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건축정보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임대 · 차 시장
2011년 3월 11일 (금) 17:06:51 |   지면 발행 ( 2011년 2월호 - 전체 보기 )



근래 임차로 전원생활을 시작하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전원주택, 땅, 펜션, 폐교 등을 임차해 여러 용도로 활용하면서 전원생활을 맛보기 하려는 사람이 적잖이 생겨난 것이다. 어떤 이는 이러한 경험을 통해 귀농이나 귀어를 꿈꾸기도 하고 어떤 이는 도시에 생활 근거지를 두면서 임차를 통해 나름의 꿈을 실현하거나 짭짤한 수익을 올리기도 한다. 전원주택과 관련된 임차 시장 현황과 실태를 알아봤다.

홍정기 기자 사진 전원주택라이프DB

귀촌 관련 인터넷 동호회 사이트에는 임대 하려는 이와 임차를 원하는 이들의 글이 꾸준히 올라온다. 다음카페 귀농사모(cafe.daum.net/refarm) '임대/임차/교환'게시판에만 2000여 건이 넘는 관련 글이 올라와 있고 네이버카페 지성아빠의 나눔세상(cafe.naver.com/kimyoooo) ' 부동산정보'란에도 심심찮게 임대, 임차 관련 글이 게재되고 있다.
귀농·귀어를 꿈꾸는 예비 전원생활자들의 임차에 관한 관심은 전원주택 관련 부동산 업체까지 번지고 있다. 경기도 양평군소재 부동산 중개 전문 업체 부동산인터체인지 박현숙 본부장은 "전원주택 전세 매물은 귀하기도 하거니와 수요자가 많아 나오면 바로 거래가 성사된다"며 갈수록 전세 물건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양평은 복선철 개통 이후 전세나 월세 수요가 급증한 상태다. 이에 맞춰 가격도 상당히 올랐다"고 덧붙였다.
수도권 다른 지역도 사정이 비슷하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에서 부동산 중개소를 운영하는 정정숙 공인중개사는 전원주택, 펜션, 땅 임대·임차와 관련해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할 만큼 인기가 많아 매물이 나오면 대부분 2~3일 내로 소진된다"고 밝혔다.

임차 수요 왜 증가하나
임대를 놓으려는 이들은 적은 반면 임차를 원하는 이들이 계속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 정정숙 공인중개사는 "아파트에만 살아본 현대인들이 막상 전원으로 이주하려다 보니 낯선 환경 등을 두려워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전·월세 희망자들은 얼마의 시간을 두고 미리 전원생활을 경험해 보려는 이들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적당한 부지를 살펴본 후 이를 매입하고 건축하는 데에 꽤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에 이 기간에 맛보기 전원생활을 택하는 이들이 많다는 이야기다.
지난해 전원주택을 지은 경기 양평군 강하면 성덕리 한상봉(41세) 씨는 4년 전 현재 주택 인근에 전세를 얻어 3년간 생활했다.
그 기간이 큰 도움이 됐다는 한상봉 씨는 "처음에 낯설어 반대하던 아이들이 서울로 돌아가기 싫다고 할 정도로 변해 우리 집을 지을 때는 앞장서서 자료를 구해왔다"고 전했다.
건강상의 문제로 전·월세를 구하는 이들도 있다. 서울에 거주하는 김 모(52세) 씨는 지병이 심해져 강원도에 요양을 목적으로 전세 주택을 찾고 있는 경우다. 아무래도 도시에 있는 것보다 낫지 않겠느냐는 주변 의견이 있어 몇 군데를 알아보고 있는데 여러 조건을 따지다 보니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한편 아파트 부동산 경기와 맞물려 지난해 말부터 전원주택 전세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아파트 전세 값이 지속적으로 상승하자 전원주택 전세 시장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는 것인데 경기 여주군의 부동산중개사사무소 원주한 대표는 "아파트 전세 값 폭등으로 갈 곳을 잃은 사람들이 대체 주택으로 전원주택을 찾는 사례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원 대표는 "아파트 전세 값이 고공행진인데 반해 전원주택은 넓은 마당에 30~40평 건물 기준 1~2억 원 안팎으로 저렴해 수요가 많다"고 덧붙였다.

