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펜션
황금빛 통나무로 물드는 노을 한가운데강화 320.1㎡ 복층 이즈바(Izba) 펜션
2007년 10월 28일 (일) 17:50:00 |   지면 발행 ( 2007년 10월호 - 전체 보기 )



일몰 장관을 찍고자 사진 애호가들이 평일, 주말할 것 없이 몰려드는 강화도 화도면 장화리. 주성식 씨는 왜 그리 많은 사람이 장화리를 찾는지 이즈바 펜션을 짓기까지 이해하지 못했다. 펜션 사업을 하고자 맘먹은 것은 5년 전, 본격 준비에 들어간 것은 3년 전임에도 이곳 노을의 매력을 알지 못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모름지기 예상치 못한 여러 행정적인 문제에 부닥쳐 가다 서다를 반복했던 공사로 맘 고생을 했기 때문이지 않을까 싶다. 그래도 '고생 끝에 낙이 온다'고 펜션 완성 후 손님을 맞으면서 지금은 사진 애호가와 나란히 일몰 순간의 황홀경을 놓치지 않으려 셔터를 눌러 댄다.


건축정보
·위 치 : 인천시 강화군 화도면 장화리
·대지면적 : 990.0㎡
·건축면적 : 320.1㎡
·건축형태 : 포스트 & 빔
·외벽마감 : 적삼목 비늘판
·내벽마감 : 실크벽지
·지붕재 : 아스팔트슁글
·바닥재 : 강화마루
·천장재 : 실크벽지, 핸디코트
·창호재 : 시스템창호
·식수공급 : 지하수
·난방형태 : 심야전기보일러
·설계 및 시공 : 마루통 032-937-0589
www.marootong.com

살아 있는 생물도감'이라고 불릴 정도로 저어새, 도요새, 백로가 노닐고 망게, 민챙이, 가리맛조개가 숨바꼭질하는 강화도 갯벌. 생태계 학습과 관광 체험지로 주목받으면서 관광객을 기다리는 가지각색의 펜션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 그도 모자라 어지간한 부지에도 펜션 공사가 한창이다. 많은 펜션이 즐비한 이곳에서도 통나무로 기둥과 보를 짜고 외벽에 너와를 연상케 하는 목재 비늘판으로 마감한 '이즈바 펜션'은 독특한 건축미로 단연 돋보인다. 건축주는 처음 건축을 쉽게 빨리 끝내려는 마음에 콘크리트 구조물을 생각했다. 하지만 그런 구조물은 엎어지면 코 닿을 곳에 산재한 펜션들과 다를 바가 없지 않은가. 고민 끝에 웰빙을 차별화 전략으로 세우고 황토와 목조까지 두루 살펴보려고 소문난 펜션을 답사했다. 그 과정에서 석모도 '노을 내리는 아름다운 집' 펜션을 시공한 '마루통'하고 연이 닿았다.

최적의 조건과 최상의 공간

'이즈바 펜션'은 최적의 펜션 입지에 자리한다. 장화리 갯벌과 바로 인접해 탁 트인 바다 조망이 가능하고, 배후에는 마니산과 연결된 상봉산이 위치해 산림의 푸름을 느낄 수 있다. 또한 해안으로 이어지는 완만한 경사지 덕분에 편안하고 친근하게 다가온다. 이렇듯 누구나 부러워하는 부지에 가족 사업으로 펜션을 생각했다고.

"내 펜션은 내가 직접 짓겠다는 욕심으로 어렵게 목재를 구해서 열심히 대패질하고……. 그러다 발가락뼈를 다쳤어요. 그 순간 이건 아무나 하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후 건축은 시공 전문가에게 맡기고, 주 씨는 창업 공부를 시작했다. 그는 지금도 '이즈바 펜션'을 찾는 사람들에게 무엇으로 깊은 인상을 심어줄까 고민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101호와 102호를 새롭게 꾸밀 계획이다. 오픈 후에 맞이한 손님들 대부분 간단한 식사와 차를 마실 수 있는 공간을 원해 펜션 좌측의 1층과 2층을 과감히 카페로 꾸미려는 것이다.

황금 비늘 통나무 펜션

펜션 이름으로도 사용하는 이즈바(Izba)는 러시아어로, 폴란드에서 중국 동북구에 지어진 목조 또는 통나무 건축을 말한다. 90년도부터 통나무 주택을 지어온 마루통은 이즈바 펜션을 포스트 앤 빔(Post & Beam) 공법-한옥처럼 기둥을 세우고 보를 올리는 형식으로 구성-으로 지었다. 습기를 방지하고자 건물의 덱과 하단부는 벽돌 한 단을 놓고 통나무를 올렸다. 처음 주춧돌을 세우고자 했던 계획을 변경해 콘크리트로 하단부를 시공하고, 샛기둥(2″×6″)과 단열재, 석고보드, 소음 방지 채널 순으로 벽체를 마감함으로써 방음과 단열성을 높였다.

