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철근콘크리트
【HOUSE STORY】 절제미로 차별화 준 상가주택 시흥 브릭 하우스 BRICK HAUS
2021년 6월 15일 (화) 00:00:00 |   지면 발행 ( 2021년 6월호 - 전체 보기 )

절제미로 차별화 준 상가주택
시흥 브릭 하우스 BRICK HAUS
브릭 하우스는 단순한 벽돌 건물이다. 보통 멋진 건물로 보여주기 위해 입면에 변화를 주거나 다양한 마감재를 사용해 차별화를 주려고 하지만, 브릭 하우스는 형태는 최대한 단순하게, 입면은 붉은 벽돌 한 가지로 단일화한 방법으로 다르다는 것을 보여줬다.

글 사진 백홍기 기자 
취재협조 신영건축사사무소㈜
HOUSE NOTE
DATA
위치 경기 시흥시 은행동
지역/지구 제1종 일반주거지역, 제1종 지구단위계획구역
건축구조 철근콘크리트조
대지면적 246.70㎡(74.63평)
건축면적 147.41㎡(44.59평)
건폐율 59.75%
연면적
473.16㎡(143.13평)
1층 99.79㎡(30.19평)
2층 201호 51.52㎡(15.58평), 
    202호 61.17㎡(18.50평)
3층 301호 51.52㎡(15.58평), 
    302호 61.17㎡(18.50평)
4층 106.61㎡(32.25평)
다락 85.06㎡(25.73평)
용적률 191.79%
설계기간 2019 7월~10월
공사기간 2020년 1월~8월
설계 신영건축사사무소㈜ 031-712-0494
시공 신영건설㈜ 1577-7041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테릴기와
벽 - 컷팅 적고벽돌
내부마감
천장 - DID 천장지
벽 - DID 실크벽지, 대리석 타일
바닥 - 강마루, 강화마루
단열재
지붕 - PF 보드(준불연재)
외벽 - PF 보드(준불연재)
내벽 - 압출법 보온판 1호 
계단실
디딤판 - 포천석
난간 - 평철난간 위 목재 손스침
창호 LG ZIN 시스템창호(LG하우시스)
주방가구 한샘
위생기구 동서 INUS
난방기구 가스보일러(경동나비엔)

건물을 활용한 포치를 만들어 비를 비하도록 만들었다.

1층 근린생활시설.

시흥 은계지구는 기존 시가지와 소통하는 도로망 및 시흥 대야역과 연계해 대중교통 활성화를 도모하고 계수저수지, 하천,녹지를 조성해 문화복합커뮤니티 공간 및 생태전원도시로 새롭게 변모하고 있다. 이 지역이 개발되기 전부터 땅을 가지고 있던 건축주는 협의자택지로 추첨을 통해 부지를 보상받았다.

부지는 직선으로 2㎞ 거리에 신천역이 있고 안현JC는 차로 10분 거리라 자차 또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기에 편리하다. 단지 동쪽에는 천과 공원이 길게 뻗어 쾌적한 환경도 갖췄다. 또, 단지 도로 건너편에 은빛초등학교가 있고, 1㎞ 내외에 중고등학교가 있으며, 인근에 학원가도 형성돼 있어 교육환경도 좋다.

제1종 일반주거지역에 있는 단지는 상가주택이 주를 이루며 향후 카페골목이나 먹자골목으로 번화할 지역이라 건축주도 자연스럽게 4층 상가주택으로 계획했다. 상가주택은 일반 단독주택과 용도가 다르기 때문에 이 분야 전문가가 필요했다.

“제가 전원주택라이프를 10년간 한 번도 빼먹지 않고 구독하고 있었어요. 매번 다양한 주택을 보면서 신영건축사사무소도 어느 정도 알고 있었어요. 이번에 상가주택을 짓게 되면서 최길찬 건축사를 찾아가 여러 지역을 돌면서 직접 건물을 살펴보고 믿을 수 있겠다 싶어 의뢰했어요.”
넓은 타일로 마감해 분위기가 깔끔하다. 현관을 깊게 만들어 공간이 넉넉하고 왼쪽에 창고를 배치해 수납공간도 여유롭게 확보했다.
현관에서 본 거실. 왼쪽에 다락을 연결하는 계단이 있다.

넓은 평판으로 바리솔 조명을 설치해 공간이 넓어 보인다. 빛도 부드럽고 그림자도 생기지 않아 분위기도 한결 편안하다.

면적이 좁아 거실 한편에 주방을 배치했지만, 가벽을 설치하고 개수대와 싱크대를 흰색으로 명도를 밝게 연출해 영역을 명확하게 구분했다.

