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건축정보
정원에서 건강한 아이 키우기
2005년 7월 25일 (월) 00:56:00 |   지면 발행 ( 2005년 7월호 - 전체 보기 )



정원은 전원주택의 백미(白眉)라 불릴 만큼 현재 전원주택에서 생활하거나, 앞으로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푸른 잔디가 널따랗게 펼쳐진 정원의 테이블에서 온 가족이 모여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주고받는 모습을 떠올려 보자. 마음과 마음을 잇는 정원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푸른 잔디를 잘 가꾸려면 많은 시간과 부지런한 손놀림을 필요로 한다. 정원을 좀더 보기 좋게 가꾸기 위한 기본 방법에서부터 정원이 생활에 미치는 효과, 푸른 자연을 가까이 옮겨와 감상할 수 있는 방법 등을 치료정원 시공사인 ‘푸르네’의 이성현 대표에게서 들어본다.

한 소년이 성장하면서 나무가 늙어 죽기까지 나무와 나누는 짧은 이야기인 쉘 실버스타인의 《아낌없이 주는 나무》. 이 책에서 나무는 자신의 모든 것인 잎과 줄기 그리고 마지막 남은 밑동까지 어린 소년에게 베푸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처럼 자연은 늘 우리에게 모든 것을 주지만 정작 우리는 그 속에서 고마운 줄도 모르고 살아가고 있다. 여기에서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자연을 아이들에게 알려 주고,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가를 스스로 배우게 하는 기회를 마련해 주고자 한다.

다양한 정원활동 만들기

우리는 아이들이 자연과의 만남 속에서 많은 부분에 있어 변화하는 모습을 본다. 또한 이러한 변화를 이끌어 내고자 정원에서 여러 가지 활동을 한다. 그러면 아이들이 정원에서 할 수 있는 활동으로는 무엇이 있을까. 텃밭 만들기를 비롯해 낙엽 모으기, 꽃 이름 알기, 그림 그리기, 물 주기, 꽃 심기, 식물일기 쓰기 등 일일이 다 열거하지 못할 만큼 많다.

물론 이러한 활동은 정원의 크기와 나무의 종류 등에 따라 변수를 갖기 마련이다. 그렇다고 어른들의 시각으로 너무 틀에 맞추어진 활동만을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어릴 때 클로버로 만들던 꽃반지와 목걸이, 또 얼마 전까지 한창이던 아카시아 꿀 따먹기, 진달래 화전 만들어 먹기 등 다양하고 창조적인 활동들을 생각해 보았으면 한다.

컴퓨터와 너무 친해져 버린 아이들. 이제 더 이상 아이들이 모니터 앞에서 메마른 정서를 지닌 채 살아가도록 방치하지 말자. 생명을 알고 소중히 여기는 아이들로 키우는 일은 정원을 만드는 이들의 책임이자 어른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자연이라는 도구는 너무나 훌륭하기 때문에 아이들을 자연에 놓아만 주어도 귀를 쫑긋 세워 새소리를 듣고, 풀벌레 소리에 마음을 움직이고, 부드러운 공기를 피부로 느끼면서 찬찬히 자연 속으로 들어가곤 한다.

그러나 어른들의 참여가 함께 있을 때라야 비로소 아이들은 또 다른 창조의 눈을 갖는다. 어른들이 아이들과 함께 정원을 만들어 가면서 세심하게 배려할 때라야 아이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창조적인 활동을 기대할 수 있다.

따라서 정원 안에서의 활동들은 어른들의 틀에 갇힌 생각에 기대지 말고, 아이들로 하여금 변화해 가는 자연을 맘껏 누리면서 느끼도록 하는 가운데서 찾길 바란다.

자연 안에서 변화하는 아이들

아이들은 정원 안에서 여러 가지 활동을 하면서 어른들이 생각하는 그 이상의 변화를 나타낸다. ‘재미있어요’ 라고 이야기하면서 보이는 만족스러운 표정이며, 자기 손으로 심어 본 식물들이 자라나는 꿈을 꾸기도 하고, 아직 피어나지 않은 꽃을 상상하기도 한다. 또한 꽃이 피고 열매라도 열리면 어른들이 상상하지도 못할 여러 가지의 표현력을 구사해 가면서 손을 잡아 이끌곤 한다. 이처럼 정원에 핀 한 송이의 꽃에는 아이들로 하여금 자연을 바라보는 새로운 눈을 주고, 삶을 생각하게 하고, 부모와의 관계도 원만하게 형성해 가는 과정이 담겨져 있다.