임대인의 고민 "내 집같이 여겨줬으면…"
지난해 강원도 화천에 위치한 목장을 임대 준 한 전원생활자는 임차인의 방만한 운영으로 애를 먹었다. 전원생활을 계획 중인 사람을 지인을 통해 소개 받고 운영을 맡겼는데 몇 달도 되지 않아 그야말로 잡초만 무성한 곳이 돼버렸다. "나이가 들어 이전같이 목장을 관리하기 힘들더라고요. 자식들은 팔아버리라고 하지만 이곳에서 청춘을 보낸 나에겐 고향과 같은 곳이거든요. 임대를 주고 얼마 뒤 와보니 차마 볼 수 없는 지경까지 됐더라고요. 여기가 자기 집이라고 여겼으면 이랬을까 싶어 속이 많이 상했지요."그래도 목장을 포기할 수 없었던 그는 현재까지도 성실히 목장을 맡아줄 사람을 찾고 있다.
그리고 한 전원주택 시공 업체 대표는 강원도 홍천에 직접 건축한 펜션을 임대했다. 젊은 부부라 큰 걱정을 하지 않았지만 지금은 남은 계약기간이 빨리 지나기만을 바라고 있다. " 평일은 손님이 많지않다고 아예 문도 열지않아요. 수도, 전기요금이 많이 나간다며 정원은 관리도 하지 않고요. 펜션은 입소문이 중요한데 이렇게 되면 어떤 손님이 오려 하겠어요"라고 말하는 시공 업체 대표는 다시는 임대를 주지않겠다는 말까지 덧붙였다.
이와 같이 현재 관련 시장은 알음알음 비공식적인 통로로 임대차가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 문제가 발생했을 때 뚜렷한 해결책이 없다. 따라서 부동산 전문가들은 아무리 작은 땅이라도 부동산중개사를 통해 계약을 맺은 후 진행하는 것이 뒤탈이 없다고 입을 모은다.
원주한 대표는 "평소 아는 사이라 계약서도 쓰지 않은 채 돈을 지불하고 입주했다가 불시에 나가라는 통보를 받은 임차인도 있었다"며 어느 한 쪽이 아닌 서로를 위해 공인된 계약서를 쓰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임대차 바람이 불면서 간혹 불협화음이 들리고 있으나 이것이 전원주택 시장 성장에 기여한다는 데에는 이견이 없다. 특히 자금 여력이 충분치 않은 젊은 세대를 전원주택으로 유인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부동산 종사자들은 분석한다. 부동산인터체인지 박현숙 본부장은 "갈수록 임차 수요가 늘고 있다는 점은 부동산 관점으로 봤을 때 상당히 긍정적인 신호다. 이들이 고스란히 매매나 신규 건축으로 이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앞으로 전원주택시장이 매우 밝다"고 전망했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이전 페이지
분류: 건축정보
2011년 2월호
[건축정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1-03-11)  농어업 주택구입 지원 사업 2011년 재개정
(2011-03-10)  농식품 인증제도 확 바뀐다
(2011-03-10)  전원주택 핫 아이템 - 벽난로 실내외 이동 가능한 플라니카 파이어
(2011-02-18)  수려한 디자인에 몸에도 좋은 산호석 가구 전문 업체, 본하우스
(2011-02-18)  5평 구들로 30평을 따뜻하게 ‘일하는 사람들’온돌 난방 시스템
[관련기사]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보은 소여분교 폐교를 예술의 전당으로 동화작가 노정옥과 화가 원덕식 (2011-03-14)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350평 임차해 귀농의 꿈 펼쳐가는 장행진 씨, “전원에 대한 동경 임차로 해결했지요” (2011-03-11)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전원주택 경험해 보니 “우리집 짓는 일 한결 쉬워졌어요” (2011-03-11)
[임차로 전원생활 하기] 임차를 계획하고 있다면 이것만은 꼭 명심하라 (2011-03-11)
전원주택 (5,630)
황토 (336)
목조/통나무 (997)
철근콘크리트 (484)
스틸하우스 외 (306)
건축정보 (1,654)
설계도면 (458)
동영상 (462)
전원주택단지 (120)
특집/기타 (813)
펜션/카페 (241)
전원생활 (908)
정원 (312)
월별목차 (26)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전원주택을 레고처럼 뚝딱 ...
이것만은 알고 짓자 19 공종...
나의 작은 집 짓기 이야기 ③...
[내 손으로 구들 놓기 ④] 구...
부모님을 위한 울산30평 소형...
[CULTURE] 2016 한국건축문화...
투자가치가 있는 전원주택 고...
건축용어 해설(Glossary of ...
[자재가이드] 하우스 랩 종류...
[내 손으로 구들 놓기 ⑤] ...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