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스틸하우스 외
【HOUSE STORY】 업무와 주거를 조화롭게 구성한 양평 스틸하우스
2022년 4월 26일 (화) 00:00:00 |   지면 발행 ( 2022년 5월호 - 전체 보기 )

업무와 주거를 
조화롭게 구성한 양평 스틸하우스
양평군 남동쪽 끝에 위치한 양동읍. 강원도와 접경지인 이곳은 광주-원주 고속도로가 동서를 연결하고, KTX 중앙선이 청량리에서 출발해 양동역을 거쳐 안동에 닿는다. 서울 접근성이 좋고 내륙으로 뻗어나가는 것도 수월하며, 대체로 산지를 형성하다 보니 산세까지 수려해 전원주택지로 부족함이 없다. 건축주가 이곳에 집터를 마련한 이유다.

글 사진 백홍기 기자
취재협조 ㈜팀버하우스
입면 디자인은 엇갈린 적층 구조와 프레임, 마감재에 의한 명도 대비로 세련된 갤러리 분위기를 냈다.

HOUSE NOTE
DATA
위치 경기 양평군 양동읍
지역/지구 계획관리지역
건축구조
주거동 - 경량 스틸구조(스틸하우스),
사무동 - 철골조
대지면적 1905.00㎡(576.26평)
건축면적 361.37㎡(109.31평)
건폐율 18.96%
연면적
439.06㎡(132.82평)
1층 주거동 - 115.29㎡(34.87평) / 사무동 - 99.45㎡(30.08평)
2층 주거동 - 65.68㎡(19.87평) / 사무동 - 98.64㎡(29.84평)
창고 60.00㎡(18.15평)
용적률 23.04%
공사기간 2021년 5월~12월
설계 최부용갤러리하우스 010-4575-8231 www.bychouse.kr
시공 ㈜팀버하우스 043-853-4997~8 www.팀버하우스.kr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아연도금강판(포스맥) / 벽 - 스타코, 세라스킨, 세라믹 타일 / 데크 - 고흥석 버너구이 내부마감 천장 - 실크 벽지(제일벽지) / 벽 - 실크 벽지(제일벽지) / 바닥 - 강마루(풍산마루) 단열재 지붕 - 수성 연질폼, T150 압출법 보온판1호 / 외벽 - 수성 연질폼, T50 압출법 보온판1호 창호 독일식 시스템창호 3중유리(피마펜코리아) 현관 성우스타게이트 주방가구 미다스 주방가구 위생기구 아메리칸 스탠다드
실내에 들어서면 공유 공간과 사적 공간을 분리하는 복도와 마주한다. 밝은 복도에 블랙 프레임 원슬라이딩 중문을 설치해 공간이 돋보인다.
2층까지 천장을 높이고 넓은 창을 내 공간이 밝고 시원하다. 실내외 경계를 모호하게 하는 넓은 창은 더욱 깊은 공간감을 준다.
주방은 살림이 많지 않아 간결하게 구성했다. 부족한 수납은 주방 옆에 다용도실을 마련해 해결했다.
현관에서 오른쪽으로 꺾으면 게스트룸이 나온다. 꺾인 면에 의해 복도가 재미난 형태를 띠게 됐다.

게스트룸은 수면에 적절한 크기로 제한한 대신 넓은 창을 내 답답하지 않게 했다.

건축주는 중년을 지나오면서 건강한 삶에 관심을 가졌다. 생물학적 건강함만이 아닌 마음과 정신까지 건강하길 바란 것이다. 이러한 조건을 충족시켜주는 것이 자연의 시간을 몸으로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전원생활에 있다고 여겼다. 아내에겐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일단 땅부터 사두자고 했다.

“경기도 일대와 강원도, 제주도 등 살기 좋다는 곳은 다 찾아다녔어요. 그런데 사업 때문에 늘 교통 해결이 문제였어요. 양평은 서울과 접근성이 좋고 어디로든 뻗어나가기 편리하고, 게다가 풍경도 마음에 들었어요. 가장 적합한 조건을 갖추고 있어서 이곳을 선택했어요.”

