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HOUSE STORY】 답답한 도심 탈출하고 얻은 여유로움 평택 클래식 하우스
2022년 1월 10일 (월) 00:00:00 |   지면 발행 ( 2022년 1월호 - 전체 보기 )

답답한 도심 탈출하고 
얻은 여유로움 평택 클래식 하우스
건축주는 답답한 도심을 벗어나고 싶어 귀향을 선택했다. 주택은 클래식 스타일로 정하고 규모는 자녀 내외가 놀러 올 것을 고려해 2층으로 계획했다.

백홍기 기자
사진 박창배 기자
취재협조 나무집 짓는 사람들


HOUSE NOTE
DATA
위치 경기 평택시 진위면
건축구조 경량 목구조
대지면적 492.00㎡(148.82평)
건축면적 87.36㎡(26.43평)
건폐율 17.75%
연면적
127.86㎡(38.68평)
1층 87.36㎡(26.43평)
2층 40.50㎡(12.25평)
용적률 25.99%
설계기간 2020년 9월~12월
공사기간 2021년 5월~7월
건축비용 3.3㎡당 500만 원
설계 및 시공 나무집 짓는 사람들 010-3702-9936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아스팔트 이중그림자 슁글
벽 - 고벽돌
데크 - 방부목
내부마감
천장 - 노출서까래
벽 - 벽지, 폴리싱타일
바닥 - 강마루
단열재
지붕 - 글라스울
외벽 - 글라스울
내벽 - 글라스울
계단실
디딤판 - 오크
난간 - 오크
창호 LG창호
현관 다드미 현관문
주방가구 주문 제작
위생기구 계림
난방기구 귀뚜라미 보일러

현관 진입로는 고벽돌과 나무 데크가 어우러져 느낌이 포근하다.

아파트 문화에서 가장 큰 골칫거리는 층간 소음이다. 문제 해결을 위해 이사 가려 해도 그곳이 아파트라면, 층간 소음에서 완전히 벗어나긴 어렵다. 건축주가 도시 탈출을 계획한 원인 가운데 하나도 층간 소음이다.

“나이가 들수록 도시 생활이 힘들었어요. 층간 소음과 주차 전쟁 등 도심의 일상에서 벗어나 여유롭게 살고 싶었어요. 그런데, 아내가 꽃과 자연은 좋아하지만, 시골 생활을 싫어해 귀촌 계획이 쉽지 않았어요. 서둘지 않고 천천히 몇 년에 걸쳐 설득한 끝에 전원생활하기로 마음을 바꿨죠.”

처음부터 귀촌 목적지로 고향을 생각한 건 아니다. 주말마다 전원주택지와 잘 지었다는 타운하우스를 둘러보며 부부가 편안하게 안착할 곳을 찾아다녔다. 그러던 차에 집안 어른이 지금의 집터를 소개해 줬다.

“첫눈에‘이곳이다’싶었어요. 살던 곳과 그리 멀지 않고 고향이라 낯설지도 않고, 무엇보다 주변에 있는 산들이 주말마다 아내와 함께 산악자전거로 누비던 곳이었어요. 우리 부부에게 이보다 딱 맞는 곳은 없었어요. 그래서 집은 나중에 짓더라도 일단 땅부터 사두자는 생각에 서둘러 매입했어요.”

현관 내부는 외부와 통일감을 주는 치장용 벽돌을 사용하고 하부에 편백으로 마감해 밝고 온화하다.
현관 앞 전실을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꾸며 즐거운 분위기가 먼저 방문객을 반긴다.
하중 구조에 문제없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 넓고 많은 창을 내 풍성한 빛과 시원한 풍경을 끌어들이도록 계획했다.

아내 요구에 따라 가벽을 세워 주방과 거실 영역을 나눴다. TV를 설치한 아트월 뒤에는 아늑한 식당이 있다.
단층 주택으로 계획한 것을 자녀 가족이 방문할 때 머물 수 있도록 규모를 2층으로 변경하고 방과 거실을 마련했다. 난간은 개방형으로 계획해 1층과 소통이 되도록 했다.

