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펜션
20년 시골생활의 결실 가평 드보르 펜션
2006년 5월 28일 (일) 22:28:00 |   지면 발행 ( 2006년 5월호 - 전체 보기 )



한때 펜션이 재테크 수단으로 알려지면서 너도나도 펜션 투자에 관심을 쏟았다. 하지만 그토록 열광하던 펜션은, 얼마 지나지 않아 실패와 좌절을 안겨 주는 ‘문제아’로 전락하는 듯했다. 실제로 펜션이 무엇인지도 모른 채,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한 투자자들은 십중팔구 실패하고 말았다. 분홍빛 미래가 사라지고 투자 결과를 따져야 하는 냉엄한 현실만 남은 것이다.

그렇다면 펜션 사업을, 이제는 할 만한 일이 아니라고 부정할 것인가? 물론 아니다. 펜션의 진정한 의미와 가치를 아는 사람들은 여전히 펜션을 할 만한 사업으로 추천하기 때문이다. 진정 펜션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펜션다운 펜션을 짓고 경영하는 때가 온 것이다.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신천리에 위치한 ‘펜션 드보르(Pension Dvor)’가 그러하다. 펜션의 맛과 멋을 보여 주는 진정한 곳을 찾으려면 펜션 드보르를 찾아 보라.

건축정보

·위 치 :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신천리

·부 지 면 적 : 3000평

·대 지 면 적 : 163평(540㎡)

·연 면 적 : 114평(378.21㎡. 지하-22.7평, 1층-62평, 2층-29.7평)

·건 축 형 태 : 경량 목조주택(내·외벽 2″×6″)

·외벽마감재 : 시멘트 사이딩 위 도장, 패시아 및 트림 시더목

·내벽마감재 : 타일, 도장, 실크벽지, 창문 프레임 목재+도장마감

·단 열 재 : 인슐레이션

·천 장 재 : 서까래+도장, VP도장, 실크벽지

·지 붕 재 : 아스팔트 이중그림자 슁글

·바 닥 재 : 타일, 온돌마루

·창 호 재 : 시스템창호

·난 방 형 태 : 전기보일러(140평형)

·정 화 조 : 오수처리시설 6㎡

·식 수 공 급 : 지하수

·시 공 기 간 : 2005년 8월∼11월

·건 축 비 용 : 평당 380만 원(조경비 별도)

설계·시공 : (주)미란츠 02-3412-5005
www.milants.com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에서 중미산 정상을 지나 설악면 방면으로 한참을 내려가면 리츠칼튼 골프장이 있는 신천리에 닿는다. ‘펜션 드보르(Pension Dvor)’는, 그 37번 국도 변에 자리잡고 있다. 가까이 곡달산을 앞에 두고 미원천을 끼고 펼쳐지는 3000여 평의 부지에 대저택처럼 우뚝 선 114평의 목조건물이 펜션 드보르다. 정원, 뜰, 광장이라는 뜻의 러시아어 드보르(Dvor)라는 말 그대로 ‘천상의 휴식처’로 준비된 곳이다. 홈페이지에는 ‘신들의 향연’이 펼쳐지는 곳으로 소개되어 있다.

펜션 드보르는 어느 날 갑자기 탄생된 것이 아니다. 이 아름다운 휴식처가 탄생되기까지 20년 가까운 세월이 필요했다는 사실을 알면, 펜션 드보르의 의미와 가치에 대해 수긍할 것이다. 펜션지기이자, 인기 만화가인 이상세(50) 씨의 얘기를 들어보자.

이상세 씨는 《미모사》, 《난》, 《제니어드》 등 성인극화로 스포츠 신문을 오래 차지해 온 이른바 스타 만화가다. 요즘은 《난》과 《제니어드》의 원작을 바탕으로 신작 영화를 기획하는 일에 관계하며 새로운 꿈을 펼쳐 가고 있다. 그가 이곳 설악면에서 펜션의 꿈을 키우기 시작한 것은 1988년의 일이다. 고향인 경주에서의 시골생활을 잊지 못해 서울 등촌동 집을 처분하고 이 곳에 1300평의 땅을 장만해 귀농을 단행한 것이다. 그 때 그의 어머니는 밤새 우셨다고 한다. 당시로는 차도 잘 들어오지 않는 산골짜기까지 밀려와 사는 아들 형편이 마음 아팠기 때문이리라.

이상세 씨는 30대 초반에 전원생활을 시작하며 전성기의 만화 작업에 몰두했다. 부인 이정금 씨도 남편의 일을 도와 출판사와 입시학원을 경영하기도 했다. 이렇듯 이들 부부는 매일 같이 서울로 출퇴근하며 전원생활을 했다. 그는 그동안 만화만 그린 것이 아니다. 마을 주민들과 함께 시골생활을 즐겼다. 마을청년회의 일원이 되어 온갖 궂은 마을일에 팔을 걷고 나섰으며, 밭농사를 짓고 산나물을 캐는 일도 했다. 인기 만화가였지만 동네 사람들과 다름없이 시골 농사꾼으로 산 것이다. 다행히 어머니는 이곳을 고향으로 생각할 만큼 정을 붙여, 이제는 떠나지 않겠다고 하신다. 설악면은 이상세 씨와 부인 이정금 씨에게도 제 2의 고향이 되었다.

