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정원 > 정원가꾸기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 이야기10 _ 주택정원 디자인 (4) 정원에 채색을 입히는 방법
2021년 6월 28일 (월) 00:00:00 |   지면 발행 ( 2021년 7월호 - 전체 보기 )

이오의 정원 이야기10 _ 주택정원 디자인 (4) 
정원에 채색을 입히는 방법
주택정원에서 식물을 배치하고 가꾸는 재미는 정원생활의 가장 큰 기쁨이다. 이러한 일을 노동으로 생각하고 있다면 힘든 일이 되지만 큰 놀이터에서 즐기는 시간이라고 생각하면 식사 시간도 잊을 만큼 작업을 이어가는 즐거운 시간이 된다.

정원생활의 가장 큰 기쁨은 일상에서 사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힘차게 올라오는 새순을 보며 생명의 신비로움에 감탄을 쉬지 않게 된다. 이 또한 이른 봄, 정원에서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작년 가을에 심어놓았던 구근들이 꽃샘추위를 이겨내며 새순을 올리고 꽃을 피울 때 봄을 기다렸던 우리의 마음도 춤을 추듯 기쁘다. 이처럼 정원에서의 사계는 한순간 한순간 놓치지 않고 기억 속에 저장해 놓고 싶을 때가 많다. 이런 드라마 같은 사계절의 변화는 정원에 심어진 식물들로부터 시작된다.

주택정원에서 공간 디자인에 이어 식물을 어떻게 선택하고 식재해야 할지 살펴보고자 한다. 공간마다 햇빛이 들고 바람이 오가는 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환경에 대한 배려가 우선 돼야 한다.

햇빛과 바람 정보를 파악해야 한다
햇빛은 식물들에게 광합성 작용을 통해 스스로 영양분을 만들게 하는 최고의 자연비료다. 그러다 보니 적당한 햇빛은 식물들에게 매일 먹는 밥과 같다고 이해하면 된다. 집을 중심으로 햇빛이 어디서 시작해서 한낮에는 어디를 비추고 저녁에는 해가 언제까지 들어오는지 살펴보도록 하자. 햇빛의 양에 따라 토양의 습도도 달라지기 때문에 햇빛은 가장 중요한 정보가 된다. 그렇다고 해서 남쪽 방향에는 꼭 양지 식물만 식재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큰 나무 아래쪽에는 반음지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적당한 조합이 가능하다.

이오의 정원에서는 같은 식물을 여러 공간에 나누어 심어 실험을 하곤 한다. 북쪽에 라벤더를 심어놓았는데 이번에 꽃을 피우고 있는 것을 보면서 식물은 대단하다는 것을 느낀다. 물론 남쪽에서 충분한 햇빛을 받으며 자라는 라벤더보다는 다소 차이를 보이지만 그래도 북쭉 방향에서도 꽃을 피우는 것을 보면 식물의 적응력에 대해 다시 한번 감탄하게 된다. 장미도 여러 방향에 식재 되어 있다. 집과 집 사이 담장에도 식재를 했다. 아침의 이른 햇빛은 없지만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6시간 정도 햇빛이 들어온다. 이렇게 집과 햇빛에 대한 정보를 잘 관찰하고 식물을 선택하면 좋다.

다음은 바람에 대한 정보다. 평상시 바람은 시원함을 만들어주고 식물들에게 쾌적한 생육환경의 기본이 되기 때문에 중요하다. 바람 길을 막는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은 식물들에게 피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바람이 어디서 불어오고 어디로 가는지 잘 살펴보자. 문제는 겨울철이다. 식물이 추운 겨울을 이겨내는데 바람의 영향이 크다. 낮은 기온에 바람까지 불게 되면 식물을 더욱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그래서 바람이 세차기 불어오는 곳에는 바람을 막아주는 별도의 설치물이 필요하기도 하다.

식물을 선택하면서 햇빛과 바람에 대한 이해가 꼭 필요하다는 점을 기억해 두자. 또한 토양과 영양 그리고 배수 관계까지 몇 가지 더 이해가 필요한데, 이는 다음 기회에 작성해 보도록 하겠다.