안방에 바리솔 조명과 간접조명을 설치해 은은한 분위기로 만들었다. 바닥은 목재 느낌을 내 따뜻하다.
안방과 마주한 곳에 작은 방이 있다. 필요에 따라 아이 놀이방이나 게스트룸으로 활용하는 공간이다.
위생 공간은 블랙&화이트 콘셉트로 깔끔하게 연출했다. 흰색 사각 타일이 더욱 깔끔한 느낌을 준다.

단순미로 차별화 준 디자인
대지는 남북으로 긴 직사각형으로 동쪽에 도로와 접하고 그 외 삼면은 건물과 나대지와 면한다. 대지 여건에 따라 건물은 동향으로 선택했다. 디자인은 편안함에 초점 맞췄다. 단독주택은 한 가족만 만족스러워하면 되지만, 상가주택은 불특정 다수의 관심을 끌어야 하기 때문에 고민의 결이 다르다.

“상가주택은 내가 좋아하는 디자인으로 만들면 안 돼요. 모두 만족시킬 순 없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이 좋아하고 부담을 주지 않아야 좋아요. 그래서 이 분야 전문가인 건축사에게 모든 걸 맡겼어요.”

보통 멋진 건물로 보여주기 위해 입면에 변화를 주거나 다양한 마감재를 사용해 차별화를 주려고 하지만, 브릭 하우스는 절제를 통해 차별화를 줬다. 형태는 최대한 단순화하고 장식 요소를 줄여 시각적 부담을 덜고 붉은 벽돌 한 가지로 외벽을 마감해 편안한 모습을 완성했다. 다양한 표정을 담은 상가 밀집 지역에서 이러한 단순미는 오히려 두드러지게 보이는 효과를 준다.
 
또, 상가주택은 수익이 목적이라 준공 후 이른 시일에 입주를 마쳐야 한다. 대부분 건축주가 대출받아 건물을 짓기 때문에 공실률 기간이 길어질수록 부담이 늘기 때문이다. 따라서 하루빨리 공실률을 없애려면 수요 분석이 필수다. 브릭 하우스가 있는 이곳은 2~3분 거리에 초등학교가 있고, 교통이 편리해 어린아이를 둔 젊은 부부가 주 수요자층을 이룬다. 자녀는 대부분 1~2명이다.

이러한 수요층을 고려해 브릭 하우스는 2층과 3층을 각각 방 2개와 3개를 갖춘 공간으로 구성했다. 실내 공간은 발코니를 확장형으로 계획해 좀 더 여유롭게 확보했다. 2, 3층은 정사각형을 남북으로 나눈 직사각형이라 공간 배치가 쉽지 않았다. 여기에 3면이 이웃 건물과 인접해 모든 실에 채광을 확보할 수 없는 상황이라 최대한 많은 자연광을 끌어들이도록 공유 공간을 동쪽 정면에 배치했다. 그 옆에 나란히 안방을 나열한 뒤 주방과 욕실을 중간에 배치하고 뒤쪽에 살짝 거리 두고 아이 방을 마련했다. 그리고 방과 방 사이엔 욕실을 넣어 좁은 면적 안에서 최소한 사생활을 배려한 동선을 완성했다.
지붕 아래 공간을 전체 다락으로 만들어 아이 놀이와 작업 공간으로 나눠도 여유롭다.
작업 공간 옆으로 옥상과 연결되며, 옥상은 벽이 높아 외부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편안하게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다.
건물 가치는 배려에 있어
사업가인 건축주는 은퇴 후 전원생활을 계획하고 있었다. 하지만, 당장은 아니다. 상가주택 역시 그가 바라던 주거 형태와 다소 거리가 있었다. 그래서 일단 4층도 임대세대로 계획했다. 4층은 일조사선제한 때문에 남쪽 상부에 베란다를 구성하면서 실내 면적이 줄어 세대를 나누지 않았다. 원룸을 넣을 수도 있었지만, 편리한 생활을 고려해 단독세대로 구성했다. 4층 전용 다락은 아이 놀이방과 작업 공간을 마련해도 넉넉할 정도로 넓다. 이 때문에 인근 상가주택 가운데 임차인들이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인 공간으로 꼽힌다.

상가주택의 인기를 높이는 비결은 차별화한 디자인, 수요자 맞춤형 공간 배치, 여유로운 공간 등이다. 그리고 여기에 공실률을 줄이는 또 다른 방법이 있다. 배려다.

