 해주셨죠.” 
부부가 건축 초보자임에도 불구하고 남편 부친 덕분에 황토 미장을 수월하게 마칠 수 있었다. 내벽을 황토로 마감한 덕분에 집 안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흙냄새가 코끝을 자극해 한결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인테리어를 진행하며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창호의 선택이다. 막상 실내를 꾸미려고 보니,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룬 창호를 설치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었다. 한옥 관련 제품은 종류가 많지 않아 찾는 것 자체가 쉽지 않았다. 설령 찾아내더라도 집 안 분위기와 맞지 않았다. 
“유비무환有備無患이라고 했던가요. 어려운 수학 문제를 풀고 있는 수험생처럼 조바심이 나 견딜 수 없던 순간에 문득 카탈로그가 떠올랐어요. 수년 전부터 전원주택에 관심이 있어서 건축박람회를 다니며 수집해 왔거든요.”
부부는 집 안 한 켠에 묵혀뒀던 카탈로그를 꺼내서 들춰보자마자 참고서를 몰래 훔쳐본 학생처럼 짜릿함을 느꼈다. 한식 창호 전문 업체의 카탈로그를 발견한 것이다. 곧바로 그 업체에 전화해 다양한 창호를 주문했고, 거실, 안방, 작은방 등 공간이 허락하는 한 한식 창호를 배치했다. 요즘 부부는 한식 창호의 멋에 취해 산다. 햇빛을 머금은 창살이 시시각각 다양한 형태의 그림자로 변하며 집 안을 가득 채우기 때문이다.


서재에는 책상을 두 개 배치해 부부가 나란히 앉아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서재를 2층 복도에 배치한 덕분에, 1층 거실에 머무는 사람과 의사소통을 수월하게 할 수 있다.

2층 방에서 테라스로 통하는 문은 폴딩 도어로 시공했다. 날씨가 좋은 날에는 이 문을 접어 확 트인 전망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다.
부부가 지인과 함께 바비큐 파티를 즐기는 뒷마당이다. 건물과 태양광발전기가 각각 바람막이와 차양 역할을 해 최고의 고기 굽는 장소를 제공한다.

옛것을 살리고 새것을 얻다
건축주는 조명 하나도 소홀히 하지 않았다. 우리네 전통 문양인 완자살 나무틀로 LED 조명을 감싸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욕실 앞에 배치한 세면대도 벽면과 가구를 원목으로 꾸며 포근한 분위기를 유도했다. 주방 가구도 한옥 분위기에 맞춰 원목으로 짠 기성품을 배치했다. 
하지만, 황토 벽면과 원목의 노란 색 계열이 실내를 가득 채워 자칫 분위기가 지루해질 요소도 있었다. 부부는 한지를 활용해 이런 점을 극복했다. 기둥과 기둥 사이를 가로지르는 부재를 한옥에서는 중인방이라고 하는데, 그것을 기준으로 위쪽으로는 황토를 그대로 살리고 아래쪽으로는 한지 벽지를 발랐다. 한지 벽지는 원재료인 닥나무의 질감이 살아있어 실내 분위기에 변화를 주며, 벽면의 황토가 사람 몸에 묻지 않도록 하는 차단막 역할도 했다. 
공간 구성에 있어서는 부부간 소통에 역점을 뒀다. 부부는 현재 서울에서 직장을 다니는 상황이어서 주말에만 이 주택에 와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나중에 정년퇴직하고 이곳에 상주하더라도 자녀들은 서울 집에 정착시키고 두 사람만 머물 예정이다. 부부는 40평대 공간이 두 사람만 살기에는 너무 크고 허전하게 느껴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부부가 주로 머무는 주방과 거실을 일체형으로 만들고, 책을 읽거나 일 처리를 할 때 애용하는 2층 서재도 복도에 둬 서로가 단절되는 느낌을 없앴다. 서로에게 편안한 휴식과 같은 존재, 서로가 힘을 얻는 존재가 되고 싶어 하는 부부의 마음이 이 주택에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게 아닐까.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전원주택라이프 전원주택 한옥 채세움 반축
이전 페이지
분류: 황토
2017년 2월호
[황토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6-09-01)  [여주 황토주택] 가족의 손으로 빚은 보금자리
(2016-08-01)  [구미 황토주택] 황토의 기운으로 건강을 찾다!
(2016-07-01)  [광양 한옥] 자연재료에서 건강을 찾다
(2016-04-01)  [원주 황토주택] 가족을 모이게 한 건강한 집에서 꿈을 키우다
(2016-04-01)  [강화 한옥] 한옥의 멋과 실용성을 살리다!
[관련기사]
【HOUSE & INTERIOR】 도심 속에서 자연을 만나는 용인 목조주택 (2022-07-06)
【STYLING INTERIOR】 공간 활용이 돋보이는 클래식 디자인 미국식 주택 (2022-07-06)
【LIVING INTERIOR】 그림 같은 아름다운 전망 살린 드림하우스 가평 모던 주택 (2022-07-06)
【OVERSEAS ARCHITECT】 디자인과 설비 모두 갖춘 체코 House Lhotka (2022-07-05)
【ARCHITECT CORNER】 우연히 시작된 집짓기 고성 주택 ‘으뜸 바우집’ (2022-07-05)
【ARCHITECT CORNER】 자연과 하나 된 은퇴 부부의 공간 양평 주택 ‘숨’ (2022-07-05)
【ARCHITECTURE DESIGN】 은퇴 후 새로운 시작을 위한 43평 처마 깊은 집 (2022-07-05)
【ARCHITECTURE DESIGN】 조형미와 입체감 둘 다 갖춘 대저택 123평형 (2022-07-05)
【HOUSE STORY】 휴양 시설 만든 세컨드 하우스 포항 슬로우 스테이 (2022-06-30)
【HOUSE STORY】 목조건축 5-Star 품질인증 300호 전남 해남 주택 ‘시선’ (2022-06-30)
전원주택 (5,594)
황토 (336)
목조/통나무 (987)
철근콘크리트 (476)
스틸하우스 외 (306)
건축정보 (1,648)
설계도면 (454)
동영상 (462)
전원주택단지 (120)
특집/기타 (805)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98)
정원 (311)
월별목차 (7)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한국식 마당 배치 돋보이는 ...
주택과 소품, 옛날 느낌 잘 ...
사진으로 풀어보는 신한옥 시...
현대 한옥의 진가를 확인하다...
[건강한 집] 저 산이 예서 살...
[고택을 찾아서] 知 · 仁 ·...
[눈길 끄는 집] 일본 기둥-보...
[고택을 찾아서] 청백리淸白...
[전원주택 손수 짓기 ④] 박...
건강성 주거, 신한옥에 길을...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