방은 동선을 줄이고 공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주방을 ‘ㄷ’ 자로 구성하고 화이트와 블루 톤 조합으로 산뜻하게 구성했다.

실내에 들어섰을 때 시선이 차단되도록 거실 아트월 뒤에 식당을 배치하고 아늑한 분위기로 연출했다.
1층에 배치한 안방은 핑크로 부드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즐거운 집 짓기
부부는 집을 짓기 전 이곳에서 3년간 소소하게 시골 생활을 보냈다. 작은 텃밭을 일구고, 텃밭 주변에 과실수와 조경수, 야생화 등을 가꾸는 삶은 새로운 관심사가 생기게 했다.

“아내와 틈틈이 농작물과 식물을 가꾸다 보니 자연스럽게 조경에 관심이 가기 시작했어요. 그러다 우연히 안성에서 멋진 정원을 보고 놀랐는데, 그곳에 있는 주택이 마치 유럽에 있는 듯한 착각을 줄 정도로 멋져서 또 한 번 놀랐어요.‘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는 속담처럼 당시 그 집 주인이‘나무집 짓는 사람들’의 이상원 대표를 소개해 줬어요. 전원주택을 짓는 꿈에 한발 내딛는 순간이었습니다.”

건축주는 안성의 집 주인이 말한“이 대표와 집을 지으면 맘 상하는 일은 없을 겁니다”라는 이야기를 잊지 않고 이 대표를 찾아갔다. 이 대표에게 향후 귀촌 계획을 설명하고 집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얻으며 한 단계 한 단계 앞날을 준비했다.

“이 대표하고 3년 정도 정보를 공유해온 거 같아요. 그동안 유튜브와 박람회, 전원주택 전문지 등을 살피면서 건축 상식과 자재에 대해서도 공부했어요. 건축을 진행할 땐 이 대표와 수시로 상의하면서 재미나게 시공했습니다. 아내는 실생활 공간을 계획하고 꾸몄어요. 콘센트 위치와 개수까지 세심하게 준비한 덕에 더욱 우리 생활에 맞춘 환경을 완성할 수 있었어요.”

계단실.
2층 복도는 휴식 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게 폭을 넓게 확보했다.

자녀들 위해 준비한 2층 방

2층에서 내려다 본 거실. 2층과 1층 거실은 소통을 위해 열린 공간으로 구성했다.


빛으로 채우고 개방감 갖춘 공간
이 집에는 부부 둘만 거주한다. 애초 계획도 부부에게 적합하도록 단층에 30평 정도로 계획했다. 하지만, 출가한 두 자녀의 가족까지 모일 것을 대비해 2층에 40평으로 수정했다. 입면 디자인은 여러 스타일을 고민하다 익숙하고 무난한 형태의 밝은 클래식한 분위기로 정했다. 내부는 공간감이 있고 햇볕이 많이 들어오는 채광 좋은 공간을 생각했다. 주방은 독립형에 넓은 다용도실을 갖추고, 데크는 다양한 외부 활동을 고려해 넉넉하게 설치했다.

“오랫동안 고민해온 집인 만큼 우리에게 딱 맞는 집을 짓고 싶었어요. 밝은 집을 원해 창도 많이 설치하고 싶었어요. 그런데 창이 많으면 단열에 취약하다고 이 대표님이 의견을 주어서 창 개수를 좀 줄이고 적절한 곳에 정당한 크기로 설치했어요.”

집 안에 들어서면 아기자기한 소품을 전시한 재미난 전실이 눈길을 끈다. 이어 건물 정면으로 도드라지게 배치한 거실이 환하게 반긴다. 거실은 천장을 높이고 넓은 창과 여러 개의 고측창을 내 풍성한 빛과 시원한 풍경을 끌어들였다. 주방은 TV를 설치한 아트월 옆으로 살짝 엿보인다. 주방을 독립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건축주 요구에 따라 가벽을 설치해 공간을 분리하고 직접적인 시선을 가린 것이다. 아트월 뒤에 있는 식당은 주방과 대면하는 곳에 긴밀한 관계로 구성되어 있으면서 현관과 거실에서 보이지 않아 아늑하기까지 하다. 안방은 거실 뒤 사선 방향에 있다. 공유 공간과 안방을 다소나마 거리 두고 배치해 최대한 편안하고 조용한 공간으로 계획했다.

