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정원 > 정원가꾸기
런던의 푸른 랜드마크 St. Jame’s Park
2012년 5월 29일 (화) 16:05:11 |   지면 발행 ( 2012년 5월호 - 전체 보기 )



런던 방문 시 많은 이들이 첫 방문지로 선택하게 되는 곳은 국회의사당과 버킹엄 궁전이다. 왕실의 상징이자 런던의 랜드마크 구실을 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버킹엄 궁전이 한 폭의 그림처럼 담기는 St. Jame's Park는 런던 왕립 공원 중에서도 가장 오래된 곳으로 수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다.
글 · 사진 서상신 영국통신원 seobbio@naver.com 자료참고 The Royal Parks www.royalparks.org.uk

수많은 이들의 기억 속에 St. Jame's Park는 런던의 첫 이미지로 그려져 있다. 이유를 살펴보자면 첫 번째로 위치상 런던의 심장격이라고 할 수 있는 Victoria 역과 가까우며 주 관광지인 버킹엄 궁전 바로 인근에 자리하기 때문이다. 현지인을 포함한 수많은 방문객이 매해 이곳을 찾는데 현지인에게 공원은 도심 속 그린 공간으로, 관광객에게는 런던의 상징적인 이미지를 전달하는 곳으로 그 역할을 하고 있다.
위치와 더불어 공원이 런던을 상징하는 데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공원은 가로가 길쭉한 모양으로 좌측 버킹엄 궁전과 우측 국회의사당을 배경으로 비스듬히 앉혀져 버킹엄 궁전 앞에서 열리는 근위대 교대식, 버킹엄 궁전과 차링크로스Charing Cross 역을 가로지르는 거리The Mall에서 개최되는 각종 기념행사 및 퍼레이드를 가까이서 즐길 수 있다. 특히 공원 우측은 기마병 교대식 Horse Guard Parade가 열리는 곳으로 매일 아침 11시면 수많은 관광객으로 붐빈다. St. Jame's Park에서는 궁전, 근위대 그리고 그 속에 어우러진 나무와 새들의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는 것이다.

단순한 구성 속에 숨겨진 이야기
디자인 면에서 보면 St. Jame's Park는 단순 명료하다. 중심에 위치한 St. Jame's Park Lake를 잔디, 나무 그리고 꽃을 비롯한 작은 식물들이 에워싸고 있다. 크기는 23만㎡로 다른 공원에 비해 크지 않지만 가로가 긴 형태이기에 양옆 도로에서 쉽게 접근이 가능하고 폭이 넓지 않아 호수도 한눈에 잡힌다. 때문에 공원 안에서는 물론이고 밖에서도 내부 못지않은 풍경을 볼 수 있다.
이색적인 것은 이곳이 한때 돼지 방목지로 사용됐다는 점이다. 또한 1500년대 공원은 대부분이 습지인 까닭에 왕과 여왕을 위한 사슴 사냥장소로 사용됐다. 헨리 8세는 사슴 공원을 만들기로 계획하고 부지를 매입한 후 땅을 구분하고 펜스를 설치했는데 이것이 훗날 St Jame's Palace가 됐다. 이후 James 왕은 공원 경계를 더욱 확장하고 작은 연못과 섬을 이용해 조류동물을 키우기 시작했으며 플라워가든도 조성했다.
제대로 된 모습을 갖추기 시작한 것은 1660년 이후로 프랑스 조경가 Andre Mollet에 의해서다. 그는 공간을 구분 짓기 위해 나무를 심고 정식으로 대중에게 공개했다. 이어 찰스 2세는 공원 내 길을 만들고 과일나무를 심는 등 정원의 모습을 갖추는 데 일조했으며 염소, 양 등을 포함한 다양한 종류의 동물을 방목했다.
1800년대에 이르러 변화가 있었는데 조지 5세에 의해 공원이 프랑식에서 영국식 정원으로 바뀌었다. 커프 길과 함께 나무와 꽃이 풍성한 숲으로 변화했다. The Mall의 역할 강화 및 버킹엄 궁전의 확장 역시 공원의 이미지를 바꾸는 데 한몫했다.

동식물이 어우러지는 공원
왕립 공원으로는 처음 문을 연 St. Jame's Park의 다른 특징은 다양한 종류의 동식물을 접할 수 있다는 점이다. 연평균 50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드나드는 까닭에 공원이 야생 식물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으나 공원에서 만나는 동식물의 종류와 수는 놀라움을 주기에 충분하다. 중앙에 호수가 있기 때문이다. 15가지 종류를 넘는 물새들은 호수 내 작은 섬들을 서식지로 삼고 사람과의 공존을 꾀한다.

플라타너스가 드리운 운치 있는 공원
공원 일대가 과거 왕실을 위해 사용된 까닭에 나무가 심어진 역사가 오래되진 않았다. 특히 대부분이 습지이기에 나무가 자라기에 어려움도 있었다. 1600년대 중반에는 대부분의 가정에서 연료로 나무를 사용하면서 벌목이 잦았고 이후에는 Firework 전시를 위해 많은 나무들이 손실됐다. 현존하는 나무는 공원이 재디자인된 1830년대 이후 심은 것으로 추정된다. The Mall과 Horse Guard Parade 인근에는 주로 플라타너스가 보이고 그 외에 지역에서는 떡갈나무와 뽕나무도 눈에 띈다.

살펴보는 재미, Waterfowl
St. Jame's Park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물새도 접할 수 있다. 호숫가를 거니는 청둥오리들만 보더라도 생김새가 조금씩 다르다. 수컷은 짙은 녹색의 머리털을 지녔으며 하얀 깃이 목 주변에서 발견된다. 이에 반해 암컷은 전체적으로 얼룩덜룩한 갈색으로 주황색 부리를 가지고 있다.
공원에서 겨울이면 쉽게 발견할 수 있는 댕기흰죽지 Tufted Duck는 북유럽 혹은 아이슬란드에서 이동해온 것으로 청둥오리보다 체구가 작다. 이 밖에도 풍부한 새들과 오리들은 호수에서 서식하며 방문객들을 반겨주는 공원의 마스코트가 되고 있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이전 페이지
분류: 정원가꾸기
2012년 5월호
[정원가꾸기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2-04-30)  특색있는 조형물로 이국적인 정원을 완성하다, 남해 김두한씨의 정원
(2012-04-30)  전 세계 가드너들이 모이는 Wisley Garden
(2012-04-04)  정원 가꾸기를 시작하는 봄, 우리집 정원을 위한 필수도구
(2012-04-04)  London’s Best Hidden Place, Kensington Roof Gardens
(2012-03-22)  현무암으로 만든 석부작의 세계, 남해 박혜숙씨의 정원
전원주택 (5,630)
펜션/카페 (241)
전원생활 (908)
정원 (312)
정원가꾸기 (250)
식물 (57)
월별목차 (26)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Home & Garden] 전원주택과...
【HOME & GARDEN】이오의 정...
[GARDEN RECIPE] 내 집에 맞...
[Home & Garden] 장미정원 만...
【HOME & GARDEN】 이오의 정...
【GARDENING NEWS】 도심 속...
건강을 부르는 실내 정원VI-...
[HOME & GARDEN]사색의 정원...
[Home & Garden ①] 정원 바...
[HOME & GARDEN] 꽃블럭의 ...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