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특색 있는 집] 한적한 시골 속 아담한 공간, 김천 148.0㎡(44.9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1년 1월 13일 (목) 12:46:08 |   지면 발행 ( 2010년 12월호 - 전체 보기 )



건축주 조명래 씨는 삼면이 산으로 둘러싸인 포근한 형세에 반해 부지를 정했다. 앞마당에는 대나무로 만든 그네가 있고 넓은 마당에는 신나게 뛰어노는 강아지가 한가로운 풍경을 연출한다. 외형과 구조는 전형적인 북미식 주택이지만 한식 황토방을 들이고 부뚜막 아궁이를 설치하고 가마솥을 놓아 옛정취를 느끼려고 한 노력이 보인다. 깔끔하고 화사한 내외부가 인상적인 주택이다.

건축정보
· 위 치 : 경상북도 김천시 봉산면 인의리
· 부지면적 : 937.2㎡(284.0평)
· 연 면 적 : 148.0㎡(44.9평)
· 건축형태 : 복층 경량 목조주택
· 외벽마감 : 스터코, 파벽돌
· 지 붕 재 : 스페니쉬 기와
· 내벽마감 : 실크 벽지, 컬러 유리
· 바 닥 재 : 강화마루, 대리석 타일
· 난방형태 : 가스보일러
· 설 계 : 에이피건축
· 시 공 : 야베스하우징 010-5543-0062

아파트에만 거주하다 전원생활을 결심하게 된 것은 순전히 가족 때문이었다. 아이들이 자랄수록 점점 거리가 멀게만 느껴지는 것은 삭막하고 단절된 아파트구조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건축주 조명래 씨는 생각했다. "안방에서 아이들 방까지 가려면 중간에 문을 세 개나 지나야 하고 큰 거실을 가로질러야 했어요. 자연스레 서로 말수도 적어지고 심적 거리도 멀어지는 느낌이었지요."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어 전원생활을 제안했을 때 아내는 승낙하지 않았다. 불편하고 아이들 교육 문제도 걸렸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른 전원주택을 같이 둘러보고 "우리도 이렇게 짓자"고 제안을 하자 아내는 크게 반겼다고 한다. 인테리어 대부분을 아내가 책임졌을 정도로 때로는 남편보다 더 큰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시공사에 대한 믿음으로 지은 집
듣기 민망할 정도로 건축주는 시공사에 대한 칭찬을 이어갔다. 본지를 통해 시공사를 선정한 후 지어진 몇 집을 둘러보고 바로 공사 계약을 맺었다. "사람 됨됨이가 참 좋았어요. 젊은 사람이 저렇게 집 짓는 일에 열정이 있고 무엇이든 환하게 대하는 것을 보고 '이 사람이면 되겠구나'싶었지요."믿음은 결과로 이어져 건축주는 완공 후 집 어느 한 곳 흠잡을 데 없을 정도로 완벽하다고 환한 웃음을 짓는다. "건축 관련된 사람들이 와서 보고는 다들 놀라요. 바닥 모서리 하나 꼼꼼히 처리한 것을 보고는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집 잘 지었다'고 하는데 제가 다 뿌듯하더라고요."
마을 안에 놓인 주택치고는 제법 큰 정원을 지녔다. 대나무로 만든 그네, 공사에 쓰고 남은 벽돌과 깨진 항아리로 만든 디딤석, 앙증맞은 우체통은 전원 운치를 복돋우기에 그만이다.
주택은 채광과 단열을 고려해 남향으로 자리 잡고 동시에 부지 북쪽으로 최대한 밀어 올렸다. 복층까지 시원하게 전면 창을 내고 거실, 응접실, 안방, 딸 방 등을 전면에 배치한 것도 채광과 단열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현관을 기준으로 왼편에는 거실, 응접실, 주방/식당이, 오른편에는 안방이 위치한다. 복층까지 시원하게 오픈한 거실 뒤로 김천 주택 백미라 할 수 있는 한식 황토방이 놓였다. 미닫이문 내외부에 마치 병풍을 연상케 하는 그림을 넣어 고풍스런 분위기를 유도한 것이 단연 시선을 끌고 좌식으로 꾸미고 마루가 아닌 장판을 깔아 옛 정취가 물씬 나도록 했다.

"집을 짓는 데 모든 것을 시공사를 믿고 맡겼지만 황토방만은 제 고집대로 했어요. 뒤를 향하는 창문 개구부도 구조상 어렵다고 했는데 제가 꼭 그 위치에 넣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죠. 안된다고 해서 조금 실망했는데 와 보니 어느새 해 놓았더라고요. 이런 것도 집 짓는 중간에 갖는 소소한 즐거움이 되더라고요."
건축주는 황토방을 위해 직접 동네 산으로 가 황토를 캐 오고 아궁이 제작에도 참여하는 등 정성을 쏟았다.