부지는 동양평IC에서 5분 남짓 거리에 있는 조용한 시골 마을 안쪽에 자리 잡았다. 마을 전체 분위기는 넓게 펼쳐진 과수원과 비닐하우스, 그 사이로 점점이 흩어진 집 풍경이 고요하고 평온하다.
주택의 포인트 공간은 오픈형으로 계획한 경사 계단이다. 벽과 같이 흰색으로 마감한 철제 프레임에 챌판을 얹어 마치 공중을 걷는 듯한 느낌을 준다.
2층은 부부만을 위한 공간이다. 작은 거실과 간이 주방을 마련해 불편을 최소화했다.
2층 난간에서는 창을 통해 산과 마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천장과 계단 챌판을 연결한 가느다란 철근은 계단을 오르내릴 때 안정감을 주면서 인테리어 효과를 제공한다.
2층 안방을 연결하는 복도에 수납장을 제작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안방엔 한 면을 가득 채우는 넓은 창을 내 자연의 시간을 편안하게 누릴 수 있게 했다.
2층 욕실.

용도에 맞춘 영역 설계
부지는 북저남고 지형이다. 도로와 면한 북쪽 면 폭이 가장 넓은 부정형이며, 면적은 약 1,905㎡(580평)로 적잖이 넓다. 넉넉한 부지를 확보한 건 아내를 위해서다. 남편은 오랜 기간 간호사로 일해온 아내가 이곳에서만큼은 취미인 꽃차를 만들고 즐기기만 바랐다.

“얼마 전에는 꽃차 소믈리에 자격증도 땄어요. 꽃밭을 가꾸면서 살라고 남편이 땅을 마련했는데, 집 한 채만 짓기에는 너무 넓었어요. 남편도 이곳 생활에 맞춰 사무실을 새로 지어야 했는데, 부지 마련하는 게 어렵고 출퇴근도 힘들 거 같아 집과 사무실을 나눠 이곳에 함께 짓자고 했어요. 문제는 용도가 다른 두 건물을 어떻게 짓느냐였는데, 이 부분은 남편이 알아서 했어요.”

건축주는 깔끔한 갤러리 분위기를 원했다. 이를 만족시켜줄 설계 전문가로 최부용갤러리하우스를 선택했다. 설계의 관건은 용도가 다른 건물 간의 독립성 확보와 시각적 조화로움이다. 건축가는 진입도로에서의 시선 차단과 시원한 조망 확보를 위해 대지 레벨을 높이고 대지 폭이 넓은 북쪽에 건물 두 채를 직렬로 나란히 앉혔다. 입면 디자인은 두 건물 모두 사각형 박스를 엇갈리게 적층한 형태로 일관성을 띠게 했다. 건물과 건물 사이에는 주차장을 마련해 영역 간의 간섭을 줄였다. 형태적 단순함은 마감에 의한 명도 대비와 넓게 낸 창을 프레임 형태로 감싸 조형미를 가미함으로써 보완했다. 여기에 켄틸레버 구조로 깊게 빼낸 상부층을 가느다란 구조물로 받쳐 긴장감이 흐르게 했다.

이러한 넓은 창 개구부와 독특한 적층 구조방식은 튼튼한 골조를 기반으로 한다. 경량 스틸구조는 철근콘크리트와 같이 견고하면서 벽체 두께가 얇아 실내면적 손실이 적다. 이 때문에 건축주는 경량 스틸구조인 스틸하우스로 선택하고 꼼꼼한 시공과 디자인 자율성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는 팀버하우스에 시공을 맡겼다.
사무동 2층은 꽃차를 즐기는 아내를 위해 마련한 공간이다. 용도에 맞춰 주방과 다기능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넓고 시원한 공간 구현한 스틸하우스
건물 진입로는 두 곳이다. 남쪽을 향해 나란히 앉힌 건물은 마을 진입로에서 먼저 마주하는 서쪽에 사무동 입구를 내고, 도로를 따라 건물 동쪽 측면에 주거동 대문을 냈다.

주거 영역은 외부에서 봤을 때 꺾인 부분을 기준으로 공유 공간을 왼쪽에, 사적 공간을 오른쪽에 배치한 구조다. 2층까지 열려 하나의 넓은 공간을 형성하는 공유 공간은 사무동과 인접하게 배치하고 상대적으로 사생활을 보호해야 하는 침실은 사무동과 거리를 둔 것이다. 내부로 진입하면, 복도 옆으로 넓고 시원한 공간이 맞이한다. 하나의 공간 개념으로 계획한 거실과 주방이다.

“집에 들어왔을 때 주방이 비중을 많이 차지해 시각적으로 드러나는 게 싫었어요. 일단 주방은 깔끔하게 보이는 게 좋잖아요. 그래서 주방 살림도 적으니 거실과 같이 하나의 공간으로 넓게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어요.”