식물은 다양한 색을 가지고 있다. 잎의 색깔과 꽃의 색깔까지 그 변화와 다채로움은 자연의 섭리에 감탄하게 되는 지점이다. 그리고 꽃마다 꽃의 모양이 다르다. 
키 큰 교목부터 관목 순으로
이제 모든 조건에 대한 배려가 되었다면 식물을 선택해 보자. 

식물은 다양한 색을 가지고 있다. 잎의 색깔과 꽃의 색깔까지 그 변화와 다채로움은 자연의 섭리에 감탄하게 되는 지점이다. 그리고 꽃마다 꽃의 모양이 다르다. 사계절을 변화하며 만들어주는 꽃 잔치는 정원 생활에 가장 큰 즐거움을 준다.

그렇다면 식물은 어떻게 선택하면 좋을까? 우선 가장 중심이 될 만한 키가 큰 나무(교목)부터 선택해 보자. 집의 크기에 비례해 나무의 위치 선정이 매우 중요하다. 집과 가장 잘 어울릴 수 있는 위치가 어디일지 나무가 오기 전부터 고민해야 한다.

키가 큰 나무는 정원을 대표하는 얼굴이기도 하다. 나무의 특성을 고려해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 열매를 기다리는 나무, 꽃을 즐기는 나무와 가을의 단풍을 즐기는 나무까지 그 사용처에 따라서 다르게 선택이 가능하다.

다음은 사람의 허리부터 사람의 키 높이까지의 나무를 선택해 보자. 보통 관목이라고 부른다. 요즘은 장미나 수국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이런 종류의 나무라고 생각하면 된다. 라일락, 말채나무, 병꽃나무 등 관목은 좀 더 재미있고 풍성한 정원을 만드는 중요한 식물이다. 어느 정도의 부피를 가지고 있어서 공간을 채우기도 하고 초화 식물들의 밑바탕이 되는 식물이라 그 위치를 선정할 때 함께 고려해야 하는 식물이다. 

정리하자면 키가 큰 식물은 주인공과 같은 식물이 되겠고, 관목은 그 주변에서 경관을 만들기 시작하는 식물이다.
 




사계절을 변화하며 만들어주는 꽃 잔치는 정원 생활에 가장 큰 즐거움을 준다.
사계절 피고 지는 식물
이제 땅을 덮으면서 사계절 피고 지는 식물을 선택해 보자. 우리가 알고 있는 꽃보다 모르는 꽃이 더 많다고 생각하면 식물의 종류가 얼마나 다양한지 알 수 있다. 매년 새로운 품종이 국내에 소개되고 있기 때문에 정원에 다양한 색감을 가진 표현이 가능하다. 내가 가지고 있는 땅은 한계가 있어서 최대한 다양한 품종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식재할지 현실적인 고민이 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한 가지 팁을 이야기한다면 한 번 식재 한 식물이 영원히 그 자리에 있다는 생각은 접어보자. 물론 식물을 소중하게 여기는 부분도 있지만 몇 년 주기로 식물을 빼고 친구들과 나눔을 하고 다시 새로운 품종을 식재하거나 식재 위치를 다른 장소로 변경해서 새로운 느낌의 공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

이런 식물을 선택하고 식재할 때는 식물의 정보를 메모해 두어야 한다. 기본적으로 식물의 키가 얼마가 되는지 그리고 꽃의 색상, 생육환경에 대해서 메모를 하고 계획을 세우면 좋다. 이렇게 이야기하면 어렵게 느껴져 도전을 포기할 수도 있겠다. 그래서 식재하기 전에 이런 방법을 사용해 보자. 빈 땅에 식재 한 계획대로 화분을 올려놓고 상상해 보자. 식물을 이리저리 옮겨 보면서 종이 위에서 생각한 그림과 비교해보자. 다르게 변경했을 때는 어떤 느낌인지 정원에서의 놀이처럼 시간을 가져보자.

정원이라는 사적인 공간에서 식물을 배치하는 방법에는 정답이 있기보다는 배우며 놀아보는 큰 놀이터라는 가벼운 생각을 가지고 즐겨보는 것이 더 중요하다. 그래서 정원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흔히 이런 말을 한다. 식물이 발이 달려서 3년 동안은 이동을 한다고 말이다. 계속해서 식물을 여기 갔다가 저기 갔다가 옮겨가면서 자리를 결정하는 기간이 있다. 


