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전원카페
[전원까페] 문을 여닫아도 호수가 보이는 江으로 향하는 문
2005년 6월 25일 (토) 01:01:00 |   지면 발행 ( 2005년 6월호 - 전체 보기 )



문을 여닫아도 호수가 보이는

江으로 향하는 문

문안에서도, 문밖에서도 호수의 잔잔한 흐름을 감상할 수 있는 곳. 강원도 춘천시 의암호 주변에 자리한 ‘江으로 향하는 문’은 2001년에 문을 연 카페로 민속박물관을 겸하고 있다. 카페 안에서 바라보는 주변 풍경도 뛰어나지만, 카페 주인이 직접 수집한 옛 생활용품을 구경하는 재미를 덤으로 얻을 수 있다. 해질녘 호수의 붉은 노을은 물론 푸른 잔디를 밟으며 과거로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는 ‘江으로 향하는 문’ 속으로 들어가 보자.

문밖에서도 보이고, 문안에서도 보이는 곳. 의암호를 마주 보는 ‘강으로 흐르는 문’이 문을 연 날을 축하하며 김금분 시인이 헌사한 시의 일부다. 그는 이곳을 강과 인생이 함께 흘러간다고 표현했다. 비가 오는 날엔 조용히 비를 맞고, 해질녘이면 붉은 해를 아쉬움 없이 보내며 자연에 순응하는 의암호의 풍경 속에서 사람살이의 흐름을 보는 듯하다.

2001년 문을 연 이곳은 실내에서 의암호의 잔잔한 물결을 바라보는 전경도 빼어나지만, 야외 테라스와 카페 뒤편의 풍경도 일품이다. 촬영 중에도 정원을 가득 메운 유치원 아이들의 재잘거림이 끊이질 않는다. 이것저것 처음 보는 물건들이 재미있는지, 작은 손으로 쓰다듬고 직접 앉아 보는 등 아이들의 분주한 움직임이 호숫가의 햇살만큼이나 반짝인다.

카페에서 정원으로 흐르는 문

‘OPEN’ 이라는 팻말을 보며 들어서는 카페는 입구부터 예사롭지 않다. 금색의 ‘江으로 흐르는 문’이란 글자가 검정색 벽과 강렬한 대조를 이루고, 창호의 전통문살을 떠올리게 하는 캐노피는 중후하면서도 은은한 분위기를 풍긴다.

카페 주인이 직접 모은 크고 작은 종들을 캐노피에 매달아 시선을 끌고, 양쪽 계단 부의 바람이 불 때마다 울리는 잔잔한 풍경 소리는 호수와 어우러진다.

실내에는 대형 유리를 통해 의암호를 충분히 맛보도록 편한 소파를 배치하고, 중앙에 장식한 대형 수레바퀴와 미술품 등으로 갤러리의 어느 부분에 서 있는 듯하다. 이곳의 가장 큰 특징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실내에서 유리창을 통해 바라보는 호수 풍경이다. 그와 함께 초여름 햇살을 받으며 강바람을 직접 느낄 수 있는 야외 테라스의 전경도 뛰어나다. 또한 초록잔디가 한창 빛을 발하는 카페 뒤의 정원에는 돌로 깎아 만든 양 모형과 석탑, 대형 맷돌, 항아리 등이 어울려 자연의 넉넉한 풍경을 더하고 있다.

사라져 가는 아쉬움을 담아

아래층으로 내려가면 호수의 잔잔한 풍경을 잠시 잊고 과거로 시간여행을 할 수 있다. 주인이 수집한 다양한 민속 생활용품을 전시한 현암민속관이 자리하기 때문이다.