무엇보다 이즈바 펜션을 돋보이게 하는 것은 적삼목 비늘판으로 마감한 외관이다. 마치 물고기 비늘같이 생겼다 해서 비늘 사이딩이라고 불리는 외관은 해가 질 때 영락없는 황금 비늘 펜션이 된다.

바비큐 파티가 열리는 마당에는 크기와 키가 비슷한 소나무가 일정한 간격으로 심어져 있고, 박공지붕에서 아치형으로 내려오는 통나무 기둥에는 조화造花를 이용한 장식띠를 둘러 로맨틱한 분위기를 한층 살렸다. 중앙 105호실을 기준으로 좌측에는 4개의 룸이, 우측에는 2개의 룸이 있다. 105호실은 거실 전면을 2층 천장고까지 확장해 개방성을 주었다. 반면 1층 현관과 주방 위로는 2층 침실을 두었는데, 전면창을 향한 벽 설치와 계단실을 두지 않고 접이식 사다리를 통해 오르내리도록 했다. 다른 객실에 비해 넓은 규모인 만큼 단체손님 위주로 맞이할 예정이기에 욕실 두 개를 두었다. 101호와 102호는 깔끔한 흰색 천연페인트로 칠해져 프로방스풍 느낌이 난다. 내부 기둥이 없으므로 활용도가 좋아 공간이 시원하고 넓어 보인다. 101호와 102호는 별채 형식으로 독립성을 갖도록 덱과 발코니를 설계했다. 반면 나머지 4개의 커플룸 덱은 모두 하나로 이었는데 한 팀이 전체를 사용할 때는 사이사이에 설치한 라티스를 치우면 된다.

갯벌에서 보면 얼핏 일자형으로 보이지만 막상 각 실의 위치가 요철凹凸 형태라 거실 전면에 서 있어도 다른 객실이 보이지 않는다.

'나무'에서 시작 '나무'로 완성

이즈바 펜션 부지에 반한 마루통의 지성환 대표는 인건비에 대한 건축주의 부담을 덜고 일을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으로 우드마이저社의 이동식 제재기를 어렵사리 들여와 작업했다. 이후 우드마이저 한국지사까지 맡으면서 그동안 '손맛'만 강조하던 자신도 생각의 전환을 한 작업이었단다. 이를 통해 작업의 능률성과 비용 절감의 중요성도 고려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무엇보다 임상공학을 전공한 지 대표는 나무에 대한 이해로부터 시작해서 나무로 완성되는 집에 대한 매력은 말로 표현할 길이 없다고 한다.

통나무라는 친환경 요소에 노을이 선사하는 자연 경관이 합쳐진 이즈바 펜션에서 지 대표는 "다행스럽게도 우리가 지은 펜션은 장사가 제법 잘 돼요"라며 펜션의 미래를 낙관했다.田

박연경 기자·사진 윤홍로 기자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이전 페이지
분류: 펜션
2007년 10월호
[펜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7-09-03)  [김창범의 펜션 이야기] 건강 3박자로 황토 애호가들을 부르는 강화도 갯노을 황토펜션
(2007-07-28)  [김창범의 펜션 이야기] 고객 심리에 집중한 '공주公主 전략' 대성공, 가평 르 수브니 펜션
(2007-06-28)  [김창범의 펜션 이야기]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부부의 지혜, 가평 옐로우-스톤Yellow-stone
(2007-04-29)  [김창범의 펜션 이야기] 기도와 휴식이 있는 크리스천 펜션 로하스 LOHAS-PENSION
(2007-03-29)  [김창범의 펜션이야기] 도자기와 초가의 하모니, 전통문화 체험장 이천 도자펜션
전원주택 (5,208)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808)
정원 (28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제주 펜션] 몸은 가벼이 마...
어릴 적 꿈을 실현한 강화도...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
[부안 펜션] 대자연의 견고함...
거제 와우펜션 하늘과 바다 ...
자연을 품은 영월 선돌흙집 ...
야생의 즐거움, 풀빌라의 럭...
눈부신 파도와 갤러리와의 만...
[ARCH SPACE] 강, 바람, 몬드...
엄마 품처럼 따뜻한 파주 안...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