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철근콘크리트
[한국건축문화대상 우수상] 다산동 문화공유주택
2017년 10월 1일 (일) 00:00:00 |   지면 발행 ( 2017년 10월호 - 전체 보기 )

다산동 문화공유주택

조남호 건축가  |  사진 김용관 작가
자료제공 대한건축사협회

HOUSE NOTE
위치  서울 중구 동호로 17길
지역/지구  도시지역, 제2종 일반주거지역
용도  단독주택, 제2종 근생시설(사무소)
대지면적  554.20㎡(167.64평)
건축면적  196.63㎡(59.48평)
건폐율  35.48% 
연면적  1,240.23㎡(375.17평)
용적률  136.70%
규모  지하 2층, 지상 5층
구조  철근콘크리트, 전통 목구조(별채)
외부마감  화강석 잔다듬
설계기간  2014년 1월 ~ 8월
시공기간  2014년 10월 ~ 2016년 1월
설계조남호, 임기웅 (주)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 
02-562-7576 http://soltos.kr
시공  씨앤오건설(주) 02-741-8261 www.cnoenc.com
지하 2층 평면도
지하1층 평면도
1층 평면도
2층 평면도
3층 평면도
4층평면도
5층 평면도
지붕 평면도
동측면도
서측면도
남측면도
북측면도
종단면도

횡단면도

입구 전경
입구 전경
서측 전경

도시에 사는 의미
도시에 산다는 것은 함께 산다는 것이고, 함께 산다는 것은 공존의 논리를 바탕으로 한다. 사회 구성원과 함께 사는 논리를 물리적 공간으로 구현하는 것이 도시건축이다. 좋은 도시들은 집단 사유가 만드는 다양한 주거들로 이루어진 독특한 환경을 만들어 왔다. 시작에 불과하지만 우리나라에서도 마을공동체 운동이나 사회 교류형 주거 등 다양한 주거 유형의 실험들이 시도되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다양한 영역에서 복수의 해법을 통해 공유의 가치는 실현될 수 있다.

별채 한옥
마당
1층 외부
지하층 홀

문화공유주택
이 집은 법적으로는 근린생활시설(사무실, 갤러리)과 단독주택으로 구성된 작은 주상복합건물이지만, 실제적으로는 복합 기능의 단독주택이다. 근대 시민사회 이후에 등장한 미술관이 생겨나기 전 주택이 갤러리와 게스트 룸 기능을 포함하고 있었던 것과 유사하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조선시대 사대부가에서 발견할 수 있는 유형이다.

이 집의 주인은 패션디자이너인 남편과 의류사업을 하는 부인으로 오래전부터 백남준과 앤디 워홀 등 동서양의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을 고유의 체계와 기준을 가지고 수집해 왔다. 이 작품들은 오랜 시간 창고에 있을 수밖에 없었는데, 건축주는 수집해온 작품들과 그 작품들을 담은 건축공간으로서의 집을 지어, 사업과 사회 활동을 통해서 알게 된 많은 지인들 즉, 문화공동체와 공유하기를 바랐다. 공유의 개념은 단순히 전시된 작품을 보는 것이 아니고, 교류의 장소로서 공간을 공유하는 것이다.

1, 2층은 갤러리로 모임의 장소이다. 3층 거실, 4층 식당까지 위로 오를수록 사적영역의 성격이 짙어지지만, 5층 침실을 제외하고는 개방된 공간이다. 2층과 3층에 위치하는 두 개의 게스트 룸은 외국 활동에서 돌아오는 피아노 연주자 등을 위한 공간이다. 별채인 한옥은 제사의 공간이자, 가족 친지를 위한 숙박공간이다.