전시장은 크게 실내와 야외로 나뉘며, 야외전시장을 지나면 탁 트인 호수를 향해 열린 정원으로 이어진다. 그곳에서 전시장으로 들어서는 출입구에 전통기와를 얹어 한국의 전통미가 물씬 느껴지는 반면, 야외전시장은 커다란 벽면 전체에 맷돌을 듬성듬성 배치해 대형 설치미술품을 보는 듯하다. 야외전시장의 각종 농구기와 대형 가마솥 등을 통해 거칠면서도 투박한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실내전시장에 들어서면 조선시대 후기부터 청동기시대까지 선조들이 사용한 생활용품들을 둘러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른다. 매주 주말과 공휴일에는 강원대학교 사학과 학생들이 큐레이터로 방문객을 맞이한다. 물레부터 비녀, 촛대 등 최근에는 사용하지 않아 직접 보기 어려운 생활용품의 자세한 기능과 사용법 등 그와 관련된 역사를 들을 수 있다.

청동기부터 근대까지의 시간여행

50여 평의 실내 전시장에는 반닫이, 혼례식에 사용하던 기러기 모형, 백자 장기말, 거북빗장, 미투리, 신골 등 교과서에 실린 사진에서나 봤던 다양한 생활용품으로 가득하다. 그 종류가 많음에도 놀랍지만, 이 모두 개인 수집품이란 사실에 한번 더 놀란다. 40년간 취미로 하나둘 모으기 시작한 물건이 박물관으로 이어졌다니 카페 주인의 노력이 놀라울 따름이다.

청동 수저를 통해 고려시대 금속공예의 일면을 볼 수 있고, 촛대와 등기구는 사용하는 용도에 따라 그 종류와 양식도 다양했음을 알 수 있다. 소꿉장난처럼 작게 만들어진 사발, 접시, 병 등의 백자명기는 죽은 사람의 영혼이 내세에도 평안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무덤에 넣어 놓았다는 사실 등을 알게 되면서 박물관 내의 용품 하나하나에 더욱 세심한 눈길이 간다.

단순히 예전에 사용하던 용품을 구경하는 것이 아니라, 각각에 대한 설명을 볼 수 있고 해설자의 설명을 들을 수 있으니 아이들에게도 생생한 역사수업을 들려주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의암호의 빛나는 호수를 배경으로 초록의 정원을 밟고, 과거로의 시간여행도 겸하는 짧은 여행을 계획해 보는 것을 어떨까. 田

글·사진 조영옥 기자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전원까페
이전 페이지
분류: 전원카페
2005년 6월호
[전원카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5-05-26)  [전원까페] 실내 가득 나무향이 솔솔~ 제천 통나무집 통갈비
(2005-04-27)  [전원까페] 남한강변 봄나물 향 물씬한 옹화산방
(2005-03-29)  [전원까페] 자연과 더불어 예술을 감상하는 스페이스 이비뎀
(2005-02-28)  [전원카페] 소나무 숲길에서 만나는 일몰 강화 석모도 ‘한가라지’
(2005-01-25)  [전원카페] 자연 풍경 속에 어울리는 집
[관련기사]
[전원까페] 자연속 사색의 공간으로 떠나는 여행 매거진하우스 (2005-11-28)
[전원까페] 수락산 주변의 맑은 자연을 품은 남양주시 '도시 너머' (2005-10-26)
[전원까페] 푸른 자연에 라보엠의 선율을 씌운 카페 모무스(Cafe Momus) (2005-09-28)
[전원까페] 눈부신 햇살과 붉은 노을에 잠긴 UNA Gallery (2005-08-28)
[전원까페] 서운산의 푸르름에 안긴 안성, ''''여우가 말했다'''' (2005-07-24)
[전원까페] 실내 가득 나무향이 솔솔~ 제천 통나무집 통갈비 (2005-05-26)
[전원까페] 남한강변 봄나물 향 물씬한 옹화산방 (2005-04-27)
[전원까페] 자연과 더불어 예술을 감상하는 스페이스 이비뎀 (2005-03-29)
전원주택 (5,394)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847)
정원 (299)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아기자기한동화속카페 가평...
너와 나의 기억이 머무는, 속...
손수 지은 꿈과 희망의 집 ...
부부가 함께 만든 전원카페,...
[전원카페] 꽃과 나비, 그리...
수공식 통나무로 지은 도심 ...
건강한 음식과 도자갤러리가...
깊은 숲 속 자연동화 된, 파...
[전원카페] 자연으로 나만의...
층층 지붕과 통유리 돋보이...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