“주변에 입주한 사람들과 얘기해보면, 건축주가 건물에 흔적을 남기지 말라고 요구하는 곳이 많다고 해요. 벽에 못 하나 박는 것도 허락하지 않아 가족사진을 바닥에 놓고 생활하는 사람도 있데요. 그건 정말 아니라고 생각해요. 어차피 건물은 시간이 지나면 낡아요. 살면서 고치고 수정해서 사용하는 게 맞죠. 건물이 상하지 않게 아낀다고 가치가 올라가는 건 아니죠. 사는 사람의 편리함이 가치를 높인다고 생각해요.”

건축주는 브릭 하우스를 지은 건 본인이지만, 건물을 자신에게 맞춰 수정하고 보듬으며 살아가는 건 입주자의 몫으로 남겼다. 모두 삶의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주거 생활에 맞춰 수정해서 사용하도록 이곳저곳에 소소한 장치도 마련했다. 단적인 예로 바비큐 파티를 즐기는 가족을 위해 옥상과 연결된 다락 한편에 개수대를 설치할 수 있도록 사전에 배관을 설치해둔 것이다. 물론 입구를 깔끔하게 숨겨둬 필요할 때 찾아서 연결하면 된다.
단순한 형태에 붉은 벽돌 한 가지만 사용해 입면을 최대한 간결하게 표현했다.
절제를 통한 단순미가 오히려 눈에 띄게 만들어 주변 상가주택과 차별화를 준다.
다가구주택이 몰려있는 곳을 보면, 어떤 곳은 하루가 빈 날이 무섭게 채워지고, 수 날이 지나도 비어있는 집이 있다. 이유야 다양하기 때문에 어느 한 가지로 특정 지어 문제 삼을 순 없다. 하지만, 입주자 중심에서 이해하고 편의와 배려가 담긴 공간에 수요가 몰리는 건 분명해 보인다. 시흥 브릭 하우스처럼.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상가주택 상가주택짓기 상가주택설계 상가주택시공 상가주택건축
이전 페이지
분류: 철근콘크리트
2021년 6월호
[철근콘크리트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21-06-15)  【HOUSE STORY】 세월을 품은 자연에 앉힌 집 양평 오유당 吾唯堂
(2021-06-15)  【HOUSE STORY】 외부시선 차단하고 자연 풍경 담은 집 제주 HOUSE M
(2021-06-15)  【HOUSE STORY】 북악산 기슭에 지은 이탈리아 빌리노 주택 정릉동 호케포스 Hokepos
(2021-05-30)  【ARCHITECT CORNER】 부자간 추억을 쌓는 보금자리 청라 쉴만한 물가
(2021-05-18)  【ARCHITECT CORNER】 위성처럼 순환하는 저에너지 상가주택 하남 우주원
[관련기사]
【HOUSE REMODELING】 마감재 고유의 특성을 살린 단정함 목동 상가주택 리모델링 (2022-02-27)
【HOUSE STORY】 일, 육아, 놀이 한 번에 해결한 평창동 방주 주택 (2022-02-03)
【HOUSE STORY】 도자예술마을에 들어선 붉은 요새 이천 상가주택 (2022-01-10)
【ARCHITECT CORNER】 도시 가로와 경계가 유연한 상가주택 서울 양재 보이드 라인 Void Line (2022-01-06)
【HOUSE STORY】 위치 고려한 공간계획 향동 헤세이 하우스 (2021-09-02)
【HOUSE STORY】 일조권으로 줄어든 공간 스킵플로어로 극복 신길동 상가주택 (2021-07-07)
【21년 06월 특집 7】 상가주택 사례 나는 이렇게 상가주택을 지었다! 4-4 (2021-06-03)
【21년 06월 특집 6】 상가주택 사례 나는 이렇게 상가주택을 지었다! 4-3 (2021-06-03)
【21년 06월 특집 5】 상가주택 사례 나는 이렇게 상가주택을 지었다! 4-2 (2021-06-03)
【21년 06월 특집 4】 상가주택 사례 나는 이렇게 상가주택을 지었다! 4-1 (2021-06-03)
전원주택 (5,543)
황토/한옥 (336)
목조/통나무 (981)
철근콘크리트 (459)
스틸하우스 외 (305)
건축정보 (1,635)
설계도면 (450)
동영상 (460)
전원주택단지 (119)
특집/기타 (798)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87)
정원 (309)
월별목차 (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송파 상가주택] 전원을 품은...
[제주 철근콘크리트주택] 소...
[김해 철근콘크리트주택] 외...
[군산 철근콘크리트주택] 은...
[하남 상가주택] 치아바타처...
[남양주 철근콘크리트주택] ...
[산청 철근콘크리트주택] 중...
[세종 콘크리트주택] 반려견...
[시흥 철근콘크리트주택] 작...
[수원 철근콘크리트주택] 향...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