전원생활이 주는 또 다른 기쁨
건축주는 아파트는 가족애뿐만 아니라 이웃 간 정도 앗아가는 존재라고 말했다. 누가 이사 왔는지 모르고 평소 알고 지내던 어르신도 어느 순간 보이지 않아 물어보면 운명하셨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참 사람 살 곳이 못되는구나 싶었단다.
그러나 이곳에 오고 나서 종종 이웃과 막걸릿잔을 기울이기도 하고 음식을 나누기도 한다. 현재 마당에 있는 강아지 두 마리는 이사하자마자 이웃에게서 선물 받은 것이다. 이웃은 주택을 올리는 데에도 적잖은 도움을 줬다. 이 기회에 지면을 빌어 꼭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해 달라고 할 정도고 심지어 꼭 실명을 넣어 달라고 부탁까지 했다. 바로 이웃 주민 조만호 씨다.
전원으로 이주하면서 무엇보다 좋아진 것은 가족애다. 추운 날에는 황토방에 옹기종기 모여 시간을 보내다 시간이 늦어지면 함께 잠을 청한다. 아이들은 대나무 그네를 타고 놀다 조금 있으면 강아지와 함께 뛰어다닌다. 자연스레 가족이 산책하는 시간도 부쩍 늘었고 부모와 자녀 그리고 자녀끼리 대화하는 횟수도 증가했다.
"아파트에서 벗어난 것뿐인데 우리 삶에 큰 변화가 왔다는 것을 느낍니다. 아이들이 정서적으로 큰 성장을 했어요. 도심에서는 절대 배울 수 없는 것이에요. 아이들 공부요? 이보다 더 큰 공부가 어디 있겠습니까?"

백희정 기자 사진 홍정기 기자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특색 있는 집40평대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10년 12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1-01-13)  [잘 지은 집] 二色지붕을 인 異色풍경, 홍천 110.5㎡(33.5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1-01-13)  귀농인의 집, 영월 99.0㎡(30.0평) 단층 경량 목조주택
(2011-01-12)  [Cover story] 자연으로 병풍을 두르다, 양평 172.3㎡(52.2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0-12-01)  [마당 넓은 집] 서해를 항해하다 _ 강화 270.6㎡(82.0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0-12-01)  [에너지 절약 주택] 지열 · 태양광시스템, 홈오토메이션 설치한 에코하우스 _ 양평 160.0㎡(48.3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관련기사]
두 가구가 어울려 사는 모던 하우스 창원 경량 목조주택 (2014-03-28)
모던함과 간결함을 콘셉트로 지은 여주 153.0㎡(46.3평) 복층 철근콘크리트+경량 목조주택 (2013-09-27)
건축주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지은 양평 138.4㎡(41.9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9-25)
문수산 풍경을 집 안 가득 담은 용인 136.1㎡(41.2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7-30)
한창 뛰어놀 아이들을 위해 지은 경산 132.0㎡(40.0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7-05)
개방감과 공간감이 살아 있는 여주 158.6㎡(48.1평) 복층 철근콘크리트주택 (2013-05-20)
[몸에 꼭 맞는 집 짓기 109번째] 맞춤형 전원주택 설계도면(14) 농사짓는 건축주를 배려한 144.94㎡(43.92평) 복층 농어촌주택 (2013-04-01)
비용은 낮추고 효율은 높이고 고양시 142.1㎡(43.0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3-02)
[잘 지은 집] 아이들을 위해 지은 경산 163.7㎡(49.6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2-27)
[전망 좋은 집] 도심 속 산 중에 지은 경주 149.2㎡(45.2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2-26)
전원주택 (5,630)
황토 (336)
목조/통나무 (997)
철근콘크리트 (484)
스틸하우스 외 (306)
건축정보 (1,654)
설계도면 (458)
동영상 (462)
전원주택단지 (120)
특집/기타 (813)
펜션/카페 (241)
전원생활 (908)
정원 (312)
월별목차 (28)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광교 목조주택] 담과 가벽이...
【HOUSING TREND】 슈퍼-E 하...
[용인 목조주택] 보통 사람을...
[2가구 전원주택] 80人에게 ...
【ARCHITECT CORNER】 손자 ...
【ARCHITECT CORNER】 바다 ...
[울산 목조주택] 두 아이의 ...
이야기 풍성한 즐거운 집 파...
【HOUSE STORY】 가족들의 건...
자연을 품에 안은 쌍둥이 웰...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