포도주를 테마로 한 아름답고 편안한 휴식처
이상세 씨가 그린 펜션은 꿈이 아닌 현실 그 자체다. IMF 이후로 국내 만화산업이 크게 쇠퇴하면서 그도 생활에 어려움을 예견했다. 노후를 바라보는 나이에 새로운 생활 대책이 필요했던 것이다. 그 무렵 경매로 넘어갈 처지에 놓인 동네 친구의 땅 3000여 평을 매입했다. 불운에 처한 친구를 돕기 위해 매입한 땅에다 매운탕집이나 운영할 요량이었다. 그러나 어느 날 부인 이정금 씨와 의논하던 중, 그는 펜션사업에 눈을 떴다. 설악면 일대에 들어선 펜션들이 성업 중이기도 했지만, 펜션이야말로 그의 꿈과 현실을 만족시켜 줄 기회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몇 년 후, 이 땅에 펜션 드보르가 들어섰다.

이상세 씨가 꿈꾸는 펜션에는 방문객을 위한 가장 아름답고 편안한 휴식처가 되어야 한다는 당연한 원칙에 하나가 더 덧붙여져 있다. 다름 아니라 고향 형제나 다름없는 마을 사람들을 위해 도움이 되는 펜션을 만들자는 것이다. 펜션 드보르는 목조주택 전문 시공업체인 (주)미란츠가 설계와 건축·인테리어를 맡았지만, 정원 조성에는 마을 사람들이 십시일반 참여했다. 양평 춘천 간 고속도로 인터체인지가 인근에 들어서면서 벌채될 형편에 있던 아름드리 소나무들이 펜션 드보르 정원에 심겨진 것도 마을 사람들 덕분이다. 그래서 그는 이곳을 단순한 펜션이 아닌 관광농원으로 허가를 받아 마을 사람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새로운 형태의 펜션으로 계획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토산품 직판점뿐만 아니라, 특별한 전통 음식을 잘하는 마을 가정집을 펜션 고객과 연결해 주는 프로그램도 구상 중에 있다.
이와 함께 이상세 씨는 펜션 드보르의 테마를 포도주 중심으로 발전시켜 가고 있다. 지하에는 잘 꾸며진 와인 바를 준비했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호젓하게 세계 와인을 즐기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한다. 펜션 룸 6개에는 모두 유명 포도주의 이름이 붙어 있다. 15평형, 20평형, 27평형이 각각 2개씩 모두 6개의 룸이 서로 다른 포도주 향을 품고 있다. 룸의 인테리어도 포도주를 연상하게 하는 독특한 컬러로 표현했다. 시간이 걸리기는 하겠지만, 지하 저장고 가득 직접 제조한 포도주들이 익어 가는 펜션 드보르를 꿈꾼다고 한다.

천상의 휴식처에서 신들의 향연을
펜션 드보르가 가진 큰 매력은 중미산과 유명산 계곡에서 흘러내리는 미원천이다. 상수도보호지역인 이 계곡의 물은 1급수를 자랑한다. 오래 전 아래쪽에 보를 설치한 덕에 늘 물이 넘치는 이 계곡을 앞마당에 거느린 펜션 드보르는 천하의 명당이라는 평을 받을 만하다.
요즘 이상세 씨는 정원 꾸미기에 무척 분주하다. 펜션의 생명은 정원에 있다는 지론을 주장하는 그는 아직 미완성인 채로 펜션을 오픈해 무척 죄송스럽다고 한다. 적어도 1년 후에는 펜션 드보르라는 이름에 걸맞은 아름다운 정원을 고객들에게 선물할 수 있을 것이라며 즐거워한다. 또한 고객들에게 자연 농산물을 선물하기 위해 표고버섯 농사에도 열심이다. 100여 개의 참나무 토막을 정원 한 쪽에 울타리처럼 세워 종균을 심어 놓았다.

5월 초에는 이천리, 회곡리, 신천리의 마을 주민들을 초대해 펜션 오픈 잔치를 정식으로 열 예정이다. 돼지를 잡아 마을 사람들의 도움과 사랑에 감사드리겠다는 것이다.
아직도 고객 서비스에 서투르다고 겸손해하는 부인 이정금 씨의 얼굴에는 마을 사람들의 순수한 마음도 함께 묻어나는 듯했다. 마을 사람들과 함께 노후를 준비하는 이들 부부의 아름다운 삶이 펜션 드보르로 형상화되기까지 많은 세월이 녹아들어 있음을 함께 확인할 수 있었다.田

김창범<본지 편집위원> / 사진 윤홍로 기자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이전 페이지
분류: 펜션
2006년 5월호
[펜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6-04-29)  [김창범의 펜션 이야기] 전통 문화의 별미를 차려 놓은 한옥 펜션마을, 영주 '선비촌'
(2006-03-28)  고향 지킴이의 열성으로 일궈 낸 충주호 주봉산 펜션
(2006-02-26)  농촌 고령화를 극복하려는 마을 공동체의 결실, 영양 '송하연가'
(2006-01-28)  명지산을 사랑하는 두 사람의 우정이 빚은, 가평 태양빌리지
(2005-12-27)  삼다도 풍광을 한자리에 담은 제주 '라벤다 로즈' 펜션
전원주택 (5,394)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847)
정원 (299)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자연을 품은 영월 선돌흙집 ...
[부안 펜션] 대자연의 견고함...
거제 와우펜션 하늘과 바다 ...
삼다도 풍광을 한자리에 담은...
욕심은 비우고 감사와 여유를...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
엄마 품처럼 따뜻한 파주 안...
숲과 별을 향해 열린 나무집...
노일강의 운치를 담아 채를 ...
[펜션 이야기] 숲 속 노천탕...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