주택의 포인트는 계단실이다. 거실 뒤에 오픈 형태로 설치한 계단은 벽면과 같은 흰색으로 칠한 철재 프레임에 목재 챌판을 얹어 계단을 오르내릴 때, 마치 공중을 걷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천장과 챌판을 연결한 가느다란 철근은 계단을 이용할 때 안정감을 주고 시야를 최대한 열어주는 효과를 준다. 곳곳에 낸 넓은 창은 거실에서 계단으로 이어지는 동선을 따라 시원한 숲과 마을 풍경을 다이내믹하게 제공한다. 사방에서 스며든 빛은 집 안 깊은 곳까지 스며들어 밝은 기운이 감돌게 한다. 사적 공간은 1층에 방 두 개를 마련해 게스트룸으로 꾸미고, 2층에 간이 주방과 드레스룸을 갖춘 부부만의 아늑한 공간을 만들었다. 안방에도 한 면을 가득 채우는 창을 내 전원에서 사는 맛을 한껏 살렸다.

2층으로 계획한 사무동은 1층과 2층 입구를 분리했다. 사무실 입구는 1층 정면에 내고, 아내의 공간인 2층은 건물 옆에 외부 계단을 별도로 설치했다. 머지않아 사무동 2층엔 꽃 향이 넘쳐나고 부부의 삶도 더욱 활기 차리라 기대한다.

사무동과 주거동 디자인이 자연스럽게 이어져 한 건물처럼 보인다. 마당은 잔디와 파쇄석으로 영역을 구분한 점이 시선을 끈다.

마당에 설치한 *태양광 가로등은 전기 연결이 필요 없어 원하는 곳에 세우기만 하면 된다. 가로등은 일몰과 일출에 맞춰 자동으로 어두운 마당을 밝혀준다.
 
*태양광 가로등
㈜수영에너지솔루션(수영반도체기술)
02-2039-6024~5 www.sooyoungsemi.com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스틸하우스 전원주택 전원주택짓기 단독주택 단독주택짓기
이전 페이지
분류: 스틸하우스 외
2022년 5월호
[스틸하우스 외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22-02-03)  【HOUSE STORY】 사시사철 행복이 꽃 피는 곰돌이네 세종 ALC 주택
(2021-11-09)  【HOUSE STORY】 부모님 건강 고려한 효심 담긴 집 사천 ALC 주택
(2021-10-19)  【HOUSE STORY】 차별화된 디자인이 돋보이는 집 여수 주택 여미옥
(2021-10-19)  【HOUSE STORY】 현장 건축 최소화로 갈등 없이 지은 집 연천 모듈러 주택
(2021-10-12)  【SPECIAL FEATURE】 4년간 준비해서 부부가 셀프 시공 용인 ALC 주택
[관련기사]
【2022년 07월호】 CONTENTS JULY Vol.280 (2022-06-22)
【ARCHITECT CORNER】 3대가 함께 그리고 따로 사는 청양 주택 ‘빌라 파밀리아’ (2022-06-21)
【ARCHITECT CORNER】 큰 숲을 품은 작은 집 송산 보꾸드포레 (2022-06-21)
【ARCHITECT CORNER】 필요한 만큼의 유연한 공간 홍제동 주택 ‘아우어 하우스’ (2022-06-13)
【ARCHITECT CORNER】 전원을 넘어 힐링의 공간으로 홍천 주택 ‘FLOATING WALL HOUSE’ (2022-06-13)
【TOWN HOUSE】 휴식 같은 일상을 누릴 수 있는 곳 더 비바스 고매 The Vivas Gomae (2022-06-13)
【HOUSE STORY】 활용도 높인 전이공간 대전 노은동 주택 (2022-06-09)
【HOUSING TRENDS】 남산을 즐길 수 있는 빌라 블루버드 이태원 (2022-06-09)
(22/06) 일상에 리듬감을 부여하다 프랑스 Around the Garden (2022-06-09)
【22년 06월 특집 3】 M세대를 위한 유용한 설계&시공 Tip 3-3 (2022-06-08)
전원주택 (5,579)
황토/한옥 (336)
목조/통나무 (985)
철근콘크리트 (471)
스틸하우스 외 (306)
건축정보 (1,646)
설계도면 (452)
동영상 (462)
전원주택단지 (120)
특집/기타 (801)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93)
정원 (310)
월별목차 (7)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편안한 집] 시공사 취직까지...
[안성 스틸하우스] 토박이 농...
귀농에 희망을 안겨 준 농가...
[용인 스틸하우스] 자연 지형...
창간 15주년 특집 Ⅱ - 잘 지...
[제주 ALC주택] 사람들의 꿈...
[광교 상가주택] 민트색 지붕...
건강과 힐링을 위한 공간 울...
이색적인 집 | 포항 222.3㎡...
[의성 스틸하우스] 평창에서...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