큰 놀이터에서 즐기는 시간
주택정원에서 식물을 배치하고 가꾸는 재미는 정원생활의 가장 큰 기쁨이다. 이러한 일을 노동으로 생각하고 있다면 힘든 일이 되지만 큰 놀이터에서 즐기는 시간이라고 생각하면 식사 시간도 잊을 만큼 작업을 이어가는 즐거운 시간이 된다.
 
이제 여름으로 접어들었다. 사람들도 힘들지만 더위는 식물들도 힘들어하는 계절이다. 하지만 아침, 저녁으로 정원은 최고의 안식처가 된다. 계절마다의 충분히 느끼며 행복하게 지내보자. 식물이 많거나 적어도, 또는 정원이 크거나 작아도 정원은 우리에게 충분히 쉼을 주는 안식처이다.



정원이라는 사적인 공간에서 식물을 배치하는 방법에는 정답이 있기보다는 배우며 놀아보는 큰 놀이터라는 가벼운 생각을 가지고 즐겨보는 것이 더 중요하다.

이오(푸르네 대표정원사)
현장에서 27년간 정원 디자인과 시공, 문화 활동을 이어왔고, 최근에는 마을 정원을 통해 공동체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관심을 두고 있다. 현재 푸르네 대표정원사 겸 원예치료사로 활동하고 있고 산림청정책자문위원, 한국원치료복지협회이사, 한국정원협회이사를 겸하고 있다. 저서로 《정원사용설명서》, 《건축가의정원 정원사의건축》, 《엄마정원 아이정원》, 《가든&가든》이 있다.

allday31@naver.com  유튜브: 정원친구 이오  youtube.com/user/ipuruneify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정원 전원주택정원 단독주택정원 가드닝 조경
이전 페이지
분류: 정원가꾸기
2021년 7월호
[정원가꾸기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21-06-03)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 이야기9 _ 주택정원 디자인(3) 공간을 알면 정원이 쉽다
(2021-05-20)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 이야기8 _ 주택정원 디자인(2)
(2021-05-13)  【HOUSE & GARDEN】 기품 있는 영국정원을 들인 집 전주 꿈결 같은 세상
(2021-04-22)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 이야기7 _주택정원 디자인 7 가족 라이프스타일 맞춤 설계
(2021-03-22)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 이야기 6 정원을 마음 깊이 만나는 가구
[관련기사]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 이야기 17 치유정원 만들기 5 치유정원 동선 만들기 (2022-01-26)
【2022년 02】 CONTENTS FEBRUARY Vol.275 (2022-01-24)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 이야기 16 치유정원 만들기(4) 치유정원의 필수, 나만의 안식처 만들기 (2022-01-04)
【Hot Product】 탄소 배출 없이 밤거리 밝히는 일체형 태양광 가로등 (2021-12-29)
【HOME DECO】 쉽고 간단하게 홈 데코 인조 식물을 이용한 그린 인테리어 (2021-12-28)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이야기 15 치유정원 만들기(3) (2021-12-08)
정원친구 이오의 온라인 강의 안내 (2021-11-02)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 이야기 14 치유정원 만들기(2) 자연의 생명력을 느끼는 정원 (2021-11-02)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 이야기 13 힐링 가든_치유 정원 만들기(1) (2021-11-01)
【HOME & GARDEN】 이오의 정원 이야기 12 주택정원 디자인 사례(2) 작은 정원에서도 충분한 공간 디자인 (2021-08-31)
전원주택 (5,479)
펜션/카페 (239)
전원생활 (873)
정원 (306)
정원가꾸기 (244)
식물 (57)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HOME & GARDEN】 이오의 정...
500여종의 야생화 가득한 로...
정원 가꾸기를 시작하는 봄,...
사계절 늘 봄을 꿈꾸다
비움의 미학 배우는 부암동 ...
[HOME & GARDEN]원하는 스타...
집을 꾸며주는 정원 (주)이노...
[Home & Garden(1)-2] 연못 ...
【HOME & GARDEN】 이오의 정...
여름정원의청량제 다양한‘...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