예를 들어 식물이 성장하려면 물이 제일 필요하다. 아이들은 식물에게 물이 필요하다는 것을 처음에는 잘 모른다. 자신이 직접 심어 놓은 식물에는 호기심을 가지면서 차츰차츰 식물은 물이 있어야 살 수 있다는 것을 깨달으면서 열심히 물을 주기 시작한다. 물이 생명을 이어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부터는 보다 적극적으로 식물들에 대한 관심을 갖고 보호를 한다. 생명이라고 하는 것을 인식하고 자신이 가꾸는 식물들의 생명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아이들의 작은 호기심으로 시작된 물을 주는 행동이 결국 생명이라는 큰 가치를 느끼게 되는 것이다. 아이들은 말을 못하는 식물이지만, 서서히 사람처럼 식물을 생각하면서, 사랑해 주어야 한다는 것과 곧 이어서 꽃과 열매가 맺힌다는 사실 그리고 작은 변화에도 즐거움을 느끼는 법을 배우게 된다.

체험을 통해 자연의 생명을 느껴

앞에서 살펴본 사례들은 체험을 하지 않고 알게 한다는 것은 불가능할지도 모른다. 이러한 느낌들을 어떻게 그림과 문자로 알려줄 수 있을까? 식물을 직접 키우면서 느끼고 알아 가는 것과 지식의 가르침으로 알아 가는 것은 너무나도 큰 차이가 있다. 알아 가는 데에도 한계를 보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자연은 오직 체험을 통해서만 느낄 수 있는 교육인 것이다.

따라서 아이들에게 자연을 가르치려 들지 말고, 모든 감각을 동원하여 자연과 사귀라고 권하라고 당부하고 싶다. 자연에 대한 지식을 쌓는 것은 어디까지나 그 다음 일이며, 자연에 대한 풍부한 정서야말로 지식의 기초가 됨을 잊지 말아야 한다. 또한 이런 체험을 최대한 느끼도록 하려면 아이들을 위한 전문 ‘치유정원’이나 ‘놀이정원’을 설계하고 시공해야 한다.

어른들은 정원의 개념을 시각적인 즐거움 정도로 보기 쉽다. 하지만 아이들에게는 살아 움직이고 변화해 가는 자연의 놀이터로 많은 것을 체험하게 된다. 정원에서는 몸과 마음이 건강한 아이로 키울 수 있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전원생활의 멋과 향취를 즐기면서 그에 못지 않게 아이들로 하여금 몸과 마음이 건강하게 자라도록 정원에서의 많은 활동을 시작했으면 한다. 비록 작은 실천이지만 시간을 내어 식물 한 포기를 함께 심는 일을 시작으로 해서 자연의 스승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으면 한다. 田

글 이성현 <푸르네 대표>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이전 페이지
분류: 건축정보
2005년 7월호
[건축정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5-07-25)  해외 사례를 통한 한국형 주거단지의 모델 개발
(2005-06-25)  [목조주택 교실] 목재 바닥재1 - 내구성과 청소 용이함을 고려해야
(2005-06-25)  [통나무주택 이야기] 통나무주택의 전기와 설비1-첨단기능의 통나무 주택
(2005-06-25)  [스틸하우스 교실] 누구나 지을 수 있는 집, 스틸하우스-스틸하우스 기획 및 설계
(2005-06-25)  부동산 서식 따라잡기-한눈에 쏙 들어오는 부동산 등기부등본
전원주택 (5,595)
황토/한옥 (336)
목조/통나무 (987)
철근콘크리트 (476)
스틸하우스 외 (306)
건축정보 (1,649)
설계도면 (454)
동영상 (462)
전원주택단지 (120)
특집/기타 (805)
펜션/카페 (240)
전원생활 (897)
정원 (311)
월별목차 (7)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내 손으로 구들 놓기 ⑤] 아...
[Hot Product] 설치비 산림청...
[몸에 꼭 맞는 집짓기] 한국...
스틸하우스 짓기
[전원주택을 레고처럼 뚝딱 ...
[ALC 세계로] ALC주택 시공 ...
[단열, 기밀, 결로 방지 프로...
[업체탐방] 고객과 품질을 먼...
[BLIND STORY] 소비자 욕구에...
[건축상식] 건축 설계의 모...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