자녀 가족들을 위해 마련한 2층은 평소엔 자주 사용하지 않는다. 이런 경우 2층이 밀폐되는 구조로 만들면 에너지 효율성이 좋지만, 부부는 효율성보다 자녀들과의 소통이 중요해 1층 거실과 2층 복도를 연결해 소통 공간이 형성되게 했다.

건축주가 귀촌 생활에서 얻은 가장 큰 이득은 해방감이다. 소음과 주차난, 오염된 공기에서의 해방이다. 층간 소음 때문에 생긴 불면증도 사라져 정신은 맑아지고 마음은 여유로워진 건축주가 전원생활을 꿈꾸는 이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유유자적한 시골 생활도 좋으니, 한 살이라도 젊을 때 도심을 탈출해 보세요.”


고벽돌로 마감하고 박공을 얹은 클래식한 형태의 주택이 편안하고 포근한 느낌을 준다.
이웃한 주택들과 마을을 감싼 풍경이 주택과 잘 어우러진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목조주택 경량목조주택 중목구조 전원주택짓기 단독주택짓기주택설계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22년 1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22-01-07)  【OVERSEAS ARCHITECT】 50년 된 목조주택을 리모델링 일본 NI HOUSE
(2021-12-27)  【HOUSE STORY】 아내의 놀이터가 된 집 세종 D 하우스
(2021-12-20)  【OVERSEAS ARCHITECT】 자연 풍광을 포용한 숲속의 집 네덜란드 포레스트 하우스
(2021-12-13)  【HOUSE STORY】 남한강을 양 팔로 끌어안은 집 양평 유하나 U-hana
(2021-12-13)  【HOUSE STORY】 가족들의 건강을 생각해 지은 집 세종 하랑재
[관련기사]
【ARCHITECTURE DESIGN】 하루에 한 번, 가족 만나는 42평 열린 계단 집 (2022-05-04)
【22년 05월 특집 5】 더 다양한 삶이 펼쳐지는 알파룸 (2022-05-04)
【22년 05월 특집 4】 PART 03 알파룸 대비한 집짓기 설계 Tip (2022-05-04)
【22년 05월 특집 3】 PART 02 계획적인 설계가 필요한 이유 (2022-05-04)
【22년 05월 특집 2】 PART 01 알파룸, 어떻게 활용해야 할까 (2022-05-04)
【22년 05월 특집 1】 건축주의 이상을 실현하는 단독주택 알파룸 꾸미기 (2022-05-04)
【ARCHITECTURE DESIGN】 독특한 지붕과 모던한 외관 가진 주택 48평형 (2022-05-03)
【HOUSE STORY】 업무와 주거를 조화롭게 구성한 양평 스틸하우스 (2022-04-26)
【MATERIALS GUIDE】 확고한 무차입 경영 원칙, 30주년 맞이한 윤성하우징 사옥 리모델링 (2022-04-26)
【ARCHITECT CORNER】 노부부의 추억과 건강 담은 강화도 ‘기와의 추억’ (2022-04-19)
전원주택 (5,543)
황토/한옥 (336)
목조/통나무 (981)
철근콘크리트 (459)
스틸하우스 외 (305)
건축정보 (1,635)
설계도면 (450)
동영상 (460)
전원주택단지 (119)
특집/기타 (798)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87)
정원 (309)
월별목차 (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광교 목조주택] 담과 가벽이...
이야기 풍성한 즐거운 집 파...
【HOUSE STORY】 취미생활 위...
[성북 목조주택] 20평 대지에...
[연천 목조주택] 정겹고 친근...
【HOUSE STORY】 IoT 기술 2...
[춘천 목조주택] 요리사 아내...
색깔 화려한 스웨덴의 목조주...
[함안 목조주택] 친환경 건축...
[용인 수퍼-E 하우스] 국내...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