1층 갤러리
1층과 2층 간 보이드
 2층 갤러리 입구
2층 갤러리 동측
내부 계단
 4층 식당
5층 입구
5층 침실

내재된 기하학
우리의 삶은 불확정적이며, 구체적으로 표현하기 어려운 속성을 가진다. 이러한 변화무쌍한 현상은 두려움으로 인식되어 이성을 통해 지배 받기를 원했던 적도 있었다. 하지만 이러한 근원적인 속성이 우리의 시설을 통해 복원되기를 희망한다. 초기 안案에서 우리는 기하학과 구조원리가 혼합돼 보다 명확한 질서 위에 다양하게 변주된 여러 층의 평면구성을 보였다. 그것은 건축으로 완결된 공간에 대한 집착이거나, 지어진 이후 사용단계에서 벌어질 무질서에 대한 불안감 때문이다. 설계가 진행될수록 기하학적 질서는 구체적인 형상이 아닌 내재된 흔적으로 남고, 구성요소들도 지워져 비워지거나 단순한 벽체로 남았다. 건축주는 어느 위치에 어떤 작품이 전시될 것인지에 대해 일체 언급이 없었고, 우리도 묻지 않았다. 특정 작품에 대해 특별한 공간적 고려를 하지 않기 위해서이다. 건축은 계획된 활동과 예기치 못한 활동을 모두 할 수 있는 인프라라는 점에 공감했기 때문이다. 준공 후 건축주는 짧은 시간에 작품들의 설치를 마쳤다. 설계과정과 공사과정에서 이미 구상을 마쳤고, 현장에서 조정의 여지만 남겨두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재료와 구축법
다산동 문화공유주택의 외장재료는 거창석 느낌에 가까운 중국산 화강석이다. 한옥의 목재와 함께 사용되는 재료로 명확한 대비와 친근한 인상을 동시에 갖는다는 생각에서 적용하게 되었다. 석재는 판재형태로 철물에 매다는 공법 이전에는 조적 형태로 축조하는 방식에 의해 만들어졌다. 우리는 저층부 벽면의 일부를 30㎜ 두께의 판재를 눕히거나 세우는 방식의 격자 스크린 월을 만들었다. 이것은 조적조 벽의 깊이와 함께 가벼운 현대성을 상징한다. 또한 인장력과 전단력에 대응한 작은 모듈이기 때문에 가능한 가구식 구조법을 보여준다. 흔히 간과하는 석재에 내재된 물성을 드러내는 작업이다. 수평수직의 석재는 마치 장부 맞춤하듯이 시공했다.

별채 한옥 내부
한옥 계단
입구 야경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한국건축문화대상 우수상 문화공유 철근콘크리트 전통 목구조
이전 페이지
분류: 철근콘크리트
2017년 10월호
[철근콘크리트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7-09-01)  [용인 철근콘크리트주택] 원형 무대로 꾸민 음악가의 집, The Arena
(2017-09-01)  [강화 철근콘크리트주택] 마니산기슭 가족의 안식처, 강화 '마리화원'
(2017-09-01)  [양양 철근콘크리트 주택]절제와 한옥 장식의 홈 스타일링, 광경원
(2017-09-01)  [용인 철근콘크리트 주택]향후 임대수익 창출용 다가구주택 심정재
(2017-09-01)  [영종도 철근콘크리트 상가주택]다가구 고정관념을 깬 채 나눔
[관련기사]
【ARCHITECT CORNER】 우연히 시작된 집짓기 고성 주택 ‘으뜸 바우집’ (2022-07-05)
【ARCHITECT CORNER】 자연과 하나 된 은퇴 부부의 공간 양평 주택 ‘숨’ (2022-07-05)
【HOUSE STORY】 휴양 시설 만든 세컨드 하우스 포항 슬로우 스테이 (2022-06-30)
【HOUSE STORY】 조부모가 선물한 손녀들의 놀이터 부산 ‘조은가’ (2022-06-30)
【HOUSE STORY】 자연에서 인생의 즐거움 찾은 부부 창원 철근콘크리트 주택 (2022-06-28)
【COUNTRY HOUSE & LAND】 성호건의 전원주택과 땅 9 (2022-06-28)
【ARCHITECT CORNER】 3대가 함께 그리고 따로 사는 청양 주택 ‘빌라 파밀리아’ (2022-06-21)
【ARCHITECT CORNER】 필요한 만큼의 유연한 공간 홍제동 주택 ‘아우어 하우스’ (2022-06-13)
【ARCHITECT CORNER】 전원을 넘어 힐링의 공간으로 홍천 주택 ‘FLOATING WALL HOUSE’ (2022-06-13)
【HOUSE STORY】 활용도 높인 전이공간 대전 노은동 주택 (2022-06-09)
전원주택 (5,595)
황토/한옥 (336)
목조/통나무 (987)
철근콘크리트 (476)
스틸하우스 외 (306)
건축정보 (1,649)
설계도면 (454)
동영상 (462)
전원주택단지 (120)
특집/기타 (805)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97)
정원 (311)
월별목차 (7)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ARCHITECT CORNER】 자연과...
【ARCHITECT CORNER】 우연히...
[송파 상가주택] 전원을 품은...
[남양주 철근콘크리트주택] ...
삼대를 위한 집 상주 196.35...
[부산 철근콘크리트주택] 자...
[성남 상가주택] 삭막한 도심...
이야기보따리 마당에 한가득...
[부산 상가주택] 행복한 자연...
【HOUSE STORY】 휴양 시설...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